전체뉴스 3661-3670 / 3,9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B형간염 만성화 유전자 변이 발견.. 이효석 서울대 간연구소장

    ... 말했다. B형 간염은 아직 뚜렷한 치료제가 없는 바이러스성 질환이자 간암의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B형 간염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간암 위험성이 약 2백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우리나라와 중국 아프리카 등의 B형 간염 발병률은 미국이나 유럽보다 훨씬 높아 B형 간염이 우리나라 간암 발생의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신 대표는 "이번 연구에서 B형 간염의 만성화에 큰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변이를 규명함으로써 간염 발생 후 만성화의 위험성을 ...

    한국경제 | 2003.09.15 00:00

  • 된장국 하루 3그룻 먹으면 유방암 억제효과

    ... 된장국을 하루 3그릇 이상 먹으면 폐경후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크게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후생노동성 연구팀은 40-59세의 여성 2만1천852명을 대상으로 된장국, 두부, 청국장(納豆) 등 콩식품 섭취량과 유방암 발병률을 13년간 추적조사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하루 된장국을 한그릇 먹거나 말거나 하는 사람이 폐경후 유방암에 걸릴 확률을 100으로 했을 때 3그릇 이상 먹은 사람의 발병률은 40%나 낮은것으로 ...

    연합뉴스 | 2003.09.10 00:00

  • [전문병원시대 개막] '코리아아이센터 안과' ‥ 인공수정체로 백내장 수술

    ... 수술은 편도선 제거술, 치질 수술과 더불어 흔한 수술 가운데 하나다. 백내장은 눈의 수정체가 노화되거나 염증 등 여러가지 원인으로 혼탁해져서 시력이 떨어지는 병이다. 보통 60∼70대에 나타나지만 최근에는 30∼40대에서도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젊은층에서 발생한 백내장은 약물로 악화 정도를 지연시킬 수 있지만 큰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수술로 치료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엔 백내장 수술 이후에도 시력을 개선할 수 있는 첨단수술법이 등장해 환자들의 ...

    한국경제 | 2003.09.01 00:00

  • 잦은 비,사과.포도 수확량 급감 전망

    ... 하지 않을 경우 수확량급감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 8월까지의 기온은 평년에 비해 1.7℃가 낮았으며 일조시간은 118시간이 부족했고 강수량은 297㎜가 더 내렸다. 이같은 기상여건으로 전국 사과 과수원의 사과 갈색무늬병 발병률은 평년에 비해 1.7배, 사과 겹무늬썩음병은 2.8배나 늘었다. 특히 올해와 비슷한 기상조건을 보였던 1998년에 사과의 겹무늬썩음병 발생이전국 사과 과수원의 20%가 넘었던 점을 살펴볼때 올해도 다음달 하순 대발생이 우려된다고 ...

    연합뉴스 | 2003.08.29 00:00

  • '콕스2' 관절염 치료제 노인환자 보험적용

    ... 크게 줄어들게 돼 주문과 처방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내에서 주로 처방되는 콕스2 억제제는 한국MSD의 `바이옥스'와 한국화이자의 `쎄레브렉스' 등 2가지다. 한국MSD 관계자는 "관절염은 60세를 넘어서면 발병률이 급증하고 수명이 다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치료제를 복용해야 한다"며 "이번 보험적용으로 노인환자들이 좋은 약을 저렴하게 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humane@yna.co.kr

    연합뉴스 | 2003.08.19 00:00

  • [일요 하이라이트] (10일) '왓 라이즈 비니스' 등

    ... □비타민(KBS2 오후 10시)=사회 문제로 떠오른 자살은 이미 한국인 10대 사망 원인 중 하나가 됐다. 병원을 찾는 환자의 75%가 스트레스나 심리적인 이유로 병이 생겼다는 보고도 있다. 정신적인 문제는 심장병 당뇨병 등 신체 질환의 발병률을 높인다. 이로 인한 사회적,개인적 손실이 커짐에 따라 정신 건강의 중요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정신과 명의들과 함께 현대인들이 맞닥뜨리는 정신 문제에 대한 의학적인 진단,첨단 치료 방법,건강한 정신을 갖기 위한 예방법 ...

    한국경제 | 2003.08.08 00:00

  • [이럴땐 이런 보험] CI보험 : '종신보험+건강보험 효과' 경쟁후끈

    ... 26%,심근경색은 36% 각각 높아진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생존율이 올라간 것 만큼이나 생존시 보장이 중요하게 된 것이다. 아울러 가계소득이 늘고 식생활 습관이 서구식으로 바뀜에 따라 암 뇌졸중 심근경색 등과 같은 치명적 질병의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는 점도 CI보험 가입을 재촉하고 있는 요인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4월 발표한 자료를 통해 서구식 생활습관의 확산과 현재의 흡연추세를 고려할 때 앞으로 20년 후엔 암환자 발생이 50% 증가할 것으로 ...

    한국경제 | 2003.07.24 00:00

  • 김치, 심장병 예방 '효과' .. 김영식교수, 670명 검사

    ... 직접 영향을 미치는 물질로 핏속 농도가 ℓ당 10~15마이크로 몰(μmol) 이상이면 고(高) 호모시스테인 혈증으로 분류된다. 호모시스테인 농도가 15μmol 이상인 사람은 그 이하인 사람에 비해 심장마비와 뇌졸중 등 혈관질환 발병률이 3∼10배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조사결과 하루 세 번 이상 김치를 먹는 사람(3백16명)의 호모시스테인 평균 농도는 9.8μmol,하루 두 번 정도 먹는 사람(3백19명)은 10.5μmol,주2회 정도 먹는 사람(25명)은 ...

    한국경제 | 2003.06.19 00:00

  • 대만, 사스 상황 최악 위기

    ... 밝혔다. 한편 중국의 일일 감염자 수가 열흘 전 100건 수준에서 이날 12건까지 내려가자일부 WHO 관계자들은 의구심을 표시하고 있다. 베이징 주재 WHO 대변인 봅 디에츠는 "중국 당국의 숫자 집계에 신중하지 않을수 없다"면서 "어떻게 그런 수치가 나왔는지 확신할 수 없다. 따라서 지금으로선 중국의 발병률이 하향 기조로 들어섰다고 선언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워싱턴.제네바 UPI.교도=연합뉴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3.05.20 00:00

  • 상하이 유학생들 "사스, 한국에서 더 난리"

    ... 100명을 대상으로 조사, 12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의 41%의 유학생들은 "사스가 조금 걱정된다"고 답했다. 반면 "사스가 매우 심각하다"는 대답은 22%에 불과했고 "나랑 상관없다"는 답도8%에 달했다. 이는 사스 발병률이 높은 수도 베이징(北京)과 달리 비교적 안전지대로 여겨지는 상하이의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조사대상의 29%에 달하는 학생들은 특히 한국의 가족이나 친지들이 자신들을 걱정하는 전화를 자주 걸어오고 있다면서 "오히려 한국에서 ...

    연합뉴스 | 2003.05.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