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891-21900 / 24,2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법원,영세기업 임신여성 해고 적법 판결

    미국 코네티컷주 대법원은 26일 영세기업의 경우 임신여성 근로자를 해임하는 것은 여성고용차별 금지에 관한 주법을 위배하지 않는다는 판결을 내렸다. 코네티컷주 대법원은 이날 법관전체회의에서 3대2 표결로 3명 이하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영세규모 기업의 경우 임신여성을 고용자 일방으로 해고해도 1967년에 제정된 남녀고용차별금지에 관한 주법에 위배되지 않는다는 결정을 내렸다. 주대법원장 윌리엄 설리번은 판결문에서 "민간 고용주에 의한 남녀 고용차별 ...

    연합뉴스 | 2002.06.27 00:00

  • 민주 '김용균발언' 공세강화

    ... 법률지원단장인 김용균(金容鈞) 의원이 '민주당 의원에 대한 선거법 공판의 재판부가 특정지역 출신으로 안배됐다'고 한 발언에 대해 "일당독재 조짐"이라며 쟁점화를 계속했다. 민주당은 김 의원 발언을 '망발'로 규정하면서 특히 "대법관을 지낸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대통령후보의 '의중'이 반영된 것 아니냐"며 공세를 강화했다. 한화갑(韓和甲) 대표는 이날 고위당직자회의에서 "한나라당의 일당독재, 지역독재의 조짐이 벌써부터 나타나고 있는데 월드컵으로 형성된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정인봉의원 의원직 상실

    한나라당 정인봉(서울 종로)의원이 지난 2000년4.13총선 당시 선거법 위반에 따른 당선무효형 확정으로 의원직을 상실했다. 대법원 1부(주심 배기원 대법관)는 25일 총선 직전 방송사 카메라기자에게 460만원 상당의 향응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 의원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로써 정 의원은 `후보 본인이 100만원 이상 벌금형을 선고받거나 선거 사무장또는 회계책임자.직계가족 등이 징역형을 ...

    연합뉴스 | 2002.06.25 00:00

  • 정인봉 의원직 상실..한나라 과반 무너져

    한나라당 정인봉 의원(서울 종로)이 선거법 위반에 따른 당선 무효형 확정으로 의원직을 상실했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은 11일만에 원내 과반수에서 1석이 부족한 1백31석으로 줄어들게 됐다. 대법원 1부(주심 배기원 대법관)는 25일 지난 2000년 4·13 총선 직전 방송사 카메라 기자에게 4백60만원 상당의 향응을 제공한 혐의로 기소된 정 의원에 대한 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 위반 상고심 선고공판에서 벌금 3백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

    한국경제 | 2002.06.25 00:00

  • [선거법 공판 반응] 한나라

    ... 당선무효형을 선고한데 대해 사법부 판결이라 공식적인 반응은 삼갔지만 내부적으로는 불만을 표시했다. 당 법률지원단장인 김용균(金容鈞)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 보고를 통해 "민주당의원 재판의 경우 1심에서는 호남출신, 그리고 2심에서는 충청출신 법관들이 재판을진행했다"며 내심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이어 "(안기부 총선자금 지원과 관련한) 강삼재(姜三載) 의원 재판의 경우재판부가 자금이 계좌에 위탁된 것인지 아니면 정부예산인지 자금의 정확한 출처를전혀 조사하지 않고 결심을 ...

    연합뉴스 | 2002.06.24 00:00

  • 전 세종증권 회장 유죄 확정

    대법원 1부(주심 배기원 대법관)는 23일 1조7천억원대 채권을 허가없이 매매한 혐의(증권거래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김형진 전 세종증권 회장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4천5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98년 1-12월 재경부장관의 허가없이 모 대기업의 회사채 300억원을 매매해 65억원의 차익을 얻는 등 19차례에 걸쳐 1조7천억원 상당의 회사채를사고파는 방식으로 417억원의 차익을 얻은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에 ...

    연합뉴스 | 2002.06.23 00:00

  • [월드컵] 빨간색의 갖가지 의미

    ... 비슷하다. 빨강은 동시에 죽음을 의미한다. 독립투사들이 거사에 앞서 단지의 글씨로 굳은의지를 나타낸다. 노동자들이 파업 때 붉은 띠를 머리에 두르는 것도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겠다는 것이다. 사람이 죽으면 호적에 빨간줄이 그어지고, 법관은 빨간 잉크로 사형판결문에 서명한다. ▲환희와 행운 빨간색을 사용하면 행운이 온다는 게 또한 정설이다. 한국축구팀이 승승장구하는 이유도 붉은 악마의 응원 덕분인지 모르겠다. 중국 음식점의 실내 색깔도 대부분빨강이다. 중국은 전통적으로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한국-이탈리아전 주심은 법학도

    18일 한국-이탈리아의 16강전 주심인 바이런 모레노(33.에콰도르) 국제심판은 그라운드를 벗어나면 법학도다. 그라운드에서 잘잘못을 가리던 `버릇'(?)을 법관이 돼 사회전체로 범위를 넓히고 싶다는 게 모레노 심판의 꿈이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한국이 속한 D조의 미국-포르투갈전을 진행하기도 했던모레노 심판은 96년 심판자격증을 딴 뒤 97년 6월 볼리비아-베네수엘라전에서 국제심판으로 데뷔했다. 주로 중남미지역에서 국제경기 경험을 쌓아 왔으며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한나라당 133席 과반수 확보 .. 민주 박용호 의원직 상실

    ... 의원(55.인천 서.강화을)이 의원직을 상실했다. 이에 따라 현재 국회 재적의원은 2백65명으로 줄었으며 이로인해 1백33명의 소속의원을 확보한 한나라당은 자동적으로 원내 과반수를 확보하게 됐다. 대법원 2부(주심 유지담 대법관)는 14일 총선 당시 유권자에게 식사를 제공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박 의원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에서 벌금 3백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박 의원이 기부행위 및 사전선거운동을 한 사실과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박노항원사 원심파기

    대법원 3부(주심 이규홍 대법관)는 14일 병역비리 주범 박노항(51) 원사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0년, 추징금 12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고등군사법원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국가기강을 문란케한 병무비리의 핵심주범으로 엄중 처벌해야 마땅하나 피고인의 연령, 군복무경력, 범행동기와 내용 등 제반사정과 다른 유사사건 양형과의 균형을 고려할때 징역 20년은 너무 무겁다"며 "추징금도 군의관 등 공범에게 제공한 액수는 공제해야 ...

    연합뉴스 | 2002.06.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