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451-123460 / 126,9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멕시코 올 상반기 20만명 대량실직

    비센테 폭스 멕시코 대통령의 고용 창출선거공약에도 불구하고 올 들어 지난 상반기 20만1천여명의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멕시코 노동부가 17일 밝혔다. 노동당국은 "이런 현상은 미국의 경기침체로 대미수출입 의존도가 90%에 이르는멕시코가 직접적인 영향을 받으면서 상반기에 외국인 투자업체와 국내 제조업체들의정리해고가 줄을 이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노동당국은 "폭스 정부가 당초 약속한 수준에는 못미치지만 올해안에 35만개의일자리를 창출할 ...

    연합뉴스 | 2001.07.18 08:29

  • 6월 실업률 3.3%%, 97년 12월이후 최저

    ... 0.2%포인트 떨어졌다. 일할 능력이 있어도 일할 의사가 없거나 아예 일할 능력이 없는 사람을 가리키는 비경제활동 인구는 1천397만3천명으로 9만9천명이나 늘어났다. 비경제활동 인구중 취업의사와 능력은 있으나 노동시장의 이유로 일자리를 구하지 않은 사람 가운데 지난 1년 안에 구직경험이 있었던 사람(구직 단념자)은 11만8천명으로 7천명(6.3%)이 증가했다. 한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실업자와 실업률은 79만7천명, 3.5%로 2만1천명, 0.1%포인트가 ...

    한국경제 | 2001.07.18 07:56

  • [슈퍼파워 '중국'] (3) '기업 르네상스 시대'

    ... 공산당이 그들을 감싸안은 것은 사기업의 존재를 부정하고는 경제정책을 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전국의 사영기업 수는 약 1백40만개. 그들이 고용하고 있는 인력이 2천5백만명에 달한다. 사영기업은 작년 한해에만 4백50만여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다. 지난 3년간 국유기업 개혁으로 쏟아진 실업자는 약 2천4백만명. 그나마 사영기업이 있었기에 실업의 충격을 줄일 수 있었다. "WTO와 사영기업은 찰떡 궁합이지요. 중국이 WTO에 가입하면 사기업은 직접 수출입 할 ...

    한국경제 | 2001.07.17 17:31

  • 대만 IT산업 '최악 침체상황'

    ... 인력의 2.8%인 2백66명을 해고한다고 발표했다. 컴퓨터 제조업체인 에이서는 최근 3천여명을 줄인 데 이어 유럽 등지의 공장가동을 일부 중단시켰다. 대만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신추과학산업단지에는 올 상반기에만 5천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같은 IT 부문의 침체로 대만 경제가 급속히 위축되고 있다. 지난 1·4분기 성장률은 1974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낮은 1.06%에 그쳤다. 연구기관인 아카데미아 시니카는 최근 당초 ...

    한국경제 | 2001.07.16 14:57

  • 광주에 '근로자 블랙리스트' 파문

    ... ㈜캐리어의 한 하청업체로 부터 확보한 근로자 639명에 대한 블랙리스트를 공개하고 작성경위 등에 대한 관계기관의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캐리어와 6개 하청업체는 지난 5월말 폐업으로 하청근로자 640여명의 일자리를 잃게 하고도 이들 근로자들을 취업기피 대상자로 지목해 명단을 작성한 뒤 다른 업체에 통보해 재취업을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캐리어 하청노조원 가운데 블랙리스트 때문에 다른 업체에 취업하지 못한 사례와 해당 기업과의 ...

    연합뉴스 | 2001.07.16 13:13

  • [베이징, 2008년 올림픽유치] 중국 300억弗 '金輪효과'

    ... 매년 0.3%포인트씩 끌어 올려 300백억달러의 경제성장 효과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들은 올림픽 특수를 겨냥, "올림픽 마케팅"전략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실제 경제효과=올림픽으로 2백만개 정도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됐다. 칭화(淸華)대학의 웨이제(魏杰)교수는 "올림픽 경기와 직접 관련된 업무에 80만명, 정보통신 환경 관광 등의 간접적인 분야에 1백20만개의 일자리가 새로 만들어 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베이징올림픽위원회는 ...

    한국경제 | 2001.07.14 10:15

  • thumbnail
    셔틀버스 운전사들 집단행동 돌입

    지난달 30일부터 운행이 전면 금지되면서 일시에 일자리를 잃은 부산지역의 유통업체 셔틀버스 운전사들이 집단행동에 나섰다. 부산시내 백화점과 할인점 등 유통업체 셔틀버스 운전사 200여명은 13일 오전 11시 20분부터 부산진구 범천동 범냇골교차로에 모여 운행금지 이후 처음으로 공동집회를 갖고 생계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들은 집회에서 "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체를 믿고 6천만원 이상을 주고 버스를 구입, 운행해왔는데 아무런 사전 대책도 마련해주지 ...

    연합뉴스 | 2001.07.13 12:10

  • thumbnail
    "실적장세", 美 증시 폭등…다우 237P 올라

    ... 8.60%, 아멕스 네트워킹 지수는 7.21% 급등했다. GE는 지난 분기 기대에 부합하는 주당 39센트의 수익을 내고 5.4% 올랐다. GE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 감소했지만 주당 순이익은 15% 증가했다. 일자리 감소는 아직 소비지출에는 타격을 미치지 않았지만 소비패턴을 바꾸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월 소매체인점 판매가 연율로 3% 증가한 가운데 월마트와 같은 할인점의 실적은 호조를 보인 반면 백화점 등 고가 매장은 판매가 저조했다. ...

    한국경제 | 2001.07.13 08:03

  • 미국기업 임원 매니저 급여 상승

    경기 둔화로 감원이 급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 기업들의 임원이나 과장급 이상 관리자들의 급여는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다. 재고용알선전문회사인 챌린저,그레이&크리스마스는 올 2분기(4∼6월)중 새로 일자리를 구한 기업 임원과 관리자 3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1%가 직전 직장에 비해 같거나 더 높은 급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87.8%)보다 올라간 수치로 경제상황이나 기업수익 악화에도 불구하고 ...

    한국경제 | 2001.07.11 15:22

  • 이총재, 기든스교수 면담

    ... 전통적인 정치구도인 좌파와 우파 이런 두가지에서 벗어나야 된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또 "지금 한국경제의 당면문제는 시장경제에 국가가 개입한다는 점으로 DJ정권은 시장경제로 가지않고 정부 주도의 경제를 하고 있다"면서 "복지도 일자리를 만들어 주는 복지가 아니라 보상금을 통해 일당을 주는 식"이라고 비판했다. 기든스 교수는 "효과적인 시장구축은 중요하지만 건전한 복지정책이 있어야 경제구축도 가능하다"고 답한뒤 "햇볕정책은 북한을 지원하는 것인데 이 총재는 대북지원을 ...

    연합뉴스 | 2001.07.10 1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