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351-22360 / 24,1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他상속인 지분 임의처분 횡령罪 안돼"..대법원 형사1부 판결

    대법원 형사1부(주심 서성 대법관)는 16일 죽은 남편 명의의 부동산을 자식들 몰래 처분한 혐의(횡령)로 기소된 김모(76.여)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공동상속자가 상속전에 다른 상속인의 지분을 임의로 처분해도 횡령죄가 되지 않는다"며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부동산 횡령죄는 점유 여부가 아니라 그 부동산을 제3자에게 유효하게 처분할 권리가 있는 지 여부에 따라 결정된다"며 "공동상속인들의 계모인 김씨가 다른 상속인의 ...

    한국경제 | 2000.04.17 00:00

  • 범죄 알고 용인했어도 범행의사 있어야 공범

    공범으로 처벌하려면 범죄를 미리 알고 있거나 용인하는 정도로는 부족하고 함께 실행에 옮기려는 의사표시가 있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형사2부(주심 이용훈 대법관)는 13일 캠코더 양주 등을 밀수입한 혐의(관세법위반)로 기소된 장모(49.상업)씨 등 2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징역 2년 등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부산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동 정범으로 처벌하기 위해서는 범행을 미리 알고 이를 용인했다는 ...

    한국경제 | 2000.04.14 00:00

  • 청탁/대가성 없더라도 공정성 의심가면 뇌물

    특별한 청탁과 대가성이 없더라도 공무원의 직무 집행에 의심이 들게 할 만한 돈은 뇌물로 처벌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형사2부(주심 이용훈 대법관)는 13일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서모(45.공무원)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피고인이 받은 돈이 뇌물로 인정된다"며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돈을 빌렸다고 주장하는데다 금품수수 과정에서 특별한 청탁이 있었다고 ...

    한국경제 | 2000.04.14 00:00

  • [취재여록] 아날로그식 행정용어 유감

    ... 보도자료를 내며 몇차례 "(세금포탈자는) 사직당국에 고발하고"라는 표현을 썼다. "사직"이란 말에는 봉건왕조시대 국가와 조정의 의미가 들어있다. 사직당국이라면 절대군주 체제를 유지하는 기관을 뜻한다. 다른 의미로 사직은 재판관, 법관을 지칭하기도 한다. 정부기관이 인터넷에도 올리는 공식적인 대외문건에 이런 용어를 쓰는 것은 적절치 않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는 헌법에 맞추면 사직당국보다는 사법당국이라든지 경찰이라고 구체적으로 말해야 정확할 것이다. 디지털 ...

    한국경제 | 2000.04.11 00:00

  • [월드이슈] '인도네시아의 글로벌루션'..부패방지위해 외국인판사 수입

    ... 높이자는 전략이다. 21세기 세계는 선진국과 신흥국 후진국으로 구분되는 것이 아니라 투명국과 불투명국으로 양분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이 모든 일 중에서 가장 중대한 것이 법을 바로 세우는 것이고 그러기 위해서는 외국에서 법관을 수입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해 11월 스리랑카에서 열렸던 국가경쟁력 제고방안 세미나에서 스리랑카,파키스탄,인도,방글라데시,네팔 등지에서 참석한 재계 지도자와 경제전문가들마다 주제연설을 한 호세 마리아 피구에레스 전 코스타리카 ...

    한국경제 | 2000.04.10 00:00

  • [여론광장] (제언) '검사同一體 원칙' 본질 훼손 안될 일 .. 윤용규

    ... 진다. 따라서 검사는 수사의 개시와 종결, 각종 영장의 청구와 의견진술, 공소제기와 유지 그리고 구형과 같은 구체적 사건진행과정에서 그때 그때마다 실체적 진실에 관한 독자적인 판단을 "주체적"으로 내려야 한다. 바로 이점에서 검사를 "법관 뒤에 있는 법관"이라고도 한다. 요컨대 검사동일체 원칙은 검사의 지위에 관한 하나의 형식원칙에 지나지 않으므로, 이 원칙이 의미를 갖기 위해서는 "공익의 대표자"와 "객관의 의무"라는 실질원칙에 근거해야 한다. 그러므로 부당한 ...

    한국경제 | 2000.04.08 00:00

  • [프리즘] 도장훔쳐 혼인신고 .. 절도부분 무죄확정

    대법원 형사1부(주심 서성 대법관)는 4일 사실혼관계에 있는 여자의 도장을 몰래 훔쳐 혼인신고를 한 혐의로 기소된 임모(39.회사원)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절도 부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절도죄가 성립되려면 다른 사람의 물건을 무단사용하면서 그 물건이 갖는 경제적 가치를 상당 부분 소모시키거나 사용후 오랜 기간 돌려주지 않고 점유해야 한다"며 "훔친 물건을 사용후 곧바로 돌려주고 가치소모가 미미한 정도라면 절도죄가 ...

    한국경제 | 2000.04.05 00:00

  • "상해로 인한 질병사망 보험금 줘야" .. 대법원 "의학적입증 無關"

    보험 약관에 상해의 직접 결과로 숨질 경우 보험금을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면 상해때문에 생긴 질병으로 사망했을 경우에도 보험금을 줘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1부(주심 서성 대법관)는 3일 삼성화재해상보험이 보험금 지급의무가 없다며 사냥도중 총기 오발사고로 숨진 박 모씨 유족을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확인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원고승소 판결을 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 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민사분쟁에서 ...

    한국경제 | 2000.04.04 00:00

  • [해외유머] '인정 있는 법관'

    The railroadman was drawn for jury service but asked to be excused. "We are very busy at the shops," he explained to the judge," and I should be there." "You think the railroad can''t operate without you." "No, Your Honor, the point is that I know...

    한국경제 | 2000.04.01 00:00

  • 관리지침만으로 업종변경제한 못해 .. 대법원 판결

    공공 복리를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지하상가 관리운영지침이 하자가 없는 업종 변경까지 제한할 수는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특별3부(주심 이돈희 대법관)는 31일 대전시 대흥동 지하상가 음식점 주인 신 모씨가 대전 중구청장을 상대로 낸 일반음식점 변경허가 신청 반려처분취소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원고 패소를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대전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대전시가 구청과 지하상가 관리업체에 시달한 관리운영지침은 ...

    한국경제 | 2000.04.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