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71-3680 / 3,8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성인병 정복] 고혈압 : 싱겁게 먹고 술 끊으면 혈압 떨어져

    ... 올라간다. 고혈압 발병율이 높은 지역으로 유명한 일본 아기다 지방에서의 고혈압 환자 하루 식염 섭취량은 무려 33g에 이른다. 이에 비해 미국은 18g,일본은 12g,한국은 20g쯤 정도로 보고돼 있다. 이 때문에 한국의 고혈압 발병률은 미국이나 일본에 비해 약 20% 더 높다. 사람이 하루를 보내는데 필요한 소금의 양은 4g이다. 그러나 이마저도 평소 인체에 저장된 소금이 있고 간을 하지 않은 음식에도 기본적으로 나트륨이 함유돼 있으므로 굳이 따로 소금을 섭취하려고 ...

    한국경제 | 2001.07.12 14:52

  • [성인병 정복] 식사.운동.약품...건강인생 '3박자'

    ... 없애는 것과 같다. 기름진 고(高)지방식을 하는 서양인들에 비한다면 한국인들은 아직까지 고혈압 당뇨병 심장병 뇌졸중 등에 의해 사망하는 비율이 통계상 아직까지는 별로 높지 않다. 미국 독일 이탈리아 같은 나라에 비한다면 성인병 발병률이 훨씬 낮다. 그러나 네덜란드 스웨덴 폴란드 캐나다보다는 높거나 비슷한 수준이고 앞으로 생활패턴이 갈수록 서구화될 전망이어서 성인병 발생 추이를 심각하게 예의주시해야 할 시점이다. 특히 서구화 추세가 심한 20대 미만의 연령층과 ...

    한국경제 | 2001.07.12 14:28

  • 소련, 54년 인간핵실험 실시

    ... 시험해보기 위한 것이었다고 신문은 말했다. 또 당시 실험현장에는 수백 마리의 소, 돼지, 양들도 투입됐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 실험에 투입됐던 4만5천 명 중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실험 때문에 사망했는지는 공식집계가 돼있지 않다고 신문은 말했다. 신문은 실험장에서 130마일 떨어진 오렌부르그시에서는 아직도 일부 암의 발병률이 체르노빌 주민들보다 2배나 높다고 말했다. (런던=연합뉴스) 김창회특파원 chkim@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06.24 11:36

  • [케이블 하이라이트] (23일) '쥬만지' ; '만병만약'

    ... 피터 남매가 이 게임판을 발견해 게임을 하던 중 정글에 갇혀있던 앨런이 다시 세상에 나오게 된다. □만병만약(의료+건강 채널26 오후 10시)=결핵은 세계적으로 감소추세에 있지만 열악한 환경을 가진 일부 국가에서는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한국의 결핵 발병률은 1965년 5.1%에서 1990년 1.8%로 크게 감소했다. 하지만 다른 선진국에 비해서는 발생빈도가 높은 편이다. 결핵 환자들에게 좋은 민간요법과 다양한 치료법에 대해 알아본다.

    한국경제 | 2001.06.22 16:20

  • [칵테일] 섹스상대 많은 남성 전립선암 위험 높다

    ... 연구진이 40∼64세의 전립선암 환자 7백53명과 정상인 7백3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과거 성생활을 조사한 결과 10대부터 현재까지 각 10년마다 2명 이상의 섹스상대를 경험한 남성은 파트너가 1명뿐이었던 남성보다 전립선암 발병률이 더 커졌다. 특히 불결한 성생활이 원인인 임질을 앓았던 남성은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연구결과는 전립선암 발병이 전염에 의해 유발되며 임질과 관련이 깊다는 기존 가설과 일치하는 것이다. 즉 ...

    한국경제 | 2001.06.14 14:26

  • 섹스파트너 많으면 전립선암 위험 높다

    ... 753명과 정상인 703명을 상대로 10대,20대, 30대, 40대, 50대 이후 시절로 구분해 과거 성생활 실태에 대해 비교연구한 결과, 각 시기에 2명 이상의 섹스파트너를 상대한 남성이 1명의 파트너만 가진 남성보다 전립선 발병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밝혔다. 특히 불결한 성생활이 원인인 임질을 앓은 병력이 있는 남성의 경우 전립선암발병 위험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전립선암 발병이 전염 인자에 의해 유발되며 임질과 관련이있다는 ...

    연합뉴스 | 2001.06.14 09:15

  • [칵테일] 등푸른 생선 먹으면 '전립선癌 절반 줄어'

    ... 절반으로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과대학의 역학.영양학 교수 알리자 볼크 박사는 영국 의학전문지 랜싯 최신호에서 등푸른 생선을 1주일에 두세 번 정도 먹는 사람은 전혀 먹지 않는 사람에 비해 전립선암 발병률이 5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볼크 박사는 6천2백72명을 대상으로 30년에 걸쳐 실시된 역학조사에서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그는 기름,특히 오메가3 지방산이 많은 생선일수록 적게 먹어도 같은 효과를 거둘 ...

    한국경제 | 2001.06.01 14:44

  • [이럴땐 어떻게] '갓난아기 잠복고환' .. 수술 빨리해야

    ... 고환을 완벽하게 분리하는데 있다. 문두건 고려대 안산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지난 10년간 8백50명의 잠복고환 수술환자를 비교한 결과 2세이전에 수술받은 경우는 26%에 불과했다"며 "수술이 늦어지면 잠복고환환자의 고환암 발병률이 정상인의 30~50배나 높아진다"고 말했다. 김경종 서울 세란병원 비뇨기과 과장은 "출생 후에 뒤늦게 내려온 고환은 활주고환의 형식으로 다시 올라가는 경우가 많거나 탈장을 동반해 고환고정술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며 "수술후에도 ...

    한국경제 | 2001.05.28 00:00

  • [늘어나는 신종직업병] (3.끝) '뇌.심장.혈관질환' .. 스트레스病

    ... 받기 어려운 근무환경이 병을 키우고 있다. 회사에서 알 경우 불이익을 우려해 정기건강검진 직전에 고혈압 약을 복용하는 근로자까지 있을 정도다. 박정선 산업안전보건연구원 산업보건위생연구실장은 "스트레스성 직업병은 업무강도가 증가하면서 크게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며 "사업주와 근로자가 뇌심혈관계 질환의 심각성을 깨닫고 예방을 위한 작업환경을 만들어가면 발병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도경 기자 infofe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5.16 00:00

  • 40대 여성 갑상선 질환 '주의보' .. 갑작스러운 체중변화땐 의심

    한국여성의 갑상선 관련 질환의 발병률은 1백명당 한명꼴. 하지만 자신이 갑상선 질환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경우가 허다하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98년 각국의 암 발생 통계 연보에 따르면 국내 40대 여성은 갑상선암이 자궁경부암 유방암 위암 다음으로 많고 대장암 간암 폐암을 누르고 더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다. 즉 젊었을 때 발생한 갑상선의 이상 징후를 모르고 지나쳤다가 암으로 진전될 때까지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01.05.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