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2341-62350 / 70,8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빙판길 교통사고, 도로관리자도 50% 책임"

    ... 나왔다. 서울지법 민사항소7부(재판장 손태호 부장판사)는 21일 남궁모씨가 `차량이 빙판길에 미끄러져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피고는 84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는 주택가 등에서 물이 도로로 흘러나와 추운 날씨에얼어붙으면 빙판이 형성될 위험이 있으므로 배수시설을 완전히 갖추거나 노면상태를수시로 점검, 모래를 뿌리고 위험표지판을 세워 주의를 환기시켜야 함에도 이를 게을리한 책임이 ...

    연합뉴스 | 2003.12.21 00:00

  • '소년탐험대' 운영자 '여행사기' 실형

    ... 서울지법 동부지원 형사2단독 김지영 판사는 해외여행을 주관할 능력이 없으면서 '저렴한 비용으로 여행을 할 수 있다'며 참가신청자로부터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기소된 강모(46)씨에 대해 징역 10월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재판부는 "강씨는 해외여행을 주관할 능력이 없는데도 지난해 3월23일부터 7월29일까지 초등학교 4학년생부터 대학생까지 학생들을 대상으로 '유럽 12개국 탐사+일본탐방' 참가자 42명을 모집, 참가비 7천719만원을 받아 가로챘다"고 ...

    연합뉴스 | 2003.12.21 00:00

  • 大法, "삼청교육 보상약속 파기시점은 노태우 퇴임"

    ... 강모(46)씨가 "노태우 전대통령이 보상 약속을 지키지 않은 데 대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하라"며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승소한 원심을 깨고 원고패소 취지로 사건을대구지법 항소부로 돌려보냈다고 21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88년 11월 노태우 대통령 담화는 그 경위와 취지 등을 볼때 대통령의 시정방침일 뿐 후임 대통령이 승계할 법적 의무는 없다"며 "노 전 대통령이 보상관련 정부 법률안 등 담화에 따른 후속조치 없이 퇴임한 시점에 약속이 ...

    연합뉴스 | 2003.12.21 00:00

  • "범죄사고 보험금 부지급 규정 `한정위헌'"..憲裁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주심 권성 재판관)는 19일 범죄로 인한 사고인 경우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국민의료보험법(구법) 조항에대해 정모씨가 제기한 헌소 사건에서 재판관 8대1 의견으로 "고의와 중과실이 아닌경과실에 의한 범죄행위가 포함되는 경우 위헌"이라며 한정위헌 결정을 내렸다. 이번 결정은 구법에 대한 판단으로, 99년 통합된 `국민건강보험법'에서는 보험금급여가 제한되는 경우를 `고의 또는 중대한 과실로 인한 범죄행위나 고의로 인한 경우'로 ...

    연합뉴스 | 2003.12.19 00:00

  • 美 법원 "미국시민 적군으로 감금할 수 없다"

    ... 퍼뜨리는 재래식 폭탄인 이른바 `더러운 폭탄'을 이용해 테러를 벌이려 한 혐의로 체포돼 수감중인 호세파딜라가 미국 시민인 자신이 군사시설에 수용돼 있는 것은 부당하다며 이를 취소해달라고 제기한 소송에서 그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의회의 승인을 받지 않은 이상 부시 대통령은 그를 적군으로 간주할수 없다"면서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에 대해 30일 이내에 그를 군 수감시설에서풀어줄 것을 지시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정부는 민간인에 대한 형사소추를 담당하는 ...

    연합뉴스 | 2003.12.19 00:00

  • "차도 승용차 사고, 본인책임 10%"

    ... 민사66단독 김운호 판사는 19일 차도에 내려와 택시를 잡다 다른 승용차에 들이받힌 박모(45.여)씨와 가족들이 사고차량보험사인 J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보험사는 2천2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고가 발생한 이상 보험사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지만 박씨도 어두운 새벽에 술에 취한 채 함부로 차도에 내려와 택시를 잡으려 한 잘못이 있다"며 "박씨의 책임을 10%로 인정, 피고는 90%를 배상하라"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3.12.19 00:00

  • 덴마크법원 "두건착용 이슬람여성 해고는 정당"

    덴마크 코펜하겐 동부 고등법원은 18일 머리치장을 금하는 내부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이슬람 여성 종업원을 해고한 슈퍼체인 '포텍스'의 결정은 정당하다고 판결했다. 코펜하겐 동부 고등법원 3인 재판부는 이 이슬람 여성이 회사와 근로계약을 맺을 당시 '고객 담당 종업원들은 머리에 어떤 치장도 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받아들였다는 점을 들어 머리수건(히잡)을 쓰고 근무한 종업원 해고는 정당한 조치라고 판시했다. 나즐라 아이노우즈(25)라는 이 ...

    연합뉴스 | 2003.12.19 00:00

  • 반강제로 권고사직때 '스톡옵션 취소는 부당'

    ... 서울지법 민사합의21부(홍기종 부장판사)는 19일 현대백화점 전 임원 장모씨 등 4명이 "귀책사유 없이 퇴직했는 데도 이사회가 스톡옵션을 취소한 것은 부당하다"며 현대백화점 등을 상대로 낸 주권교부 청구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원고들은 권고사직 형식으로 사실상 강요에 의해 퇴직했다고 판단되는 만큼 원고들의 퇴직은 스톡옵션 계약을 취소하는 '귀책사유에 의한 퇴직'이라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 전무와 상무 등으로 재직하던 원고들은 2000년 ...

    한국경제 | 2003.12.19 00:00

  • '학위 매매' 교수 선고유예

    광주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변현철)는 19일 대학원생의 논문 대필을 알선하고 학위심사에서 이를 통과시킨 대가로 금품을 챙긴 혐의(수뢰 후 부정처사)로 기소된 C대학 토목전공 김모(43) 부교수에 대해 선고유예를선고했다. 재판부는 "김 피고인이 저질의 논문으로 석사학위를 받게한 죄는 인정되나 그동안의 연구활동과 후진양성에 기여한 점을 감안, 징역 1년에, 그 형의 선고를 유예한다"고 판시했다. 김 교수는 지난 2000년 9월 자신의 연구실에서 석사과정 ...

    연합뉴스 | 2003.12.19 00:00

  • 썬앤문 前부회장 "대선때 정신없이 바빴다"

    ... 작년 대선때 한나라당과 민주당측인사를 접촉하는 등 선거운동 지원에 열을 올렸음을 짐작케 하는 주장이 당시 썬앤문 측근에게서 제기됐다. 농협에서 100억대 사기대출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성래 전 썬앤문 그룹부회장은 지난 9월말 재판부에 제출한 탄원서에서 "대선 막바지에 정신없이 바빴다. 민주당.한나라당측 인사들과의 인간관계 때문에 내가 맡은 책임이 있었고 이때 각당에서는 도움을 많이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탄원서에 따르면 김씨는 작년 12월3일 오전 여의도에서 ...

    연합뉴스 | 2003.12.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