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451-123460 / 148,8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신보, 상반기 6천570억원 신용보증

      ... 4천240억원을 크게 넘어서 연간 목표치인 7천100억원에 육박하는 규모다. 서울신보는 서울 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 사정을 돕기 위한 중소기업육성자금도 연간 목표액 1조5천억원 중 1조25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지원했다. 또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6월말까지 5천739명에게 창업교육을 했으며, 올해 창업교육 목표 인원을 7천60명에서 1만620명으로 늘렸다. 서울신보는 한국생산성본부 컨설팅을 받아 분석한 결과, 신용보증 지원으로 2만3천800명이 넘는 고용창출 ...

      연합뉴스 | 2010.07.23 00:00

    • 고흥길 한나라 정책위의장 "대기업에 대해 너무 부정적 시각"

      ... 분위기가 지속되면 기업 경영에서도 정치적 포퓰리즘이 적용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고 의장은 "정부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어느 한 곳에 치중해서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의도를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국내 정서가 대기업에 대해 너무 안티적인 시각을 갖고 있는 데다 최근 일자리 창출과 고용률 향상 등이 경제 화두로 떠오르면서 중소기업 보호 쪽으로 정책 방향이 나아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신영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10.07.23 00:00 | 박신영

    • 李대통령 "지사들, 일할때 정치적 색깔 벗어나야"

      ... 때문에 불이익을 당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아예 염두에 두지 않아도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나는 여야를 떠나 여러분을 대하면서 정치적 생각을 갖고 대하지 않는다"며 "여러분도 정치적 색깔보다는 지역을 발전시킨다, 지역주민들의 일자리를 만든다, 약자. 못가진 자. 소상공인 이런 쪽에 중심을 두고 일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 서울시장을 할 때 정치적 생각이 없었다. 오로지 서울시가 어떻게 하면 발전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만 했다"고 덧붙였다. ...

      연합뉴스 | 2010.07.23 00:00

    • thumbnail
      李대통령 "4대강은 정책적 문제"…김두관 "경남도민 걱정 많다"

      ... 아닌 '지역 일꾼'이라는 논리를 제시했다. 이 대통령은 "여야를 떠나 여러분을 대하면서 정치적 생각을 갖고 대하지 않는다. 정치적으로 여야 구분 없이 일하게 될 것"이라며 "여러분도 정치적 색깔보다는 지역을 발전시킨다,지역주민들의 일자리를 만든다,약자와 소상공인 이런 쪽에 중심을 두고 일했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치적으로 당이 다르기 때문에 불이익을 당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은 아예 염두에 두지 말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지역민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분을 도울 ...

      한국경제 | 2010.07.23 00:00 | 홍영식

    • 李대통령, 지방정부와 '소통 강화' 모색

      ... 좋아졌지만 서민들은 여전히 이를 체감하지 못한다는 점을 언급, 중앙과 지방정부가 힘을 합쳐 경제 회복의 온기가 서민과 저소득층에게까지 전달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의 말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를 위해서는 지역에서도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해 서민과 저소득층이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당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지역.이념.계층간 갈등과 분열이 여전하다는 점을 지적하고 함께 사회 통합과 국민 화합을 실현해 선진일류국가로 도약하는 ...

      연합뉴스 | 2010.07.23 00:00

    • 지자체장 일자리 평가 받는다

      취업시장의 동향을 살펴보는 취업매거진 시간입니다. 오늘은 김지예 기자와 함께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양질의 다양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대책이 나오고 있지 않습니까. 지방자치단체들도 지역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기로 했다고요. '지역 일자리공시제'가 본격 시행되는 것인데요. '지역 일자리공시제'란 말 그대로 지자체장이 임기 중에 추진할 일자리 목표과 대책을 밝히고요. 그 성과를 평가해 우수 지자체에 재정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

      한국경제TV | 2010.07.22 00:00

    • 마포구, 일자리 부서 확대 개편

      마포구가 일자리 1만개 창출을 위해 대대적인 조직 정비에 나섭니다. 마포구는 4년간 일자리 1만개 창출을 위한 첫 사업으로 기존 1개 팀이었던 일자리종합대책추진반을 3개 팀으로 확대 정비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일자리종합대책추진반은 일자리창출위원회 구성과 운영, 대외기관 협력사업, 공공근로 사업 등의 업무를 추진하게 됩니다. 마포구 관계자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일자리창출과 관련해 발 빠르게 앞서가는 전략으로 구민을 위한 행정을 ...

      한국경제TV | 2010.07.22 00:00

    • "도심공장 22곳 재개발하면 13만7000개 일자리 창출"

      ... 같은 도심 공장 재개발을 늘릴 것을 제안했다. 수도권 과밀억제권역과 5대 광역시에 공장이전 계획을 갖고 있는 22개 공장의 기존부지(160만㎡)를 재개발하고 공장을 지방으로 이전할 경우 9조원의 투자가 이뤄지고 13만7000명의 일자리가 만들어진다는 게 위원회 측 설명이다. 위원회는 에비스가든플레이스와 비슷한 사례로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복합 유통단지 타임스퀘어를 들었다. 2003년까지 경방이 운영한 방직공장을 재개발해 만든 타임스퀘어는 하루 평균 유동인구가 ...

      한국경제 | 2010.07.22 00:00 | 송형석

    • 인천시, 일자리 창출 노사민정 회의 개최

      인천시가 일자리창출을 위한 노사민정협의회 본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지역 경제단체 대표 등으로 구성된 위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제와 고용 노사동향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습니다. 이어 노사민정대표 6명이 노사상생협력 문화 확산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송영길 시장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동으로 공통을 분담하고 노력하기위해 지역 노동계와 경영계 인천시가 함께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영우기자 ...

      한국경제TV | 2010.07.22 00:00

    • thumbnail
      [한경에세이] 부모의 '사추기'

      ... 보여야 할 때가 아닌가 한다. 영화표 두 장으로 두 분의 데이트 기회를 만들어 드리거나 월급날 인근 선술집에 부모님을 모신다든지 함께 산책하는 등 작은 관심 표현만으로도 부모님은 행복해할 것이다. 퇴출의 불안 속에 근무 중이거나 일자리가 없어 의기소침해진 우리의 아버지,돈 쓸 곳은 많은데 수입이 없는 상황에서도 살림을 꾸려가야 하는 어머니의 입장을 늘 안타깝게 생각해 부담을 덜어드리거나 작으나마 도움이 되고자 하는 것은 자식의 당연한 도리가 아닐까. 어느 자식이든 ...

      한국경제 | 2010.07.22 00:00 | 최승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