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3,0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 오프가 아니었다고?" 왕복 6시간 비행으로 돌아온 디섐보

    ... "1600㎞ 떨어진 텍사스주 댈러스 집에 다녀왔다"고 털어놨다. 전날 2라운드에서 3오버파 74타를 쳐 이틀 합계 2오버파를 적어낸 뒤 탈락을 확신하고 자가용 비행기로 댈러스 집으로 돌아갔던 것. 하지만 집에 도착한 뒤 통과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통과 기준 타수가 자신이 예상했던 1오버파가 아닌 2오버파였기 때문이다. 디섐보는 대회장으로 돌아가기 위해 급하게 자가용 비행기 조종사에게 연락했지만 비행이 어렵다는 답이 돌아왔다. 다행히 다른 조종사와 ...

    한국경제 | 2021.05.09 14:05 | 조수영

  • thumbnail
    '엇, 탈락이 아니라고?'…3시간 비행기 타고 다시 온 디섐보

    ... 다녀왔다고 털어놨다. 디샘보가 밝힌 전말은 이렇다. 전날 2라운드에서 3오버파 74타를 쳐 이틀 합계 2오버파를 적어낸 디섐보는 탈락한 줄 알고 짐을 싸서 자가용 비행기로 댈러스 집으로 돌아갔다. 대회가 열린 퀘일 할로 클럽에서 댈러스의 디샘보의 집까지는 1천600㎞가 넘는 먼 거리다. 집에 도착한 디샘보는 통과했다는 사실을 전해 들었다. 통과 기준 타수가 자신이 예상했던 1오버파가 아닌 2오버파였다. 퀘일 할로 클럽으로 돌아가기로 ...

    한국경제 | 2021.05.09 11:20 | YONHAP

  • thumbnail
    매킬로이 '텃밭'에서 부활하나…웰스 파고 챔피언십 2타차 2위

    ... 빠진 매킬로이가 부활하기에는 딱 맞는 곳이다. 매킬로이는 올해 마스터스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등 중요한 대회에서 탈락하는 등 힘을 쓰지 못해 세계랭킹이 15위까지 떨어졌다. 매킬로이는 "아이언 샷의 날카로움이 되살아나 반갑다"고 ... 치는 부진 끝에 공동 54위(2오버파 215타)로 추락했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전날 2라운드를 마치고 탈락한 줄 알고 텍사스주 댈러스 집으로 돌아갔다가 통과한 사실을 뒤늦게 알고 자가용 비행기를 타고 부랴부랴 ...

    한국경제 | 2021.05.09 08:01 | YONHAP

  • thumbnail
    '빅3 구도 흔들겠다'…與군소주자들 대선레이스 출격

    ... 앞으로 모여들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의 '세(勢) 대결'에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되고 있지만, 저마다 특색을 드러내 판을 흔들겠다며 절치부심하는 모양새다. 우선은 경선레이스의 1차 관문 '오프' 통과가 목표다. 민주당은 이르면 내달말 예비경선에서 본경선 후보 6명을 압축하게 된다. 박용진 의원이 여권 대권주자 중에서는 처음으로 9일 출마선언을 한다. 대통령 취임식 장소인 국회 잔디광장을 무대로 출사표를 던진다. ...

    한국경제 | 2021.05.09 06:00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웰스파고 2R 6타 잃고 공동 51위로

    ... 3오버파 74타를 치고 중간합계 2오버파 144타로 공동 64위를 기록 중이다. 최경주는 최근 3개 대회에서 탈락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올해 4번째로 을 넘었다. 2020-2019시즌 들어서는 5번째 통과다. 안병훈(30)은 ... (2오버파)을 아쉽게 넘지 못했다. 임성재(23)는 이날 11오버파 82타로 크게 흔들려 최종합계 8오버파 150타로 탈락했다. 강성훈(34)도 최종 12오버파 154타로 탈락했다. 노승열(30)은 기권했다. 맷 월리스(잉글랜드), ...

    한국경제 | 2021.05.08 08:37 | YONHAP

  • thumbnail
    KPGA 매경오픈 공동선두 함정우 "뒷심 부족 꼬리표 떼고 싶다"(종합)

    6타 줄인 신예 김민규·허인회·아마추어 장유빈도 공동 선두 만 59세 11개월 3일 김종덕, 통과 노익장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4년차 함정우(27)는 TV 중계화면 노출에서는 현역 선수 가운데 누구도 따르지 못한다. 대회 때마다 우승 경쟁에서 빠지는 일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특히 1, 2라운드에서는 리더보드 상위권에는 단골이다. 그러나 정작 우승은 2019년 SK텔레콤오픈 한 번뿐이다. 3, 4라운드에서는 꼭 하루는 경기를 ...

    한국경제 | 2021.05.07 19:15 | YONHAP

  • thumbnail
    '환갑' 앞두고 KPGA 통과 김종덕 "최고령 기록도 탐 난다"

    ... 노익장을 과시했다. 김종덕은 7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3오버파 74타를 쳐 중간합계 5오버파 147타로 3라운드에 진출했다. 만 59세 11개월 3일째인 김종덕은 역대 3번째 고령 통과 기록을 세웠다. 코리안투어 최고령 통과 기록은 만 62세 4개월 1일의 나이로 2017년 이 대회에서 통과한 최상호(66)가 갖고 있다. 역대 2위 기록 역시 2015년 이 대회에서 최상호가 세운 60세 4개월 ...

    한국경제 | 2021.05.07 18:52 | YONHAP

  • thumbnail
    KPGA 작년 전 경기 탈락 '소년급제' 서형석, 부활 기지개

    ... 코리안투어에서 손꼽는 기대주였다. 그러나 서형석은 지난해 극심한 슬럼프에 빠졌다. 11개 대회에 출전해 한 차례도 통과하지 못했다. 1년 동안 상금을 한 푼도 벌지 못했다는 얘기다. 기술적인 문제도 없었다. 연습장에서 연습 ... 엉클어졌다. 한번 부진해지자 다음번에는 마음이 더 급해졌고, 결과는 더 나빠지는 악순환이 계속됐다. 서형석은 전 경기 탈락이라는 참담한 시즌 성적을 받아쥐고 낙담한 끝에 입대까지 고려했다. 마음을 추스른 서형석은 현실을 받아들이기로 ...

    한국경제 | 2021.05.07 15:35 | YONHAP

  • thumbnail
    KPGA '67승 합작' 전설들의 유쾌한 나들이(종합)

    ... 10년 전 제주 오라 컨트리클럽에서 동반 경기를 했다고 추억을 되살렸다. 이날 스코어에서는 가장 '어린' 김종덕이 2오버파 73타로 3오버파의 최상호, 7오버파의 최광수를 앞섰다. 김종덕은 공동 45위, 최상호는 공동 64위로 통과를 바라볼만한 스코어다. 2012년 이후 코리안투어 대회에서 꾸준히 통과에 도전한 김종덕은 " 통과 욕심은 난다"면서도 "그런데 지난해까지 간발의 차이로 떨어진 게 욕심이 앞선 때문이라 마음을 좀 비워야겠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5.06 18:46 | YONHAP

  • thumbnail
    이태희, GS칼텍스 매경오픈 3연패 시동…1R 2언더파 공동 5위(종합)

    ... KPGA 프로인 골프 가족의 일원이다. 2017년 박재경이라는 이름에서 개명했다는 박경남은 "미들 아이언을 잘 치는데 남서울CC와 잘 맞는 것 같다. 어제까지 퍼트에 애를 먹어 마음을 비웠더니 결과가 좋았다"면서 "1차 목표인 통과를 한 뒤에 다음 목표를 설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동하(39), 김비오(31), 서형석(24) 등이 4언더파 67타를 쳐 박경남을 1타차로 추격했다. 2016년, 2018년 두 차례 GS칼텍스 매경오픈을 제패해 이태희와 통산 ...

    한국경제 | 2021.05.06 18: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