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8,5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두환, 5·18 사자명예훼손 재판 항소심 불출석"

    ... 있다는 해석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전씨의 법률 대리인인 정주교 변호사는 6일 "형사소송법 규정과 주석서, 판례를 해석한 결과 항소심에서는 피고인이 불출석한 상태로 재판을 진행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10일에는 저만 법정에 가서 재판부에 이러한 의견을 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씨가 고령에 알츠하이머병을 앓고 있을 뿐 아니라 경호 등 문제로 서울과 광주에서 다수의 인력이 이동해야 하는 점 등을 고려해 가능하면 불출석 상태로 재판을 진행해달라고 요청하겠다는 ...

    한국경제 | 2021.05.06 18:19 | YONHAP

  • thumbnail
    우편함에 마약이…'던지기' 수법으로 마약 사고 판 6명 실형

    ... 세면대 등을 마약 거래 장소로 활용했다. 이들은 서울 서초구 한 공동주택 우편함에 필로폰 50g을 몰래 붙여놓고 서울 강남구 한 지하 주차장에서 판매대금 300만원을 받는 등 이른바 '던지기 수법'을 사용해 마약을 사고팔았다. 퀵서비스를 활용해 마약류를 구매하거나 제공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연령, 성행, 지능과 환경, 범행의 동기, 수단과 결과, 범행 후 정황 등 여러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18:04 | YONHAP

  • thumbnail
    여군 무릎 톡톡 치고 손가락 깍지 낀 공군 상관…추행혐의 유죄

    ... 양팔로 배를 끌어안고 들어 올리는 등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같은 날 식당 앞에서 단체 사진을 찍는 도중 이 여군 손가락 깍지를 끼는 방법으로 잡고, 여군이 손을 빼려 하자 "가만히 있어"라고 발언도 했다. 재판부는 A 씨 행위를 추행으로 모두 인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모두 인정하는 점, 30년 이상 군인으로서 국가에 충성하고 국가 안보를 위해 노력한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17:29 | YONHAP

  • 대법 "민간투자 계약 이행됐다면 법률관계 종결…파산 이유로 해지할 수 없어"

    ... 파산관재인이 직접 주차장 운영권을 매각하는 방법으로 채권을 회수해야 한다는 취지다. 1·2심은 모두 “이 사건은 채무자회생법에 의해 해지될 수 있는 협약이 아니다”며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두 회사가 파산하기 전 이미 대전시의 주차장 소유권 이전 등기가 마무리됐고, 리차드텍도 관리운영권을 확보해 협약 이행이 완료됐다고 판단했다. 실시협약에 따른 양사의 법률관계는 이미 종결됐기 때문에 해당 업체가 파산했다고 해도 해지가 ...

    한국경제 | 2021.05.06 16:54 | 최진석

  • thumbnail
    "장동민이 날 도청했다" 돌멩이 테러범 징역 8개월

    ... 주장은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재판에 넘겨진 후 손씨 측은 장동민과 합의를 시도했으나 장동민은 재범을 우려하며 합의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선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손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26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끼쳤고, 피해자와 가족에게 신체적 피해도 입혔다"며 "다만 피고인이 반성하고 있고, 형사처벌을 받은 적이 없는 초범인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명일 ...

    한국경제 | 2021.05.06 15:17 | 김명일

  • thumbnail
    대법 "민간투자 계약 이행됐다면 파산 이유로 해지 못해"

    ... 맞섰다. 계약은 해지할 수 없기 때문에 파산관재인이 직접 주차장 운영권을 매각하는 방법으로 채권을 회수해야 한다는 취지다. 1·2심은 이 사건은 채무자회생법에 의해 해지될 수 있는 협약이 아니라며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두 회사가 파산하기 전 이미 대전광역시의 주차장 소유권 이전 등기가 마무리됐고, 리차드텍도 관리운영권을 확보해 협약 이행이 완료됐다고 판단했다. 실시협약에 따른 양사의 법률관계는 이미 종결돼 파산했다고 해도 해지가 어렵다고 ...

    한국경제 | 2021.05.06 14:59 | YONHAP

  • thumbnail
    [고침] 사회('양주 제공' 김한정 벌금 90만원 확정…)

    ... 의원직을 유지하게 된다. 김 의원은 2019년 10월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운영진 4명과 식사하며 30년산 양주를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벌금 150만원을 선고받아 의원직이 취소될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양주 가격을 105만원으로 인정한 1심과 달리 가격을 낮춰 봐 벌금액을 90만원으로 줄였다. 현행법은 '사형, 무기 또는 10년 이상의 징역이나 금고가 선고된 사건에서 중대한 사실의 오인이 있어 판결에 영향을 미친 때 또는 형의 ...

    한국경제 | 2021.05.06 14:17 | YONHAP

  • thumbnail
    '양주 제공' 김한정 벌금 90만원 확정…의원직 유지

    ... 의원직을 유지하게 된다. 김 의원은 2019년 10월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운영진 4명과 식사하며 30년산 양주를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벌금 150만원을 선고받아 의원직이 취소될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양주 가격을 105만원으로 인정한 1심과 달리 가격을 낮춰 봐 벌금액을 90만원으로 줄였다. 현행법은 '사형, 무기 또는 10년 이상의 징역이나 금고가 선고된 사건에서 중대한 사실의 오인이 있어 판결에 영향을 미친 때 또는 형의 ...

    한국경제 | 2021.05.06 13:48 | YONHAP

  • thumbnail
    대법 "피고인만 항소했는데 처벌 무거워지면 위법"

    ... 쫓아오자 출입문을 세게 닫아 A씨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김씨를 과실치상 혐의로 재판에 넘겼고, 1심은 김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이에 김씨가 항소하자 검사는 상해죄를 추가해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고 2심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이어 2심은 김씨에게 형법 257조 1항의 상해죄를 적용해 1심보다 무거운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항소심이 '불이익 변경금지'의 원칙을 지키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1심 판결 후 검찰은 ...

    한국경제 | 2021.05.06 12:01 | YONHAP

  • thumbnail
    한강 투신 후 구조요청했더니 비아냥…法 "배상 책임 없다"

    ... 채 비아냥댄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A씨의 아버지는 종합상황실이 딸의 신고를 장난 전화로 의심하며 적절한 대처를 하지 않았고, 현장 지휘관도 조기에 수색을 중단해 딸이 사망했다며 국가배상법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서울시 등 구조 당국의 구호 조치가 미흡했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A씨의 사망과 공무원들의 법령 위반 행위 사이의 인과관계를 인정할 수 없다"며 배상 책임은 없다고 했다. 재판부는 "서울시 소속 공무원들의 ...

    한국경제 | 2021.05.06 11:41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