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3,0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천의 딸' 서연정, 포천힐스에서 선두 질주(종합)

    ... 수 있었다. 오늘 잘 마무리한 것 같다"면서 "내일부터 티박스 위치가 변경되면서 짧아지는 2개 홀에서 버디를 노리고, 나머지는 최대한 욕심을 부리지 않겠다"고 전략을 밝혔다. 박현경(21)은 이븐파 72타를 쳐 공동30위(이븐파 144타)에 머물렀다. 최혜진(22)은 2타를 잃어 박현경과 같은 공동30위로 3라운드를 맞는다. 발목 통증으로 절뚝이며 경기를 치른 끝에 이븐파를 친 장하나(29)는 2오버파로 간신히 통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5 19:02 | YONHAP

  • thumbnail
    '포천의 딸' 서연정, 포천힐스에서 선두 질주

    ... 태어나 고등학교까지 다닌 토박이 부친의 친지가 많아 대회장 진입로에는 '포천의 딸' 서연정을 응원하는 플래카드가 걸렸다. 작년 이 대회 챔피언 김지영은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타를 줄여 타이틀 방어의 불씨를 살렸다. 박현경(21)은 이븐파 72타를 쳐 공동30위(이븐파 144타)에 머물렀다. 최혜진(22)은 2타를 잃어 박현경과 같은 공동30위로 3라운드를 맞는다. 이븐파를 친 장하나(29)는 2오버파로 간신히 통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5 18:32 | YONHAP

  • thumbnail
    KLPGA투어 1천1번째 라운드 홍란 "1천100라운드가 당면 목표"

    ...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원) 1라운드에서 KLPGA투어 통산 1천1번째 라운드를 치렀다. KLPGA투어에서 1천라운드를 넘긴 선수는 홍란이 처음이다. 최장 시즌 연속 시드 유지(17년 시즌), 최다 경기 출전(342경기), 최다 통과(279회) 기록 등 '최장 기록부자' 홍란이 KLPGA투어에 남긴 또 하나의 금자탑이다. 이날 1라운드를 마친 홍란에게 KLPGA투어 강춘자 대표, KLPGA 김순미 부회장, KLPGA 김순희 전무 등 수뇌부가 총출동해 ...

    한국경제 | 2021.06.24 15:53 | YONHAP

  • thumbnail
    송영길 "김동연, 野 가진 않겠다고 해…與경선 참여했으면"

    ... 바람"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대선에 나갈 생각이 있다면 밖에서 돈다고 되는 게 아니니 어느 당으로 가든지 무소속이든지 정해야 할 것 아니냐"며 "시간이 짧기는 하지만 (예비경선이) 국민여론조사 50%에 권리당원이니까 오프 통과에는 큰 부담이 없지 않으냐. 오래전에 준비하시던 분이니 고민하고 계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분은 문재인 정부와 곁을 같이 하는 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전 부총리는 지난 20일 자신을 ...

    한국경제 | 2021.06.23 17:57 | YONHAP

  • thumbnail
    존슨, PGA 투어 트래블러스 대회 2연패·세계 1위 탈환 노린다

    ... 이번 대회에는 나오지 않는다.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은 최근 3년간 우승 점수가 17, 17, 19언더파였을 정도로 선수들의 '버디 사냥터'로 유명하다. 지난해 대회 평균 타수가 68.626타였고 2라운드까지 4언더파를 쳐야 통과할 수 있었다. 또 짐 퓨릭(미국)이 2016년 이 코스에서 58타를 쳤고,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는 2011년 이 대회에 아마추어 자격으로 나와 60타를 쳤다. PGA 투어에서 아마추어가 60타를 친 것은 이때 캔틀레이가 유일하다. ...

    한국경제 | 2021.06.22 09:22 | YONHAP

  • thumbnail
    48세 블랜드, US오픈 2R 공동 선두…임성재 공동 30위(종합)

    51세 미컬슨, 순위 60계단 끌어 올려…강성훈·이경훈 탈락 PGA 챔피언십을 이어 US오픈에서도 '노장 돌풍'이 계속될지 주목된다. 이번에는 유러피언투어에서 온 베테랑 리처드 블랜드(48·잉글랜드)가 주인공이다. 블랜드는 ... 이 대회에서 준우승만 6번 했다. 김시우(26)는 이날 4오버파 75타로 부진, 중간합계 4오버파 146타로 을 턱걸이로 통과했다. 강성훈(24)과 이경훈(29)은 각각 합계 11오버파 13오버파에 그쳐 탈락했다. PGA ...

    한국경제 | 2021.06.19 12:10 | YONHAP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 3·4R 출전 선수 모두 1번 홀 출발

    ...운드도 모든 선수를 1번 홀에서 티오프하도록 했다. 날씨가 나빠서 경기를 빠르게 진행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를 제외하곤 선수 전원 1번 홀 출발이 원칙이다. 3·4라운드 선수 전원 1번 홀 티오프는 '통과한 선수는 모두 우승 후보'라는 개념에서 나왔다. 가능하면 동일한 조건에서 우승 경쟁을 해야 한다면, 경기를 시작하는 홀 역시 동일해야 한다는 뜻이다. 대한골프협회 강형모 상근 부회장은 "통과한 선수라면 ...

    한국경제 | 2021.06.19 09:03 | YONHAP

  • thumbnail
    거침없는 박민지, 한국여자오픈도 우승 가시권(종합)

    ... 펼쳤다. 장하나(29)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3타차 공동5위(4언더파 140타)로 한발 물러섰다. 1라운드 선두 이가영(21)은 2타를 잃어 장하나와 같은 공동5위로 내려앉았다. 2라운드 11번 홀까지 4오버파로 통과가 아슬아슬했던 최혜진(21)은 12∼13번 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4개의 버디를 뽑아내 공동14위(이븐파 144타)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홍란(35)은 KLPGA투어 통산 1천 라운드를 채우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2016년 한국여자오픈에서 ...

    한국경제 | 2021.06.18 18:57 | YONHAP

  • thumbnail
    LPGA투어 2003년 신인왕 안시현, 필드와 '작별'

    ... 정들었던 필드를 떠난다. 안시현은 18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2라운드를 마치고 골프 선수 생활을 접었다. 이날 8오버파를 친 안시현은 2라운드 합계 15오버파로 통과하지 못했다. 지난해 KLPGA투어 시드를 잃은 안시현은 한국여자오픈 우승자에게 주는 10년 출전권으로 이번 한국여자오픈에 출전했다. 한국여자오픈 우승자 출전권은 2026년 만료되지만, 안시현은 이제 더는 투어 대회에 출전하지 ...

    한국경제 | 2021.06.18 18:34 | YONHAP

  • thumbnail
    거침없는 박민지, 한국여자오픈도 우승 가시권

    ... 펼쳤다. 장하나(29)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3타차 공동5위(4언더파 140타)로 한발 물러섰다. 1라운드 선두 이가영(21)은 2타를 잃어 장하나와 같은 공동5위로 내려앉았다. 2라운드 11번 홀까지 4오버파로 통과가 아슬아슬했던 최혜진(21)은 12∼13번 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4개의 버디를 뽑아내 공동14위(이븐파 144타)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홍란(35)은 KLPGA투어 통산 1천 라운드를 채우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2016년 ...

    한국경제 | 2021.06.18 14: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