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891-21900 / 23,8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직자 재산공개] '사법부' .. 재산감소 상위 7명 '주식투자 손해'

    ... 늘어난 사람은 4명이며 1억원 이상 줄어든 사람은 7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법부 재산증가 상위자 10명중 3명이 지난해 부동산을 내다 판 결과 실매도가와 기준시가와의 차액으로 재산이 늘어났다. 사법부 재산증가 1위는 이용우 대법관으로 1억4천3백여만원이 늘었다. 서울 강서구 방화동의 잡종지 5백51㎡를 판 가격과 기준시가 사이의 차액으로 인해 1억원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정치 가정법원장, 김대화 대전고법원장 등도 각각 1억4천3백여만원과 8천9백여만원이 ...

    한국경제 | 2001.02.28 00:00

  • 진료소홀 의사 '업무과실 책임'

    의사가 미열 기침 등 사소한 증세를 보인 환자를 상시 대기하면서 면밀히 살펴보고 중증으로 악화되지 않도록 조치하지 않았다면 업무상 과실책임을 져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서성 대법관)는 25일 군의관 복무중 구토 등의 증세를 보인 사병을 제대로 진료하지 않아 사망케 한 혐의로 기소된 의사 N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금고 8월,집행유예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문권 기자 m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2.26 00:00

  • 주차중 폭발사고 '보험금 지급해야'

    자동차가 반드시 주행 상태가 아니더라도 부속 장치를 사용하다 폭발 등 사고가 났을 경우 자동차보험 혜택이 주어져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16일 J화재해상보험이 주차 상태에서 배터리 폭발사고를 당한 서모(35)씨를 상대로 낸 채무 부존재 확인 청구소송에서 "주행 상태가 아니더라도 보험금 지급 의무가 있다"며 원고패소 판결을 내린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상 ''운행''은 ...

    한국경제 | 2001.02.17 00:00

  • 삼성전자 부장급까지 스톡옵션 .. 560명에 300만주

    ... 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임원의 경우 5천∼10만주, 부장의 경우 1천∼1천5백주 가량의 스톡옵션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이날 이사회에서 삼성전자는 등기이사의 50%인 7명의 사외이사를 두기로 하고 임기가 끝나지 않은 4명 외에 김석수 전대법관(재선임),이갑현 전외환은행장, 스웨덴 인터넷 컨설팅 업체인 아이콘미디어랩의 요란 맘(Goran S Malm) 사장 등 3명을 새로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이익원 기자 ik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2.17 00:00

  • [여성이 경쟁력이다] (9) '법조계(판.검사)' .. 법조계 새바람

    법조계에선 한국 최초의 여성 대법관 탄생이 곧 이루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서울고등법원 민사1부, 3부, 5부 부장판사가 모두 여성으로 채워졌기 때문이다. 트로이카로 불리는 이들은 모두 대법관이 될 정도의 실력과 인품을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법조계에서의 여성 위치가 그만큼 높아졌다는 말이다. 올해 판사와 검사로 신규 임용된 1백7명과 1백6명중 여성은 각각 24명(22.4%)과 21명(19.8%). 법원과 검찰 사상 최대치다. ...

    한국경제 | 2001.02.16 00:00

  • [여성이 경쟁력이다] (9) '법조계(판.검사)' .. '판사'

    여성법관은 재판때 치밀하고 침착한 여성특유의 특성이 나타나 판결업무에 적격이라는 평을 듣고 있다. 1백42명의 여성법관들은 특허.민사 등의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사법부에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영애(53) 서울고법 민사5부 부장판사는 지난 71년 서울대 법대를 수석졸업했으며 13회 사법시험에 수석합격한 수재다. 임관 22년만인 95년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차관급인 고등법원 부장판사직에 올랐다. 외조부와 부친(전 보사부장관 이경호)이 변호사이며 ...

    한국경제 | 2001.02.16 00:00

  • '昌 때리기' .. 한화갑.이인제 일제 포문

    민주당의 차기 예비주자들이 14일 일제히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 ''때리기''에 나섰다. ''악법은 법이 아니다''는 이 총재의 법관(法觀)에 노골적인 공격을 가하며 대립각을 세운 것이다. 한화갑 최고위원은 이날 당무회의에서 "이회창 총재는 과거 5.16직후 민족일보 사장에게 사형판결을 내린 사람"이라며 "이 총재가 적용한 모든 법은 정의로운 법이냐"고 공격했다. 한 최고위원은 "자기가 하면 정의이고 남이 하면 불의라는 생각은 온당치 않다"며 ...

    한국경제 | 2001.02.15 00:00

  • [여성이 경쟁력이다] (8) '법조계(변호사)' .. 여성법조인 변천사

    ... 택할 수 밖에 없었다. 70년 강기원(57) 전 여성특별위원회 위원장과 황산성(55) 전 환경처 장관이 12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명맥을 이어갔다. 경기여고 2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73년 나란히 여성으론 처음으로 법관에 임명됐다. 이들은 79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여성 최초의 검사는 80년대 들어서야 탄생했다. 금녀(禁女)의 벽을 그만큼 무너뜨리기가 힘들었다는 뜻이다. 80년 조배숙(43) 변호사와 임숙경(47) 변호사가 22회 사법시험에 ...

    한국경제 | 2001.02.14 00:00

  • 민주 "유리하면 법치 불리하면 악법"

    ... 13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의 ''악법은 법이 아니다''라는 발언에 대해 "초법적 발상"이라고 이 총재를 집중 성토했다. 이낙연 제1정조위원장은 "자기에게 유리하면 법치고 불리하면 악법이냐"고 힐난했고 정범구 홍보위원장은 "법관출신인 이 총재의 법관(法觀)에 심각한 우려를 금치 못하며 대권을 모색하는 사람으로서 초법적 발상을 갖고 있는데 대해 개탄스럽다"고 공격했다. 박상천 최고위원은 별도 논평을 통해 "자기당에 불리하다고 법을 부정하는 태도는 법 준수여부를 ...

    한국경제 | 2001.02.14 00:00

  • 李총재, '강한 정부' 비판 .. "악법은 법이 아니다"

    ... 논리를 전개하며 정부 여당의 ''강력한 정부론''을 비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총재단 및 상임위위원장 간사단 연석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여권이 강한 정부,강력한 여당을 말하면서 ''법과 원칙''이란 말을 함부로 쓰고 있다"며 "이는 야당과 언론을 제압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정의로운 법만이 법이며 정의롭지 않은 법은 이미 법이 아니다"면서 대법관 출신답게 나름의 주석을 달았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