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261-22270 / 24,1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지법 강봉수원장, 사표 제출

    서울지법 강봉수(57) 원장은 10일 대법원에 사표를 제출했다. 이에따라 지난달 23일 대법관 임명제청 이후 사표를 낸 고위법관은 모두 8명으로 늘었다.

    한국경제 | 2000.07.11 00:00

  • 서울/청주지법원장 사표

    대법원은 10일 강봉수(57) 서울지법원장과 이보헌(61) 청주지법원장이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지난달 23일 대법관 임명제청 이후 사표를 낸 고위법관은 모두 9명으로 늘어났다.

    한국경제 | 2000.07.11 00:00

  • 중앙선관위원 유지담씨

    최종영 대법원장은 10일 이용훈 대법관의 대법관 임기만료로 공석이 된 중앙선관위원에 유지담(58.사시 5회) 대법관을 지명했다. 관례적으로 대법관에서 임명된 위원이 중앙선관위원장을 맡아온 점을 감안할 때 유 대법관이 선관위원장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문권 기자 m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7.11 00:00

  • 법관 임명동의안 10일 처리 .. 자유투표로 치러질 듯

    국회는 10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이규홍 제주지법원장 등 대법관 후보 6명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처리한다. 민주당과 한나라당은 본회의 직전 각각 의원총회를 열어 임명동의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나 당 일부에서 자유투표(크로스보팅)를 요구하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지난 8일 고위당직자회의에서 대법관 후보자 6인이 대체로 무난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여당으로선 대통령과 대법원장이 사전조율을 통해 임명제청을 낸 후보자들인 만큼 ...

    한국경제 | 2000.07.10 00:00

  • 인사청문회 준비기간 확대추진 .. 정치권 "10일은 짧아"

    여야는 9일 헌정사상 처음 치러진 이한동 국무총리와 대법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인사청문회법 개정을 추진키로 했다. 여야는 현재 10일로 돼있는 청문회 준비기간이 짧다고 판단, 15~20일로 늘리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민주당 정균환 총무는 "청문회 준비기간이 짧다면 늘릴 수 있다"며 "총리의 경우 준비기간은 현행대로 10일 정도로 하는게 적당하지만 대법관 등 임기제 공직자의 경우 준비기간을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00.07.10 00:00

  • '미란다원칙' 不告知땐 저항 정당 .. 공무집행방해 무죄

    경찰이 현행범을 체포하면서 변호인의 도움을 받을 권리 등을 알리는 이른바 "미란다 원칙"을 지키지 않았다면 피의자가 체포에 맞서 저항하더라도 공무집행방해가 아니라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형사3부(주심 송진훈 대법관)는 9일 공무집행방해 및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도주차량)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한모(39)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폭력 혐의를 포함한 공무집행방해 부분에 대해서는 무죄를,나머지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8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

    한국경제 | 2000.07.10 00:00

  • 한국계 존 임씨, 미 연방판사 임명

    ... 한여인에 대해 정신질환을 이유로 1급 살인죄 및 종신형에서 20년형으로 낮춰 언론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임 판사는 "주법원에서 다룰 수 없는 더 복잡하고 큰 사건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임 판사는 부인 에바시와의 사이에 두 아이를 두고 있으며 아버지 임관희씨는 호놀룰루에서 40년째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TV.영화 배우로도 활약한 바 있다. 미 연방판사는 대법관 9명,고등법관 1백79명,지방법관 6백55명 등 8백50여명에 이른다.

    한국경제 | 2000.07.10 00:00

  • '삼성 신주인수권' 문제 없었다 .. '대법관 청문회 안팎'

    국회 인사청문회 특별위원회는 7일 박재윤 서울지법민사수석부장판사, 강신욱 서울고검장, 배기원 변협 부회장 등 3인의 대법관 후보에 대한 청문회를 열었다. 그러나 총리 청문회에 이어 이번 청문회도 사전준비 미비 등으로 통과의례에 그쳤다는 비판을 면치 못했다. 국회는 10일 이들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박재윤 후보 -삼성SDS 신주인수권부사채 발행금지 가처분신청을 기각했는데. "회사 정관에 사채 발행절차가 규정돼 있기 때문에 주주총회를 ...

    한국경제 | 2000.07.08 00:00

  • '삼성 신주인수권' 문제 없었다 .. 대법관 청문회 안팎

    국회 인사청문회 특별위원회는 7일 박재윤 서울지법민사수석부장판사,강신욱 서울고검장,배기원 변협 부회장 등 3인의 대법관 후보에 대한 청문회를 열었다. 의원들은 특히 삼성 SDS신주인수권부사채 발행금지 가처분신청 기각결정,유서대필사건 등 후보자의 판결과 수사의 적합성 등을 집중 거론하면서 후보의 자질을 검증했다. 그러나 총리 청문회에 이어 이번 청문회도 사전준비 미비 등으로 통과의례에 그쳤다는 비판을 면치 못했다. 국회는 10일 본회의를 열어 ...

    한국경제 | 2000.07.08 00:00

  • "부풀린 공사액 근거 보증계약, 효력 없다"...대법원

    대법원 민사1부(주심 서성 대법관)는 7일 장모(45)씨가 건설공제조합을 상대로 낸 공사보증금 반환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부풀린 공사액에 근거한 보증계약은 효력이 없다"며 원고패소 판결을 내린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사 보증보험은 시공사의 부도 등으로 예상되는 피해를 담보하는 것인 만큼 보험자에게 정확한 공사액 등을 알려야 한다"며 "따라서 이를 허위로 고지하는 것은 사기행위에 해당하므로 계약자체를 취소할 수 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00.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