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3,3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군 복귀' 황중곤, KPGA 선수권 이틀 연속 선두…3R 12언더파(종합)

    ... 스윙' 최호성(49)은 10언더파 204타 단독 4위로 3라운드를 마쳤고, 2020년 대회에서 역대 최초 예선 통과자 우승의 신화를 쓴 김성현(24)은 9언더파 205타로 올해 처음으로 코리안투어 시드를 따낸 배용준(22)과 함께 ... 김민규(21)는 3라운드에서 4오버파 75타로 부진해 6언더파 207타 공동 13위로 하락했다. 이번 대회서 최고령 통과 기록(61세 6일)을 달성한 김종덕(61)은 3언더파 210타 공동 35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연합...

    한국경제 | 2022.06.11 16:57 | YONHAP

  • thumbnail
    '군 복귀' 황중곤, KPGA 선수권 이틀 연속 선두…3R 12언더파

    ... 스윙' 최호성(49)은 10언더파 204타 단독 4위로 3라운드를 마쳤고, 2020년 대회에서 역대 최초 예선 통과자 우승의 신화를 쓴 김성현(24)은 9언더파 205타로 올해 처음으로 코리안투어 시드를 따낸 배용준(22)과 함께 ... 김민규(21)는 3라운드에서 4오버파 75타로 부진해 6언더파 207타 공동 13위로 하락했다. 이번 대회서 최고령 통과 기록(61세 6일)을 달성한 김종덕(61)은 3언더파 210타 공동 35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연합...

    한국경제 | 2022.06.11 16:14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숍라이트 LPGA 클래식 첫날 공동 3위…선두와 2타 차(종합)

    ... 디펜딩 챔피언 부티에는 공동 35위(1언더파 70타), 지난해 이 대회 때 고진영과 공동 선두를 달리다 공동 2위로 마쳤던 박인비(34)는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과 공동 51위(이븐파 71타)다. 선두에 오른 키리아쿠는 세계랭킹 117위로,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2승을 거둔 선수다. 퀄리파잉 스쿨을 통해 이번 시즌 LPGA 투어에 데뷔한 이래 5개 대회에서 2차례만 통과했고 4월 롯데 챔피언십의 공동 26위가 최고 성적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1 13:33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숍라이트 LPGA 클래식 첫날 공동 3위…선두와 2타 차

    ... 디펜딩 챔피언 부티에는 공동 35위(1언더파 70타), 지난해 이 대회 때 고진영과 공동 선두를 달리다 공동 2위로 마쳤던 박인비(34)는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과 공동 51위(이븐파 71타)다. 선두에 오른 키리아쿠는 세계랭킹 117위로,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2승을 거둔 선수다. 퀄리파잉 스쿨을 통해 이번 시즌 LPGA 투어에 데뷔, 5개 대회에 출전해 2차례만 통과해 4월 롯데 챔피언십의 공동 26위가 최고 성적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1 08:56 | YONHAP

  • thumbnail
    노승열, PGA 캐나다 오픈 2R 공동 33위…4개 대회 만에 통과

    ... 못하면서 이틀 합계 1언더파 139타 공동 33위로 하락했지만, 3라운드 진출을 이뤄내며 앞선 3개 대회 연속 탈락의 부진을 씻었다. 노승열은 앞서 지난 4월 취리히 클래식에서 탈락한 뒤 지난달 신설 대회인 멕시코 오픈에 ... 세계랭킹 6위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는 2언더파 138타를 쳐 공동 21에 자리했다. 노승열과 함께 출전했던 배상문(36)과 강성훈(35)은 각각 3오버파 143타와 7오버파 147타로 통과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1 08:30 | YONHAP

  • thumbnail
    '군에서 돌아온' 황중곤, KPGA 선수권 2R 선두…대회 2승째 기대

    '무관' 김민규도 10언더파 공동 선두…김종덕, 대회 최고령 통과 신기록 군 제대 후 올 시즌 복귀한 황중곤(30)이 한국프로골프(KPGA) 선수권대회(총상금 15억원) 2라운드에서 선두로 나섰다. 황중곤은 10일 경남 ... 2라운드에서만 8타를 줄여 김비오·최진호와 함께 공동 3위권을 형성했다. 2020년 대회에서 역대 최초 예선 통과자 우승의 신화를 쓴 김성현(24)은 중간 합계 7언더파 135타로 이번 대회서 통산 첫 승에 도전하는 김봉섭(...

    한국경제 | 2022.06.10 18:17 | YONHAP

  • thumbnail
    한국 골프 맏형의 충고…최경주 "LIV 골프, 무조건 가지 마"

    ...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의 2천만 달러보다 500만 달러(약 62억8천만원)나 더 많다. 우승 상금은 400만 달러나 되고 탈락이 없기 때문에 출전만 해도 '꼴찌 상금' 12만 달러(약 1억 5천만원)를 받아 갈 수 있다. ... 한편 1997년 대회 우승자 자격으로 KPGA 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최경주는 이틀 합계 4오버파 146타를 때려 통과 전망이 불투명해졌다. 최경주는 "3주 연속 대회를 하고 있는데 조금 피곤했던 것 같다. 퍼트에서 ...

    한국경제 | 2022.06.10 13:41 | YONHAP

  • thumbnail
    매킬로이, 3년 기다린 캐나다오픈 타이틀 방어전 첫날 공동 5위

    ... 1위 스코티 셰플러, 지난달 PGA 챔피언십 우승자인 세계랭킹 6위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는 1언더파 69타를 쳐 메이저대회 US오픈 전초전의 첫날 경기를 공동 25위로 마쳤다. 한국 선수 중엔 노승열(31)이 셰플러, 토머스 등과 공동 25위에 자리해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배상문(36)은 공동 79위(2오버파 72타)에 자리했고, 강성훈(35)은 공동 124위(5오버파 75타)에 그쳐 통과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0 09:18 | YONHAP

  • thumbnail
    꼴찌 해도 1억5천만원 '돈 잔치'…LIV 골프 시리즈 드디어 개막(종합)

    ... 챔피언십의 2천만 달러보다 500만 달러, 한국 돈으로 62억8천만원이나 더 많다. 우승 상금은 400만 달러나 되고 탈락이 없기 때문에 출전만 해도 '꼴찌 상금' 12만 달러, 한국 돈 1억 5천만원을 받아 갈 수 있다. 올해 ... 챔피언십의 경우 최하위 상금은 4만1천 달러,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이것도 통과한 선수 가운데 최하위 상금이기 때문에 탈락할 경우 상금을 받을 수 없다. 이런 막대한 자금력을 앞세운 ...

    한국경제 | 2022.06.09 23:10 | YONHAP

  • thumbnail
    꼴찌 해도 1억5천만원 '돈 잔치'…LIV 골프 시리즈 드디어 개막

    ... 챔피언십의 2천만 달러보다 500만 달러, 한국 돈으로 62억8천만원이나 더 많다. 우승 상금은 400만 달러나 되고 탈락이 없기 때문에 출전만 해도 '꼴찌 상금' 12만 달러, 한국 돈 1억 5천만원을 받아 갈 수 있다. 올해 ... 챔피언십의 경우 최하위 상금은 4만1천 달러,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이것도 통과한 선수 가운데 최하위 상금이기 때문에 탈락할 경우 상금을 받을 수 없다. 이런 막대한 자금력을 앞세운 ...

    한국경제 | 2022.06.09 22: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