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461-123470 / 148,9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경련 "정부ㆍ정치권 먼저 중심 잡아라"

      ... 알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전경련은 '비즈니스 프렌들리(기업 친화)'를 모토로 내건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정부와 대립각을 세운 일이 없다. 재계 관계자들은 이명박 대통령과 정부 주요 부처 장관,여당인 한나라당에서 "대기업들이 일자리 창출과 투자,중소기업과의 상생 협력 문제를 도외시하고 있다"는 발언을 쏟아내면서 재계와 정부 관계가 불편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세종시 이전,미소금융재단 설립 등 주요 정부 정책에 협조했음에도 불구,양극화의 책임을 대기업에 돌리고 ...

      한국경제 | 2010.07.28 00:00 | 송형석

    • 대기업 하반기 채용 늘린다

      ... 뽑을 예정이어서 전체 채용계획 인원의 40.2%를 차지했습니다. 하지만 올해 대졸 예정자가 30만명 안팎인 만큼 고용시장의 체감온도는 여전히 한겨울인데요.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매출액 순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하반기 일자리 기상도'를 살펴보면 응답기업 387개사 가운데 하반기에 채용을 확정한 308개사의 대졸 채용 예정 인원은 1만 3천475명으로 1년전보다 4.1% 증가했습니다. 이는 올 상반기 308개사의 채용 인원보다 33.6% 많은 것입니다. 하지만 ...

      한국경제TV | 2010.07.28 00:00

    • [신음하는 서민경제….실태와 해법] ⑤ 청년실업

      ... 개혁도 필수 우리나라 중산층이 하류층으로 추락하는 것보다 더 심각한 문제는 청년실업 문제다. 왜냐하면, 청년들은 우리나라의 미래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미래라고 불리는 청년들 가운데 100만명 이상이 학원을 다니며 일자리를 찾고 있거나 구직을 포기한 실업자다. 그래서 요즘 대학생들 사이에서는 '청년실신'이란 신조어가 유행이다. 청년실신이란 대학 졸업 후 실업자가 되거나 빌린 등록금을 갚지 못해 신용불량자가 된다는 뜻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

      연합뉴스 | 2010.07.28 00:00

    • 李대통령 "대기업, 서민정책 적극 동참해야"

      ... 아니라 성장에 의해 좁혀져야 하는데 지금까지 그런 효과가 없으니 더 신경 써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경제성장을 통해 양극화의 간극을 줄여나가야 하며 지금은 그런 선순환을 위한 시작 단계에 들어섰다고 본다"며 "일자리 창출과 투자,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 문제에서 대기업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했다. 이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잘 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다만 2차, 3차 벤더(협력사)로 가면 ...

      한국경제TV | 2010.07.28 00:00

    • thumbnail
      7.28 재보선 높은 투표율…여야, 표심 흐름 촉각

      ... 계양을과 광주 남구, 강원 원주, 강원도 태백.영월.평창.정선 등 4곳에서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 천안을은 초박빙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서민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만들기에 총력을 다하는데 당의 명운을 걸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유권자들은 이 정권의 실정에 대한 비판, 부도덕과 패륜에 대한 분노를 표로 보여달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김남권 ...

      연합뉴스 | 2010.07.28 00:00

    • thumbnail
      구직자 몰리는 中企엔 'VIEW'가 있다

      ... 채용했다. 이 기간 중 1000명 이상이 몰렸다. 세계 최초로 광학트랙패드 입력기술을 개발하는 등 휴대기기 입력장치 부문 선도기업으로서의 명성 덕분이다. 이 회사 순이익은 2008년 40억원에서 지난해 77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고용노동부 일자리창출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옵토팩과 이코니 등도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작년 순이익이 전년 대비 100% 넘게 늘었다. 경기도 천안에 위치한 SAC는 전 직원이 50여명에 불과하지만 올해 20명 채용에 1000여명이 몰렸다. 독특한 ...

      한국경제 | 2010.07.28 00:00 | 고경봉

    • 나이키 온두라스 노동자에 거액 배상

      [한경닷컴] 다국적 스포츠용품 제조회사인 나이키가 하청 공장 폐쇄로 일자리를 잃은 온두라스 노동자들에게 154만달러(18억원)의 재활지원금을 주기로 합의했다고 인터내셔널헤럴드트리뷴(IHT)이 28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나이키는 온두라스 공장 노동자들을 대신해 협상에 나선 미국 위스콘신대학과 코넬 대학 등과의 협상에서 1800명의 온두라스 노동자들에게 이같은 규모의 지원금을 지급키로 최근 합의했다.이번 합의에는 지원금과 별도로 노동자와 가족들에게 ...

      한국경제 | 2010.07.28 00:00

    • thumbnail
      [중기ㆍ서민정책 방향] 與 '서민 특위' 가동…체감경기 살리기 '종합세트' 만든다

      ... 방안이 주요 논의 대상으로 떠오른 것도 이런 맥락이다. 특위 기획단장을 맡은 권영진 의원은 "중소기업의 경기를 활성화시키는 것은 중소기업 근로자의 삶이 변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이는 바로 서민들의 체감경기로 이어진다"며 "일자리 수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중소기업을 육성해 일자리의 질 자체를 향상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정해걸 의원은 중소기업의 생존 능력이 대기업의 경쟁력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인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국내 중소기업이 무너지면 ...

      한국경제 | 2010.07.28 00:00 | 박신영

    • 이 대통령 한달새 대기업 5번 경고

      ... 하루 뒤인 23일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도 대기업의 현금 보유량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대기업이 돈을 쌓아만 두고 투자와 고용 등에 적극 나서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특히 어제도 이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대기업들이 일자리 창출, 투자, 중소기업과의 상생ㆍ협력 문제에 더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미소금융 같은 서민정책에 적극 동참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취임 초기부터 ...

      한국경제TV | 2010.07.28 00:00

    • 산림청 상반기 예산 조기집행률 74%…타 부처보다 12%p 높아

      일자리 5만4000개, 사방댐 410개소 만들어 경제 활성화·산림재해 예방 산림청(청장 정광수)의 예산 조기집행 실적이 다른 중앙 부처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은 27일 지난 6월말까지 올해 집행예정인 주요사업비 1조4711억원의 74.2%에 달하는 1조910억원을 집행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이같은 성과는 중앙부처 올 상반기 평균 예산 집행률 62.4%보다 12%p 높은 것이다. 이는 산림청이 상반기까지 집행하기로 자체 ...

      한국경제 | 2010.07.28 00:00 | ch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