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3,0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이저 사냥꾼' 켑카 "코스가 어려우면 더 좋아"

    ... 올해 무릎 부상으로 수술을 받으면서 대회 출전이 많지 않았고, 최근 치른 대회에서 성적이 좋지 않았다. 무릎이 100% 완치되지 않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3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 출전하지 못했고 4월 마스터스에서 탈락했다. 최근 치른 AT&T 바이런 넬슨에서도 통과하지 못했다. 그러나 켑카는 평균 305야드의 장타를 펑펑 날리며 72.22%의 높은 그린 적중률을 뽐냈다. 퍼트로 얻어낸 타수가 다른 선수보다 2타가 더 많을 ...

    한국경제 | 2021.05.21 11:13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PGA챔피언십 1라운드 선두와 3타차 공동 8위

    ... 공동 8위에 포진했다. 2012년 같은 코스에서 열린 PGA챔피언십에서 8타차 우승을 거뒀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3타를 잃고 우승 경쟁에서 밀려날 위기에 몰렸다. 괴력의 장타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도 이븐파 72타라는 평범한 성적에 그쳤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이루는 조던 스피스(미국)도 이븐파에 머물렀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4오버파 76타를 제출해 통과가 쉽지 않아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1 10:12 | YONHAP

  • thumbnail
    野 당권에 10명 출사표…"정권교체 기대감" vs "얼굴 알리기"

    ... 전망했다. 하지만 당내 일각에선 “얼굴과 인지도를 알리려고 너무 많은 출마자가 나선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방 행사가 줄면서 당대표 출마 기탁금을 낮춘 것도 다수의 당대표 후보가 나온 배경으로 꼽힌다. 2019년 당대표 선거 당시 1억원이던 기탁금은 이번에 예비경선을 기준으로 4000만원으로 줄었다. 오프를 통과해 본선 경선에 진출할 경우 4000만원을 더 내야 한다. 이동훈 기자

    한국경제 | 2021.05.20 16:44 | 이동훈

  • thumbnail
    하정우, 577km 걷기 후 깨달음…해외서 김치 담그는 요리 실력 [종합]('곽씨네LP바')

    ... 떠올렸다. 그는 "제일 민망했던 순간은 감정 연기신이다. 눈물 흘리고 아들을 찾는 신을 찍다가 ''도 제가 해야 한다. 그리고 모니터로 가서 휴지로 눈물을 닦으며 확인해야 한다. 그럴 수 있을 것 같은데 ... 그날 저녁에 집에 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계속 생각나더라. 과정 하루하루가 생각났다. 어디를 통과했을 때, 어느 지점, 그때 누구랑 그런 얘길 했지, 누가 힘들어했지 이런 과정 하나하나가 생각났다. 걸어가는 과정을 ...

    텐아시아 | 2021.05.20 09:31 | 김지원

  • thumbnail
    확 달라진 野, 광주로 광주로…"헌법에 5·18 넣자" 주장도

    ... 11일 만에 다시 광주를 찾은 것이다. 김 대표 대행은 기념식에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박자에 맞춰 힘차게 팔을 흔들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당 대표 선거에서도 오프 통과자의 첫 합동연설회를 광주에서 열 계획이다. 당 관계자는 "호남 민심을 고려해 여러 의미를 담은 일정"이라고 귀띔했다. 보수정당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성일종 비상대책위원과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이 5·18민주유공자 유족회의 5·18 ...

    한국경제 | 2021.05.18 12:05 | YONHAP

  • thumbnail
    박민지, KLPGA 투어 NH투자증권 2R 1타 차 단독 선두

    ... 136타를 기록, 박지영(25)과 함께 공동 4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올해 개막전으로 열린 롯데렌터카오픈 챔피언 이소미(22)가 7언더파 137타로 단독 7위다. 이달 초 끝난 메이저 대회 KLPGA챔피언십에서 우승, 상금과 대상 포인트 1위를 달리는 박현경(21)은 6언더파 138타로 장하나(29) 등과 함께 공동 8위에 올랐다. 2019년 이 대회 우승자 최혜진(22)은 1언더파 143타, 공동 50위로 통과 막차를 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5 18:43 | YONHAP

  • thumbnail
    KLPGA '명품 아이언' 이정민 부활하나…1R 공동선두

    ... 채비를 갖췄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KLPGA투어 사상 최초로 통산 상금 50억원을 돌파하는 장하나(29)는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며 불씨를 살렸다. 박현경(21)은 2언더파 70타를 제출해 무난한 첫날을 보냈다.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한 최혜진(22)은 샷 난조를 보이며 2오버파 74타를 쳐 통과가 급한 처지가 됐다. 초청 선수로 출전한 인기 스타 유현주(27)는 5오버파 77타로 하위권으로 밀려 팬들을 실망시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4 18:04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PGA투어 바이런 넬슨 첫날 2타차 공동 7위(종합)

    ... 자격으로 출전한 강성훈(34)은 공동 34위(5언더파 67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최근 치른 3차례 대회에서 모두 탈락하는 등 이번 시즌 들어 21차례 대회에서 13차례 탈락에 25위 이내 진입이 한 번도 없는 강성훈은 부진 ... 실마리를 잡았다. '맏형' 최경주(51)는 4언더파 68타를 적어내며 공동 54위에 올라 이번 시즌 들어 여섯 번째 통과를 바라보게 됐다. 지난달 발레로 텍사스오픈 우승으로 부활한 '골든보이' 스피스는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

    한국경제 | 2021.05.14 09:26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PGA투어 바이런 넬슨 첫날 공동선두에 2타차

    ...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한 강성훈(34)은 5언더파 67타로 부진 탈출의 신호탄을 쐈다. 강성훈은 최근 치른 3차례 대회에서 모두 탈락하는 등 이번 시즌 들어 21차례 대회에서 13차례 탈락에 25위 이내 진입이 한 번도 없었다. '맏형' 최경주(51)는 4언더파 68타를 적어내 시즌 여섯 번째 통과를 바라보게 됐다. 지난달 발레로 텍사스오픈 우승으로 부활한 '골든보이' 스피스는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쓸어 담았다. ...

    한국경제 | 2021.05.14 07:49 | YONHAP

  • thumbnail
    '박찬호처럼'…NFL 선수 출신 로모, US오픈 예선 탈락

    ... 로모는 2타가 모자라 최종 예선 출전권 1장이 걸린 연장전에 진출하지 못했다. 로모는 2010년에는 1차 예선을 통과해 최종 예선까지 진출했지만, US오픈 출전권을 따는 데는 실패했다. NFL 댈러스 카우보이스에서 쿼터백으로 뛰다가 ... 빼어난 골프 실력을 가진 소문난 골프광이다. 프로 골프 선수가 되고 싶어 프로 대회에 꾸준히 출전해온 로모는 아직 통과조차 해낸 적이 없다. 그는 2019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세이프웨이 오픈에 스폰서 초청 선수로 출전해 ...

    한국경제 | 2021.05.13 14: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