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61-10370 / 13,0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베이징 2008] 日에 다시 한번 슬픔을 던져주마!

    ... 말고는 허용하지 않았다. 한국도 비슷하다. 팀 방어율은 2.81로 8개국 중 5위 수준이지만 한기주(19.31)와 봉중근(8.31)을 제외한 나머지 투수들은 모두 1∼2점대를 유지하고 있다. 방망이는 한국 쪽이 조금 더 세다. 한국 팀 타율은 0.286(241타수 69안타)이고,일본은 0.242(227타수 55안타)에 불과하다. 일본은 1∼5번 타자는 그런대로 안타를 쳐내고 있지만 하위타선이 팀 타율을 깎아내리고 있다. 반면 한국은 이가 빠진 게 문제다. 1∼3번 ...

    한국경제 | 2008.08.21 00:00 | 김경수

  • 박찬호 시즌 2번째 세이브 실패

    ... 2.51(종전 2.58)로 다소 낮아졌다. 다저스는 9회초 1점을 더 내주며 3-4로 패했다. 한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추신수(26)는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경기에 4-5로 뒤지던 8회말 대타로 출장, 볼넷을 골라 나간 뒤 프랭클린 구티에레스의 3점 홈런 때 홈을 밟아 득점을 올렸다. 시즌 타율은 0.262. 클리블랜드는 8회말 대거 5점을 뽑아 8-5로 승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8.08.21 00:00

  • [올림픽] 야구 한일전, 타격 집중력이 승부 가른다

    ... 말고는 허용하지 않았다. 한국도 비슷하다. 팀 방어율은 2.81로 8개국 중 5위 수준이지만 한기주(19.31)와 봉중근(8.31)을 제외한 나머지 투수들은 모두 1∼2점대를 유지하고 있다. 방망이는 한국 쪽이 조금 더 세다. 한국 팀 타율은 0.286(241타수 69안타)이고, 일본은 0.242(227타수 55안타)에 불과하다. 일본은 타자 9명 중 1∼5번은 그런대로 안타를 쳐내고 있지만 그 뒤가 문제다. 주로 6번을 치는 무라타 슈이치(타율 0.095)를 필두로 ...

    연합뉴스 | 2008.08.21 00:00

  • thumbnail
    [올림픽] 야구 4강전, 마운드 총동원령

    ... 결국 투수들의 어깨에 달린 셈이다. 타선은 이종욱, 이용규, 김현수 등 `테이블 세터'들이 불꽃 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는 가운데 이승엽, 김동주 등 중심타선의 폭발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승엽은 풀리그 6경기에서 22타수 3안타(타율 0.136), 2타점 부진에 빠져있다. 하지만 이승엽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 동메달의 주역으로 활약했고,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차 예선에서도 일본을 상대로 역전 투런포를 쏘아 올리는 등 고비마다 결정적인 한방을 터뜨렸다. ...

    연합뉴스 | 2008.08.20 00:00

  • 이병규 5타수 1안타 1타점

    ... 삼진과 투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팀이 2-1로 앞서고 있던 5회초 3번째 타석에서는 2사 주자 1, 2루에서 우전 적시타로 2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 들여 타점을 기록했다. 이병규는 이후 2루 땅볼과 헛스윙 삼진으로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다. 시즌 평균 타율은 0.227을 그대로 유지했다. 주니치가 4-2로 이겼다. 임창용은 팀이 요미우리 자이언츠에 4-7로 패하면서 등판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8.08.20 00:00

  • [올림픽] 야구 김현수.고영민 "겁없이 때린다"

    ... 이후 특별한 부담은 못 느낀다"고 특유의 무덤덤한 표정으로 답했다. 김현수는 선구안이 좋아 삼진이 적은 타자다. 스트라이크 비슷한 코스에 들어오는 공은 볼 카운트에 개의치 않고 적극적으로 방망이를 돌려 정규 시즌 타격 1위(타율 0.344)를 달리고 있다. 그는 "미국 혹은 일본 중 어느 팀이 올라와도 크게 상관없다. 일본이 올라오면 분위기 싸움에서 승부가 갈릴 것 같다"고 전망했다. '2익수' 고영민도 세 번째 맞는 국제 경기에서 안정된 수비와 알토란 ...

    연합뉴스 | 2008.08.19 00:00

  • [올림픽] 야구 준결승전 상대, 어디가 나을까

    ... 무너졌지만 구위가 살아나면 공략이 쉽지 않다. 한국은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서 일본을 상대로 1, 2차 예선에서 두 번이나 이기고도 막상 4강전에선 진 경험도 있다. 미국은 이번 대회 5경기에서 0.269의 팀 타율로 32득점이나 올렸을 만큼 타격이 일품이다. 특히 홈런은 6개나 쳤다. 일본은 타선이 약하고 미국은 불펜에 약점이 있다는 게 한국으로선 기대를 거는 측면이다. 문제는 한국이 6연승으로 일찌감치 조 1위를 확정하는 바람에 상대를 ...

    연합뉴스 | 2008.08.19 00:00

  • 이병규 5경기만에 3안타 `맹타'

    ... 뒤지고 있던 4회말 1사 주자 1,3루에서는 1-1 동점을 만드는 중전 적시타를 만들어냈다. 세번째 타석에서 우전 안타로 출루했던 이병규는 마지막 타석에서는 땅볼 아웃으로 물러났다. 4타수 3안타 1타점으로 지난 12일 1군 복귀 무대에서 홈런 2개를 친 이후 4경기동안 계속된 무안타의 부진을 떨쳐냈다. 시즌 타율은 0.227(종전 0.219)로 높아졌다. 주니치는 5-1로 승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8.08.17 00:00

  • 박찬호 2경기 연속 무실점

    ... 2.62)로 낮아졌다. 다저스는 바뀐 투수 조너선 브록스턴이 10회초 1점을 내줘 3-4로 패했다. 한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추신수(26)는 이날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 홈경기에 지명타자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장, 볼넷 2개를 얻었지만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평균타율은 0.265(종전 0.269)로 다소 나빠졌다. 클리블랜드는 3-4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8.08.17 00:00

  • 임창용 28세이브…이병규 4경기 무안타

    ... 잡아내면서 두 점차 승리를 지켜냈다. 시즌 28세이브(1승4패)로 센트럴리그 투수 중 세이브 부문 2위로 올라섰다. 평균 자책점도 2.08(종전 2.13)로 낮아졌다. 한편 이 경기에서 중견수 겸 3번타자로 선발 출전한 주니치의 이병규(34)는 볼넷을 하나 얻었지만 3타석에서 모두 범타로 물러나면서 4경기 연속 무안타를 기록했다. 타율은 0.219(종전 0.222)로 더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8.08.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