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0,8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형 원자로' 놓고 韓·美 분쟁…KCAB에 중재도 제기

    ... 한수원이 웨스팅하우스가 맺은 계약에는 분쟁이 발생할 때 소송전이 아니라 KCAB 중재로 해결한다는 조항이 포함돼 있다고 한다. 한수원 측은 “중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소송은 잠정적으로 중단돼야 한다”고 미국 재판부에 요청할 전망이다. 원전 수주전 곳곳에서 맞붙어 최근 한국 정부가 원전 수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한수원과 웨스팅하우스는 수주를 놓고 세계 곳곳에서 맞붙고 있다. 한수원은 폴란드 원전 사업 수주전에서 웨스팅하우스와 경쟁을 ...

    한국경제 | 2022.12.04 17:42 | 최한종

  • thumbnail
    '사기전과 4범' 주지스님, 신도 돈 떼먹어 징역형 집유

    ... 등 각종 명목으로 B씨에게서 돈을 건네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A씨는 B씨에게 약속한 것과 달리 제때 돈을 변제할 만한 의사나 능력이 없었고, 돈을 빌려 개인 채무 변제, 생활비 등에 사용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편취금액이 많고, 비록 오래전이긴 하지만 피고인이 사기죄로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4회 있다"면서도 "피해자가 공소 제기 전 고소를 취하했고,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해 피해금액을 변제받은만큼 피고인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

    한국경제TV | 2022.12.04 16:22

  • thumbnail
    평택기지 이주민에 약속어긴 LH…법원 "국가·LH가 배상"

    ... 수백억원을 배상할 처지에 놓였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0부(김형석 부장판사)는 김모 씨 등 이주민 183명이 LH와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최근 1심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LH와 정부가 공동으로 한 사람당 1억1천만원∼1억2천만원씩, 총 219억4천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2016년 12월부터 발생한 지연손해금을 합치면 배상금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김씨 등은 평택시 대추리·도두리에서 농사 ...

    한국경제 | 2022.12.04 11:47 | YONHAP

  • thumbnail
    동거녀 폭행하고 3살 자녀 넘어뜨린 20대 '집유' 왜?

    ... 차례 때렸다. A씨는 B씨의 3살 난 자녀가 이 장면을 보고 "삼촌 하지 마"라며 자신을 말리자 손으로 가슴 부위를 밀쳐 넘어뜨려 탁자에 머리를 부딪치게 했다. 이어 자고 있던 자신의 5살, 3살 된 자녀 발목을 잡아 들고 바닥에 여러 차례 내리치거나 엉덩이를 발로 찼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잘못을 뉘우치며 재범 가능성이 높지 않아 보이는 점을 고려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12.04 10:08

  • thumbnail
    '가짜농부' 밀양 부부 공무원…법원, 법정구속·투기 땅 몰수

    ... 곳이다. A 씨는 이 사업을 추진하는 전략사업 태스크포스에 2014년 7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근무했다. 이들 부부는 미촌 시유지 개발사업이 이미 주변에 소문이 나 있어 비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사업 추진에 내부적으로 관여해 구체적·직접적인 정보를 가지고 있는 것과 소문으로 알게 된 것은 전혀 다른 정보가치를 가진다며 이들이 업무처리 중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물을 취득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이들 부부가 미촌 시유지 ...

    한국경제 | 2022.12.04 09:45 | YONHAP

  • thumbnail
    '임용절차 불공정' 지적한 교수에 징계…법원 "부당"

    ... 지방공무원법상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했다며 감봉 3개월의 징계를 처분했다. A씨는 이에 불복해 이듬해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심사를 청구했지만, 심사위가 징계 수위만 '견책'으로 낮추고 사유 자체는 타당하다고 판단하자 행정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A씨의 발언과 이메일 전송행위의 주요한 목적은 공공의 이익"이라며 학교의 징계처분이 부당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A씨의 발언 내용은 일부 사실과 다른 측면이 있다"면서도 "결국 A씨는 문제를 공론화해 해결하려는 목적이 있었고 ...

    한국경제 | 2022.12.04 09:00 | YONHAP

  • thumbnail
    "돈 안 주면 공사장에 집회열어 방해"…노조 간부들 '징역형'

    ... 3400여만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다른 공사 현장에서도 비슷한 수법으로 돈을 갈취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추가됐다. A씨 등은 법정에서 협약에 따라 돈을 받았다거나 서로의 필요로 공동사업을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피해자가 피고인들에게 수익금 중 일부를 지급할 합리적인 이유를 찾을 수 없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노조 활동을 이용, 피해자들을 협박해 돈을 갈취한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액이 ...

    한국경제 | 2022.12.04 08:03 | 오세성

  • thumbnail
    '사기전과 4범' 승려, 신도 상대로 또 거액 떼먹어…징역형 집유

    ... 등 각종 명목으로 B씨에게서 돈을 건네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A씨는 B씨에게 약속한 것과 달리 제때 돈을 변제할 만한 의사나 능력이 없었고, 돈을 빌려 개인 채무 변제, 생활비 등에 사용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편취금액이 많고, 비록 오래전이긴 하지만 피고인이 사기죄로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4회 있다"면서도 "피해자가 공소 제기 전 고소를 취하했고,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해 피해금액을 변제받은만큼 피고인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

    한국경제 | 2022.12.04 07:32 | YONHAP

  • thumbnail
    "돈 안 주면 집회로 공사방해" 으름장…노조 활동 악용한 간부들

    ... 3천400여만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에게는 다른 공사 현장에서 비슷한 수법으로 돈을 뜯어내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추가됐다. A씨 등은 법정에서 협약에 따라 돈을 받았다거나 서로의 필요로 공동사업을 했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피해자가 피고인들에게 수익금 중 일부를 지급할 합리적인 이유를 찾을 수 없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노조 활동을 이용, 피해자들을 협박해 돈을 갈취한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액이 적지 않다"며 "지금까지 동종 ...

    한국경제 | 2022.12.04 07:03 | YONHAP

  • thumbnail
    보톡스 분쟁 6년 '대웅 vs 메디톡스'…16일 민사소송 첫 선고

    ... 일단락됐다. ◇ 업계 "어떤 결론 나와도 추가 소송 불가피할 것" 대웅제약은 지난 2월 무혐의 처분이 나온 형사소송 건과 이번 민사소송 건의 쟁점이 거의 같은 만큼 오는 16일에 비슷한 결과가 나올 거라 보고 있다. 메디톡스는 재판부가 올바른 판결을 내릴 거라 기대한다며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만약 16일 메디톡스에 유리한 결과가 나오면 판결 내용에 따라 대웅제약은 손해배상금을 메디톡스에 지급해야 할 수 있다. 반대로 대웅제약에 유리하면 그간 균주와 기술을 ...

    바이오인사이트 | 2022.12.04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