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3,3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 골퍼가 18홀에서 135타…PGA투어 월요예선 '참사'

    ... 않았지만, 월요 예선에는 아마추어 골퍼가 출전하지 않기에 프로 선수로 추정된다. 아마도 출전 신청을 내놓고 나서 무슨 사고를 당해 다친 채 출전을 강행한 것으로 보인다. 1974년 PGA투어 탤러해시 오픈 때 마이크 리저는 통과한 뒤 말을 타러 갔다가 낙마해 늑골이 부러지고 무릎 인대가 상한데다 왼쪽 어깨가 탈골됐지만 3라운드에 출전, 51오버파 123타를 쳤다. 그는 4라운드도 출전해 114타를 쳤다. 그는 5번 아이언 하나만 가지고 나가서 오른팔로만 ...

    한국경제 | 2022.04.18 10:31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PGA 투어 RBC헤리티지 2R 공동 23위…선두는 캔틀레이

    ... 10월 조조 챔피언십 공동 2위, 올해 1월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 공동 3위 등 우승권을 맴돌았다. 임성재(24)는 2언더파 140타로 공동 34위를 기록했다. 강성훈(35)은 1오버파 143타, 이경훈(31)은 4오버파 146타로 탈락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출신인 전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과 지난주 마스터스에서 공동 3위에 오른 캐머런 스미스(호주)도 나란히 1오버파 143타를 쳐 1타 차로 통과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4.16 09:30 | YONHAP

  • thumbnail
    박지영, KLPGA 투어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 이틀 연속 선두

    ...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장수연(28)이 7언더파 137타로 단독 5위에 올라 2주 연속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유소연(32)은 후원사 대회에 출전해 이븐파 144타, 공동 42위로 3라운드에 진출했다. 그러나 김세영(29)은 3오버파 147타로 1오버파까지인 통과에 실패했다. 지난 시즌 6승을 거두고 대상, 상금왕을 석권한 박민지(24)도 이븐파 144타로 유소연과 함께 공동 4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4.15 18:23 | YONHAP

  • thumbnail
    돌아온 예비역 이형준, KPGA투어 시즌 개막전 2R 버디 10개 맹타

    ... 그는 밝혔다. 이날 이형준은 샷도 샷이지만, 그린 플레이가 척척 맞아떨어졌다. "샷은 어제와 다르지 않았다"는 이형준은 "그린 경사 파악이 좀 헛갈렸던 어제와 달리 오늘은 경사가 눈에 척척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 대회에 앞서 통과를 목표로 세웠다는 이형준은 " 통과는 했으니 이제 우승 경쟁에 뛰어들겠다"고 투지를 보였다. 이형준은 2017년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에서 통산 5승 고지에 오른 이후 6번째 우승을 아직 이루지 못했다. "오랜만에 (우승 ...

    한국경제 | 2022.04.15 15:49 | YONHAP

  • thumbnail
    이틀 연속 노보기 김효주, 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 2R 선두

    ...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김아림(27)과 투어 신인 안나린(26)은 나란히 5언더파 139타를 치고 공동 5위에 올라 선두 경쟁에 합류할 태세다. 김아림은 "바람이 많이 불고, 그린도 잘 받아주지 않아서 영리한 플레이를 해야 하는 곳"이라며 "바람의 방향을 잘 읽은 것이 좋은 결과가 나온 원인"이라고 말했다. 박인비(34)는 이틀 합계 9오버파로 100위권 밖으로 밀려 통과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4.15 11:35 | YONHAP

  • thumbnail
    우즈, 7월 디오픈 앞두고 아일랜드 프로암 대회 출전

    ... 이어 7월 14일부터 영국 스코틀랜드의 세인트앤드루스에서 메이저 대회인 디오픈이 개막한다. 지난해 2월 교통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친 우즈는 이달 초 열린 시즌 첫 메이저 대회 마스터스를 통해 복귀전을 치렀다. 마스터스에서 통과, 47위의 성적을 낸 우즈는 '골프의 성지'로 불리는 세인트앤드루스에서 열리는 올해 디오픈에 출전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전초전 격으로 JP 맥매너스 프로암에도 나가기로 했다. 우즈는 다른 메이저 대회인 5월 PGA 챔피언십에는 ...

    한국경제 | 2022.04.15 10:51 | YONHAP

  • thumbnail
    '베테랑의 힘' 박상현, KPGA 개막전 6언더파 공동 선두

    ... 남았지만, 박상현은 84m를 보고 웨지를 때렸고, 핀을 살짝 지나 그린에 떨어진 볼은 예상한 대로 역회전을 먹고 흘러 내려와 홀에 빨려 들어갔다. 박상현은 "경험에서 나온 공략"이라며 웃었다. 박상현은 "대회에 출전한 이상 통과가 아니라 우승이 목표"라면서 개막전 우승에 강한 의욕을 보였다. 일본프로골프투어(JGTO)를 병행하는 박상현은 "8월까지는 코리안투어에서 뛰면서 5승을 목표로 잡고 있다"고 덧붙였다. 작년 스릭슨 투어에서 2승을 올리고 상금왕을 ...

    한국경제 | 2022.04.14 17:55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오제세 "김영환 출마, 당심 아냐"

    ... 이어 "김 후보와 해당 국회의원들은 이번 선거에 당심이 없다는 것을 도민과 당원 앞에 천명하고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애초 경기지사 출마를 선언했던 김 전 의원은 박덕흠·이종배·엄태영 국회의원의 경선 참여 요청을 받고 충북지사 출마로 선회해 지난 12일 경선 오프를 통과했다. 국민의힘은 김 전 의원과 오 전 의원, 박경국 전 안전행정부 차관 3명을 경선 후보로 선정했다. 충북지사 후보 경선은 이달 19∼20일 치러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4.13 11:34 | YONHAP

  • thumbnail
    타이거 우즈가 보여준 '황제의 품격' [조수영의 골프 단짠단짠]

    ... 우즈를 다시 보는 역사적인 순간을 놓치지 않기 위해 TV앞에 앉은 것이겠지요. 특히 우즈의 복귀 첫날인 1라운드, 통과 여부가 달린 2라운드는 각각 전년보다 21%, 3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마스터스가 끝난 뒤 우즈는 ... 스피스(29·미국),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잰더 쇼플리(29·미국) 등 톱랭커들이 줄줄이 탈락을 당했지만 그는 당당하게 본선에 진출했습니다. 300야드가 넘는 장타, 정교한 쇼트게임은 1년 전 두 다리가 ...

    한국경제 | 2022.04.13 10:45 | 조수영

  • thumbnail
    '우즈 복귀 무대' 마스터스 골프 시청률 껑충

    ... 명으로 집계됐고, 이는 작년 대회보다 7% 많아진 것으로 13일(한국시간) 밝혔다. 최종 라운드 승부가 결정된 미국 동부 시간 오후 7시 45분부터 오후 7시 사이 시청자는 1천316만명이었다. 우즈의 복귀 첫날인 1라운드와 통과 여부가 초미의 관심이었던 2라운드 시청률도 껑충 뛰었다. ESPN이 중계한 1라운드 시청자는 280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보다 21% 상승한 것이다. 2라운드 시청자는 작년보다 31% 증가한 350만 명이다. ...

    한국경제 | 2022.04.13 08: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