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3,8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망간 노출 '업무상 질병' 판결 받아도…대법 "회사가 꼭 배상할 책임은 없다"

    행정소송에서 업무상 재해가 인정된 판결이 확정됐더라도 회사의 손해배상 책임은 인정되지 않을 수 있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망간에 노출돼 파킨슨증에 걸린 용접 근로자 A씨 유족이 현대중공업(현 한국조선해양)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상고를 기각하고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1985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한 A씨는 선박 용접일을 하다 2008년 파킨슨증 진단을 받았다. A씨는 2010년 ...

    한국경제 | 2022.09.27 13:00 | 최한종

  • thumbnail
    대법 "업무상 재해, 민사 배상책임 의미 아냐"

    ... 인정한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시행령은 '근로자가 망간 노출 업무에 2개월 이상 종사한 경력이 있고, 파킨슨증 증상 또는 소견이 나타나면 업무상 질병으로 본다'고 규정하고 있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도 원심 판단이 옳다고 보고 유족의 상고를 기각했다. 대법원 관계자는 "행정소송에서 업무상 재해로 인정됐다고 해서 민사소송에서 반드시 보호의무 위반과 손해 사이의 인과관계를 인정해야 하는 건 아니라고 본 원심 판단에 문제가 없다는 ...

    한국경제 | 2022.09.27 12:01 | YONHAP

  • thumbnail
    40년 전 허가받은 식당 신고 없이 증축…대법 "위법"

    영업장 면적이 신고 사항이 아니던 시절 영업 허가를 받았더라도, 이제는 면적을 늘리려면 관할 관청에 신고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경기 남양주 팔당호 인근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A씨의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무죄 판단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의정부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6일 밝혔다. A씨 부친이 1979년 이 식당의 영업 허가를 받을 당시 영업장 면적은 허가 신청서 기재 사항이 아니었다. 영업장 면적 ...

    한국경제 | 2022.09.26 11:51 | 최한종

  • thumbnail
    "대법관 안다" 소송 승소 명목으로 수천만원 가로챈 승려 실형

    아는 변호사, 대법관을 통해 소송에서 이기게 해주겠다고 속여 수천만원을 가로챈 승려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5단독 한윤옥 판사는 사기와 변호사법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승려 A(59)씨에게 징역 1년 6개월과 추징금 7천만원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지역 한 사찰 소속인 A씨는 2019년 3월 B종중 관계자에게 "아는 변호사, 대법관에게 부탁해 종중이 진행 중인 형사·민사 소송에서 이기게 해주겠다"며 거짓말해 두 차례에 걸쳐 ...

    한국경제 | 2022.09.26 06:01 | YONHAP

  • thumbnail
    인천공항-스카이72 부동산 소송, 대법 정식 판단 받는다

    ... 심리불속행 결정 기한 넘겨…스카이72, 골프장 영업 일단 유지 인천 영종도에 있는 수도권 최대규모의 골프장 스카이72와 인천국제공항공사 간 영업권을 둘러싼 법적 분쟁이 장기화할 전망이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공사가 스카이72를 상대로 낸 부동산 인도 소송 상고심을 심리불속행 결정 기한인 이달 24일까지 처리하지 않았다. 상고심 절차에 관한 특례법상 대법원은 상고 기록을 받은 날부터 4개월 이내에 기각 판단을 내리는 경우 특별한 사정이 ...

    한국경제 | 2022.09.26 06:00 | YONHAP

  • thumbnail
    40년 전 허가 받은 식당 부수고 무단 신축…대법 "법 위반"

    1·2심 "신고 의무 없다"며 '식품위생법 위반' 무죄 판단 영업장 면적이 의무 신고 사항이 아니던 시절 영업 허가를 받았다 해도 신·증축을 하려면 관할 관청에 신고해야 한다는 대법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A씨의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무죄로 판단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의정부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6일 밝혔다. A씨의 부친은 1979년 경기 남양주시 팔당호 인근에 일반 음식점 영업 허가를 받았다. 당시만 해도 영업장 면적은 ...

    한국경제 | 2022.09.26 06:00 | YONHAP

  • thumbnail
    "공공성 지닌 세무사 수임료 소멸시효 10년"

    ... 직무에 관한 채권은 10년 동안 유효하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공공성과 윤리성이 요구되는 세무사에 대해 상법상 ‘상인’에게 보장되는 5년의 소멸시효를 적용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풀빌라 소유주 A씨가 “세무사 B씨의 용역비 강제 집행을 막아달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지방법원으로 돌려보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인인 호텔업주 C씨의 ...

    한국경제 | 2022.09.25 17:49 | 최진석

  • thumbnail
    인도네시아 대법원 뇌물 스캔들…반부패위, 현직 대법관 체포

    다른 대법관 수사로 이어질 수도 인도네시아 반부패위원회(KPK)가 현직 대법관을 뇌물 수수 혐의로 체포하면서 이번 사건이 대법원 부패 스캔들로 확산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일 안타라 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KPK는 지난 23일 인티다나 저축대부협동조합의 대법원 판결과 관련해 뇌물을 받은 혐의로 수드라자드 디미야티 대법관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KPK는 파산 위기에 처했던 인티다나 저축대부협동조합이 대법원 판결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기 ...

    한국경제 | 2022.09.25 13:53 | YONHAP

  • thumbnail
    대법 "공공성 띄는 세무사는 '상인' 아냐…채권 10년간 유효"

    ... 직무에 관한 채권은 10년 동안 유효하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공공성과 윤리성이 요구되는 세무사에 대해 상법상 ‘상인’에게 보장되는 5년의 소멸시효를 적용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풀빌라 소유주 A씨가 “세무사 B씨의 용역비 강제 집행을 막아달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인인 호텔업주 C씨의 ...

    한국경제 | 2022.09.25 12:41 | 최진석

  • thumbnail
    상류층 어두운 민낯에 집중한 '디 엠파이어' 시청률 2.4%로 출발

    ... '뒷배를 믿고 까분다'는 선배 검사들의 시선이 같잖다는 듯 무시하며 차가운 카리스마를 내뿜었고,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한혜률의 남편이자 로스쿨 교수 나근우(안재욱)는 로스쿨 제자 홍난희(주세빈)와 불륜을 저지르며 충격을 줬다. 대법관 출신으로 집안을 이끄는 한혜률의 할아버지 함민헌(신구)은 딸뻘인 이애헌(오현경)과 부부처럼 살며 권위적인 모습으로 가족들을 대했고, 한혜률의 엄마이자 로스쿨 원장인 함광전(이미숙)은 집에서나 직장에서나 아랫사람들을 몰아붙이며 집안의 ...

    한국경제 | 2022.09.25 09: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