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461-123470 / 125,2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국은 지금...] ('98 지역경제 진단) <2> '인천/경기'

    ... 부품 납품업체들이 공단 입주업체의 주종을 이루고 있어 자동차와 중장비, 화학업종의 대기업이 생산확충과 설비투자에 나서지 않는 한 경기 회복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전망했다. 반월.시화공단은 올들어 무려 9천1백명의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나타나 경기진작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광명시소재 중앙전기의 김재업대표는 "신속한 대기업 구조조정과 경쟁력 있는 분야에 정부지원을 집중해야 협력업체 중심의 경기지역 경기가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1998.12.17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9) 프랑스 <상> '35만 일자리 창출'

    작년 10월 국회통과를 거쳐 지금 전국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35만 일자리 창출" 사업은 18세에서 26세까지의 청년 실업자를 구제하기 위한 공익사업 이다. 프랑스식 뉴딜 정책이라고도 불리는 이 정책은 학교 졸업후 직장을 구하지 못한채 사회로 밀려나오는 신세대의 사회동화를 그 목적으로 하고 있다. 청년실업자 구제대책(Emplois Jeunes)의 고용주는 정부산하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들이 운영하는 공영 사업장이며 근로 계약기간은 5년이다.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9) 프랑스 <상> 50만 일자리 늘린다

    프랑스 정부의 최대 국정과제는 "일자리 만들기"다. 단순한 구호가 아니다. 지난해 집권 우파를 참패시키고 등장한 리요넬 죠스팽 좌파 정부는 기존 노동부를 "고용과 사회연대부"로 이름부터 바꿔달았다. 재경부 장관이 맡아왔던 부총리 자리도 고용과 사회연대부 장관에게 넘겨졌다. 그리고 실업과의 전쟁이 선포됐다. 프랑스의 실업율은 최근 11.8%까지 낮아졌지만 97년만해도 12.4%라는 사상 최악의 상태를 기록하고 있었다. 10년간 계속된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워싱턴 저널] '고시제도를 폐지하자'

    ... 일반국민의 인식이다. 개혁의 최우선순위에 올라 있어야 할 정치권과 공직사회의 개혁은 뒷전으로 밀어 놓은 탓이다. 진정한 개혁을 위한 황금기회를 놓친 것이다. 실업자 수는 이미 2백만을 넘었다. 하지만 국회의원이나 공무원이 일자리를 잃었다는 얘기는 듣기 어렵다. 한국에서 오래 활동한 한 외신기자의 촌평은 귀기울여 들어 볼만하다. "한국이 개혁을 제대로 추진하려면 개혁 주체세력들이 공무원들의 논리에 밀리지 않을 수 있는 능력과 줏대가 있어야 한다.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컴퍼니 레이더] 에어프랑스, 근무시간 줄여 고용창출

    ... 근로자의 주간 근무시간을 4시간 줄이는 대신 앞으로 3년간 4천여명을 새로 고용한다. 이는 구조조정으로 지난 수년간 정리해고됐던 직원 수의 절반가량을 다시 충원하는 것이다. 에어프랑스는 또 파트타임 근무제가 허용되면 5천개의 새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년중 일부가 민영화되는 에어프랑스는 지난 94년 2백억프랑 (약 35억9천만달러)의 국고 지원 덕분에 파산은 면했지만 구조조정과정에서 9천명가량이 일자리를 잃었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정보화근로 5만명 고용 .. 정통부, 내년에 19개 분야

    ... 상시 고용한다. 정보통신부는 99년에 19개 정보화 근로사업에 1천7백84억원의 자금을 투입하고 지방자치단체에서 추진하는 공공근로사업 예산 1천5백억~2천억원을 정보화 근로사업으로 전환, 정보화 사업분야에서 이같은 규모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올해는 정보화 정보화 근로사업을 통해 2만6천명을 고용하고 있다. 정통부는 내년에는 올해 시작한 영상자료디지털화 등 4개 사업에 1만6백명이상, 다른 7개 부처에서도 19개 사업에 2만명이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파워 프로] 장기연재 중간점검 : 프로지망생에 용기와 희망

    대학 3학년인 박윤수(25)씨는 IMF로 일자리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가 된 상황에서도 요즘 마음이 편하다. 벤처투자 심사자가 되기로 인생의 진로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사실 지난 여름만해도 박씨는 다른 동기생들처럼 고민이 많았다. 이곳저곳 기웃거려가며 진로를 모색했지만 길을 찾을수 없었다. 그러던 그가 해답을 찾은 것은 우연히 가판대에서 한국경제신문을 산 후였다. 시리즈로 연재되던 "파워 프로" 기사가 눈에 번쩍 띈 것이다. 박씨는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9) 프랑스 <상> (인터뷰) 제르맹

    장 마크 제르맹 프랑스 정부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노동 정책은 근무시간 단축에 의한 고용늘리기다. 고용과 사회연대부의 실무책임을 맡고 있는 제르맹 국장은 근무시간 단축을 통해 5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다짐한다. -프랑스 정부의 일자리 만들기 정책의 골격은. "조기퇴직제 등 여러 방안이 실행되고 있지만 짧은 시간에 대량의 고용 확대를 가져다 줄 수 있는 것은 잡 세어링(Job Sharing) 밖에 없다. 그게 바로 프랑스 정부가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Creative Korea 21] 외국인과의 대화 : '노동시장의 변화'

    ... 헤드헌터를 통한 채용문화도 생소할 수 밖에 없었다. 임 사장 =대부분이 국내 진출한 외국기업이다. 한국 기업은 10% 정도이다. 한국 직장인들은 그동안 일본과 마찬가지로 "평생직장" 개념이 확고히 뿌리 박혀 있어 쉽게 일자리를 옮기질 못하고 있다. 심지어 자주 직장을 바꾸면 인간관계가 좋지 않다는 평판을 받을 정도다. 한국 기업들은 지금까지 제너럴리스트(generalist)를 많이 채용해 왔다. 그러나 기업환경이 점차 스페셜리스트(specialist)를 ...

    한국경제 | 1998.12.15 00:00

  • [한경에세이] 대량실업과 홈리스 .. 이한우 <방송인>

    ... 하나밖에 없다. 어떻게 하든 장기적인 대량실업을 피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부터 새로운 고용창출에 각계의 힘을 모아야 한다. 유럽국가들의 대부분은 이 문제에서 지금까지 실패했지만 한국은 새로운 고용창출의 모델국가가 될 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종합적인 프로그램을 빨리 시작하지 않으면 한국에서도 상상하기 어려운 고통의 역사가 올 수도 있다는 걱정이 든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2월 16일자 ).

    한국경제 | 1998.12.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