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9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첫 흑인 여성 대법관 취임

    미국 역사상 첫 흑인 여성 대법관인 커탄지 잭슨 연방 대법관(맨 왼쪽)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공식 취임했다. 지난 233년간 백인과 남성 위주였던 미국 대법원의 역사도 새로 쓰이게 됐다. 잭슨 대법관은 이날 워싱턴DC 연방 대법원에서 취임식을 열고 “헌법을 수호하고 지지하며 두려움이나 선호 없이 정의를 집행하는 엄중한 책임을 받아들인다”고 선서했다.

    한국경제 | 2022.07.01 17:52

  • 남 욕하는 문자·카톡 잘못 보냈다간 '모욕죄'

    아파트 환경미화원이나 컴퓨터 수리기사 등 3명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관리소장을 모욕한 주민에 대한 모욕죄가 인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모욕죄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아파트 미화원, 컴퓨터 수리기사 등에게 관리소장 B씨에 대한 험담을 담은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문자 내용에는 “천하의 사기꾼, 사회악”이라거나 “B에게는 종량제 쓰레기봉투가 ...

    한국경제 | 2022.07.01 17:37 | 오현아

  • thumbnail
    몽테뉴 '수상록', 57년 만에 새옷 입고 '에세'로 완역본 출간

    ... 번역했다고 1일 밝혔다. 보르도본은 몽테뉴가 1588년판 에세 여백에 손으로 '6차 출간을 위한 것'이라고 적어놓는 등 여러 첨언을 추가한 버전이다. 에세는 몽테뉴 생전에는 5번 발간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몽테뉴는 1571년 법관직을 사직하고 몽테뉴 성에 들어갔다. 세상을 떠날 때까지 20여 년간 107편의 짧고 긴 에세들을 집필했다. 글쓰기 시작 7년째에는 그간 쓴 글을 묶어 에세란 제목으로 초판을 냈다. 책 제목 에세는 '시험하다', '경험하다', '처음 ...

    한국경제 | 2022.07.01 14:5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시절 강경이민정책 '멕시코 잔류', 美대법서 제동

    ... in Mexico)에 제동을 걸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이날 연방대법원은 조 바이든 정부가 트럼프 시절의 '멕시코 잔류' 정책을 폐기해도 좋다고 5대 4로 판결했다. 연방대법관 9명 중 보수 성향 대법관 존 로버츠와 브렛 캐버노, 진보 성향 대법관 3명이 폐기 방침에 손을 들어줬다. '멕시코 잔류' 정책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민자들의 미국행을 저지하기 위해 도입한 것으로 미국에 망명을 신청한 이민자가 절차가 ...

    한국경제 | 2022.07.01 11:21 | YONHAP

  • thumbnail
    美, 첫 흑인 여성 대법관 취임…233년 만에 새 역사

    미국 헌정 사상 최초로 흑인 여성 연방대법관이 공식 취임했다. AP와 의회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대법원에서 커탄지 브라운 잭슨 신임 대법관이 공식 취임했다. 취임식에서 잭슨 대법관은 "헌법을 수호하고 지지하며 두려움이나 선호 없이 정의를 집행하는 엄중한 책임을 받아들인다"고 선서했다. 이로써 잭슨 대법관은 233년간 백인과 남성 위주로 구성됐던 연방대법원 역사상 첫 흑인 여성 대법관이 됐다. ...

    한국경제 | 2022.07.01 07:29 | 김수영

  • thumbnail
    美, 첫 흑인 여성 대법관 취임…바이든 "의미 있는 진전"(종합)

    미국 역사상 첫 흑인 여성 대법관인 커탄지 잭슨 연방 대법관이 30일(현지시간) 공식 취임했다. 이에 따라 지난 233년간 백인과 남성 위주였던 미국 대법원의 역사도 새로 쓰이게 됐다. 잭슨 대법관은 이날 워싱턴DC 연방 대법원에서 취임식을 갖고 "헌법을 수호하고 지지하며 두려움이나 선호 없이 정의를 집행하는 엄중한 책임을 받아들인다"고 선서했다. 잭슨 대법관은 이날 퇴임한 스티븐 브레이어 전 대법관 후임이며 잭슨 판사 취임에도 대법관의 이념 ...

    한국경제 | 2022.07.01 06:58 | YONHAP

  • thumbnail
    아파트 미화원 등에게 '관리소장은 사기꾼' 문자…대법 "모욕"

    1심 무죄→2심 유죄…대법 "전파 가능성 인정" 벌금 100만원 확정 아파트 환경미화원 등에게 개별 문자메시지를 보내 관리소장을 모욕한 주민이 유죄를 확정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모욕죄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아파트 미화원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관리소장 B씨를 두고 "천하의 사기꾼, 사회악"이라거나 "B에게는 종량제 쓰레기봉투가 아깝다"는 식으로 험담한 ...

    한국경제 | 2022.07.01 06:00 | YONHAP

  • thumbnail
    피임금지 주장 美대법관 "코로나 백신, 낙태아 활용" 언급 논란

    소수의견서 "낙태아 파생된 세포계 활용" 문구…원고측 주장 나열일뿐 옹호론도 보수 성향의 미국 연방대법관이 3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낙태아와 연결시킨 의견을 내 논란이 일고 있다. 미 연방대법원은 이날 16명의 보건 종사자들이 뉴욕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가 종교의 자유에 반한다며 제기한 소송의 심리를 하지 않기로 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심리를 진행하지 않는다는 말은 이들 보건 ...

    한국경제 | 2022.07.01 05:28 | YONHAP

  • thumbnail
    잭슨 美 대법관 취임…233년만에 첫 흑인 여성 대법관 기록

    미국 역사상 첫 흑인 여성 대법관인 커탄지 잭슨 연방 대법관이 30일(현지시간) 공식 취임했다. 이에 따라 지난 233년간 백인과 남성 위주였던 미국 대법원의 역사도 새로 쓰이게 됐다. 잭슨 대법관은 이날 워싱턴DC 연방 대법원에서 취임식을 갖고 "헌법을 수호하고 지지하며 두려움이나 선호 없이 정의를 집행하는 엄중한 책임을 받아들인다"고 선서했다. 잭슨 대법관은 이날 퇴임한 스티븐 브레이어 전 대법관 후임이며 잭슨 판사 취임에도 대법관의 이념 ...

    한국경제 | 2022.07.01 03:03 | YONHAP

  • thumbnail
    美대법 "포괄적 온실가스 배출규제 안돼"…또 보수적 판결 내놔

    ... 절대 우위로 잇딴 右클릭 판결…대법원장 균형추 역할 제한돼 미국의 최고 사법기관인 연방 대법원이 낙태 권리 공식 폐기에 이어 정부의 포괄적인 온실가스 규제에 제동을 거는 등 보수적인 판결을 내놓고 있다. 9명으로 구성된 대법관의 이념적 분포가 보수 절대 우위로 재편되면서 균형추를 잃은 대법원이 각종 이슈에서 우(右)클릭하며 사회적 갈등을 키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연방 대법원은 30일(현지시간) 6대 3으로 미국 환경청이 대기오염방지법을 토대로 ...

    한국경제 | 2022.07.01 01: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