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22,0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10단 논법' 인재 키우기

    ... 차근차근 생각해보자! 기상이변이 발생하면 콩과 같은 사료용 곡물이 흉작일 것이다. 사료 가격이 상승하면 돼지고기 가격이 오른다. 중국은 소비자물가지수 중 돼지고기 가격 비중이 매우 높아서 전체 물가에도 큰 영향을 준다. 물가가 오르면 양극화가 심한 중국의 특성상 서민 물가를 잡으려고 금리를 올릴 것이다. 금리가 오르면 이자 부담이 늘어 경기는 당연히 나빠진다. 금융기관들은 대출을 줄일 것이고, 이때 빚을 내서 집을 구입한 사람은 이자가 오르기 때문에 집을 처분할 ...

    한국경제 | 2021.08.22 17:52

  • thumbnail
    27일 고승범 인사청문회, 가계부채·코인 견해 주목

    ... 후보자로는 이례적으로 가계부채 억제 의지를 강력하게 드러내기도 했다. 야권은 정부가 집값 폭등과 일자리 부족으로 20·30세대를 '영혼까지 끌어 모은' 빚으로 부동산과 주식, 코인 등 자산 투자로 떠밀고서는, 대출 죄기로 자산 양극화를 심화시키고 있다는 엠제트(MZ)세대의 비판 논리로 공세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난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처를 또다시 연장할지에 대한 후보자의 견해도 주목된다. 가상자산사업자 ...

    한국경제 | 2021.08.22 07:01 | YONHAP

  • thumbnail
    내년 예산도 8%대 증가율 검토…확장재정 기조 이어진다

    ... 상황이다. 영업금지·제한 등 강력한 방역 조치가 연장되면서 피해 규모도 더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향후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이나 접종 연령 하향 조정 등 변수를 감안해 백신 관련 예산도 대폭 증액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新) 양극화 극복에도 상당한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아동수당을 늘리고 국가장학금을 확대하는 등 교육과 돌봄 격차 해소에도 상당한 무게를 실었다. 자영업자의 사업구조를 전환하고 스마트·온라인화하는 데에도 상당 수준의 예산 지원을 모색한다. ...

    한국경제 | 2021.08.22 06:11 | YONHAP

  • thumbnail
    [샵샵 아프리카] 백신 불평등 지속에 "우린 세계 2등 시민 아냐"

    ... 지역 수준에서 볼 때 이는 세계에서 우리의 가장 진정한 친구들은, 우리가 계속 가난 속에 있는 것을 보고 메시아 콤플렉스로 자신들을 우리의 은인이자 해방자로 여기는 이들은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백신 양극화가 어제오늘의 얘기는 아니지만, 상황은 좀처럼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20일 국제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전세계 인구의 32%가 최소 한 차례 백신을 맞았고 24%는 접종을 완료했다. 그러나 아프리카에 많은 저소득 ...

    한국경제 | 2021.08.21 08:00 | YONHAP

  • thumbnail
    김부겸 "국민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정부 만들겠다"

    ... "방역에 역량을 집중하되 미래를 위한 준비도 병행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계획대로 10월까지 전 국민 70% 백신 접종 목표를 위해 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포용적 경제 회복 정책으로 경제 양극화 심화의 흐름을 끊어내고,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일상을 대비하겠다는 설명이다. 김 총리는 "하반기에는 코로나 피해 회복과 사회안전망을 두텁게 하는데 주력하고, 교육, 일자리, 청년 등 주요 핵심 정책과 미래 성장을 위한 ...

    한국경제 | 2021.08.20 22:25 | 이보배

  • thumbnail
    김총리 "정부, 단 한명의 국민도 외면·포기 않겠다"

    ... 역량을 집중하되, 미래를 위한 준비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10월까지 전 국민 70% 백신 접종 목표를 위해 진력을 다하겠다"며 "또 포용적 경제회복 정책으로 경제 양극화 심화의 흐름을 끊어내고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일상을 대비하겠다"고 했다. 나아가 "하반기에는 코로나 피해 회복과 사회안전망을 두텁게 하는 데 주력하며, 교육·일자리·청년 등 주요 핵심 ...

    한국경제 | 2021.08.20 21:54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공동부유' 외친 시진핑…'계급투쟁' 부활인가

    ... 지향점을 제시했다. ◇ '탈빈곤' 달성 선언 뒤 '공동 부유' 새 목표 공산당이 개혁개방 후 40여 년 만에 큰 노선 전환에 나선 것은 국내총생산(GDP) 총량 기준 세계 2위 경제 대국으로 부상할 정도로 경제력이 커졌지만 양극화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사회주의 국가의 정체성이 심각한 도전에 직면했다고 판단해서다. 작년 5월 말 전국인민대표대회 폐막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경제 수장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14억 중국인 중 6억명이 월수입이 1천위안(약 18만원)에 ...

    한국경제 | 2021.08.20 17:06 | YONHAP

  • thumbnail
    이낙연 "지역 혁신도시에 과학고 추가 설립 추진하겠다"

    ... 공약을 내놨다. 현재 과학고는 전국에 총 20개다. 자녀의 특목고 진학을 원하는 학부모 등 지역사회에선 자신의 지역에 과학고를 신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하지만 과학고 신설은 동시에 논란도 큰 사안이다. 특목고를 늘릴수록 교육 양극화가 커질 수밖에 없다는 주장 역시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는 집권 초기부터 '일반고 강화 정책'을 펼치며 자사고와 외국어고 등을 단계적 폐지하고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자사고·외고·국제고를 ...

    한국경제 | 2021.08.20 16:49 | 고은이

  • thumbnail
    '강강약약' 심화하는 의류업계 신용도 [김은정의 기업워치]

    ≪이 기사는 08월19일(11:17)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코로나19를 거치면서 의류업계 신용도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브랜드 파워가 탄탄한 상위 업체들은 비(非)대면 상황에서도 충성도 높은 고객을 중심으로 온라인 채널에서 선방하고 있지만 인지도가 뒤처지는 하위 업체들은 영업실적 변동폭이 크게 확대되고 있는 탓이다. 19일 한국기업평가에 따르면 패션 부문 의류 업체 중 패션그룹형지(장기 ...

    한국경제 | 2021.08.20 08:53 | 김은정

  • thumbnail
    "반도체 호황 덕에"…상반기 대기업 투자 3.6조원 늘었다

    ... 이상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반도체와 제약·유통 기업들이 작년보다 투자를 늘린 영향이다. 그러나 전체로 볼 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작년보다 오히려 투자가 감소했고, 업종별·기업별 양극화도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재권)와 연합뉴스가 국내 500대 기업 중 반기보고서를 제출한 332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 이들 기업의 총 투자액(유·무형자산 취득)은 82조8천102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1.08.20 05: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