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71,6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인 환자 실족사, 베란다 문 안 잠근 병원 직원 '유죄'

    ... 병원 직원 A씨(52)에게 금고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내렸다고 26일 밝혔다. 병동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간호사 B씨(56)도 같은 혐의로 벌금 400만원을 선고받았다. 재판부에 따르면 전남에 소재한 노인전문병원에서 근무하는 A씨 등은 지난해 3월1일 오후 8시17분께 병원 베란다 문을 잠그지 않아 이 병원 환자 C씨(74)가 베란다 문을 열고 나가 1층으로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이들은 ...

    한국경제 | 2023.01.26 20:05 | 이보배

  • thumbnail
    검찰, 공직선거법 위반 심영미 원주시의원에 당선무효형 구형

    ... 원주시의원에게 검찰이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26일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부(신교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심 의원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심 의원은 이날 최후 진술에서 "일부 혐의는 인정하지만, 고의성은 없었다"며 "제 불찰로 물의를 일으켜 시민 여러분께 송구하고 많은 반성을 하고 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6·1 지방선거에 출마한 심 의원은 실거래가 ...

    한국경제 | 2023.01.26 19:49 | YONHAP

  • thumbnail
    검찰, 재산 축소 신고 혐의 원강수 원주시장에 당선무효형 구형

    ... 원주시장에게 검찰이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 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26일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부(신교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원 시장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공직선거법상 재산 신고는 유권자가 올바르게 판단할 수 있도록 법규에 따라 정확하게 신고하는 것이 요체"라며 "자칫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을 수 있는 중차대한 재산신고 축소를 납득할 수 없는 변명으로 일관하며 그 ...

    한국경제 | 2023.01.26 19:29 | YONHAP

  • thumbnail
    '대선 후보 반대' 집회 발언은 유죄, 현수막 게시는 무죄

    ... 지난해 헌법재판소가 선거일 180일 전부터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 위한 '현수막, 광고물 설치·게시'를 금지하는 공직선거법 90조 1항 등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확성장치를 이용한 발언에 대해 재판부는 "공직선거법에서 정한 방법 외의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하고 경찰의 퇴거 요청에 불응하는 등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시했다. 또 A씨는 2021년 5월 17일 국민의힘 광주시당 사무실에 들어가 "5·18 역사왜곡정당 국민의힘 해체하라"고 ...

    한국경제 | 2023.01.26 19:12 | YONHAP

  • thumbnail
    "현응스님 성추행 의혹은 허위"…제보자, 명예훼손 '유죄'

    ... 이후 현응 스님은 방송 내용이 거짓이라는 이유로 A씨와 'PD수첩' 제작진을 형사 고소했다. 검찰은 'PD수첩' 제작진은 불기소 처분했으나 A씨의 경우 2020년 1월 재판에 넘겼다. 이와 관련해 재판부는 "A씨가 범행 시점과 장소를 특정하지 못했다"면서 "게시글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법정 진술 역시 게시한 글 내용과 다르다"고 판단했다. A씨의 주장을 사실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

    한국경제 | 2023.01.26 19:11 | 김세린

  • thumbnail
    길거리 시비에 흉기 휘두른 10대女…항소심서 징역 4년

    ... 동성로에서 어깨를 부딪친 일로 B씨 등 또래 여성 3명과 시비가 붙었다. 시비는 몸싸움으로 번졌고, A씨는 피해여성들에게 편의점에서 구입한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살인미수 혐의로도 기소됐지만, 1심 재판부는 피해자들을 살해하려는 고의가 있었다는 점이 증명되지 않았다며 살인미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들 얼굴에 심한 상처를 내는 등 죄질이 나쁘고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했지만 초범인 점, ...

    한국경제 | 2023.01.26 18:43 | 이보배

  • thumbnail
    일본으로 금괴 4952개 빼돌린 40대…1100억 벌금 철퇴

    ... 1100억원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3부(호성호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관세 및 관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40)에게 벌금 1101억을 선고하고, 2470억원 추징을 명령했다고 26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8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시가 2243억원 상당의 금괴 4952개를 115차례에 걸쳐 일본으로 밀반출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홍콩에서 금괴를 구매한 A씨는 인천국제공항 환승구역으로 몰래 반입한 뒤 ...

    한국경제 | 2023.01.26 17:51 | 이보배

  • thumbnail
    20대 무기수, 교도소서 수용자 폭행 살해... 2심서 사형 선고

    ...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같은 방 동료 B(29)씨와 C(21)씨에게는 1심 형의 배가 넘는 징역 12년과 14년을 선고했다. 검찰은 지난 13일 결심 공판에서 A씨에게 사형을, B씨와 C씨에게는 징역 20년을 구형한 바 있다. 2심 재판부는 "A씨는 강도살인죄를 저지른 지 2년 만에 살인 범행을 했다. 돈을 위해서라거나 원한 관계에 의해서가 아닌, 뚜렷한 이유도 없이 단순히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피해자를 괴롭혔다"며 "짧은 기간 내에 두 명을 살해했고 여러 차례 재소자에게 ...

    한국경제TV | 2023.01.26 17:19

  • thumbnail
    故 신해철 집도의, 세번째 의료 사망사고 유죄…1심 금고 1년

    ... 곧바로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2016년 숨졌다. 당시 A씨는 본인의 업무상 과실과 피해자 사망 사이 인과관계가 입증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환자가 수술받고 20여 개월이 지난 후 사망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재판부는 "환자가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을 때 이미 자가호흡 소실, 혈전증, 뇌출혈, 뇌 기능 저하 등이 확인됐다"며 "(A씨의) 수술 및 수술 후 조치로 발생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앞서 A씨는 2013년에도 30대 ...

    한국경제 | 2023.01.26 16:55 | 김세린

  • thumbnail
    군수 선거 앞두고 김부각 돌린 2명, 벌금 100∼200만원

    ... 돕기 위해 2만원 상당의 김부각을 만들어 주민 12명에게 제공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가 B씨에게 김부각 제조를 부탁하면서 100만원을 건넸고, B씨가 자신의 딸과 함께 주민을 상대로 기부행위를 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공직선거의 본질적인 기능이 무력화될 수 있는 위험을 초래했다"면서도 "기부행위를 한 금품의 가액이 크지 않고, 선거의 공정성이 크게 침해됐다고도 보기 어려운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1.26 16: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