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381-10390 / 15,6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대형 KT 위즈 특별지명, KIA팬들"분노"…이대형·김상현·용덕한 등 9명 이적 확정…보상금은?

      ... 정대현(23), 롯데 포수 용덕한(33), 한화 투수 윤근영(28)을 각각 지명했다. KT는 지명 선수에 대한 보상금으로 각 구단에 10억 원씩을 댓가로 지불해야 한다. 이대형은 올 시즌 126경기에 출장해 149안타 75득점 22도루 타율 0.323으로 지난 2007년 이후 7년 만에 3할 타자로 등극하며 기량이 정점에 올랐다. 이대형 KT 위즈 특별지명 소식에 누리꾼들은 "이대형 KT 위즈 특별지명, 쥐도 새도 모르게", "이대형 KT 위즈 특별지명, 기아 힘들겠다.내년", ...

      한국경제TV | 2014.11.28 13:44

    • 이대형 KT 특별지명, 1년만에 기아 떠나나?.."용덕한 김상현 정대현 등 9명 포함"

      ... 24일 9개 구단으로부터 20인 보호선수 명단을 받은 조범현 KT 감독은 9명 선수를 특별지명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기아 외야수인 이대형을 지명한 부분이다. 이대형은 올 시즌 126경기에 출장해 149안타 75득점 22도루 타율 0.323으로 지난 2007년 이후 7년 만에 3할 타자로 등극하며 기량이 정점에 올랐다. 이대형 KT행에 기아 팬들은 어리둥절한 상태다. 기아 타이거즈 홈페이지에는 이대형과 관련해 청원 글이 올라오고 있다. 한편 투수로는 넥센 ...

      한국경제TV | 2014.11.28 11:46

    • thumbnail
      '4년 86억원' FA 장외홈런 치고 욕먹는 최정

      ... "국내에선 홍성흔 외에 FA 성공 사례가 없다"고 꼬집을 정도로 수확 없는 경작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다만 최정은 꾸준함과 성장성에서 인정을 받아왔기에 성급하게 거품이란 판단을 내릴 수 없다. 지난 5년 연속 3할 타율과 4차례 20개 이상의 홈런을 때려냈고, 데뷔 이후 10년 통산으로 계산하면 타율 0.292, 1033안타, 168홈런, 634타점, 593득점, 119도루, 9년 연속 두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 국가대표급 수비는 언급할 필요도 없이 국내 ...

      한국경제 | 2014.11.28 05:40 | 전형진

    • `쿠바 거포` 토마스 애리조나행, 골드슈미트와 중심타선

      ... 중심타선을 이룰 전망이다. 미국 현지에서는 토마스가 메이저리그에서도 매 시즌 25~30홈런은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쿠바리그에서 활약했던 토마스는 지난해 3월 열린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는 쿠바 대표로 나서 타율 0.375(16타수 6안타) 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토마스의 쿠바 탈출 과정은 여전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김민혁기자 minhyu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한예슬♥테디 홍대데이트 `닭살커플` ...

      한국경제TV | 2014.11.27 16:57

    • [WOWTV 프로야구] 넥센 '버린 외국인 선수 다시 보자' 재활용 재미 '쏠쏠'

      ... 8만달러 등 최대 38만달러에 계약했다. 2014시즌 부진했던 넥센의 스나이더 영입은 누구도 예상치 못한 결과다. 올 시즌 조시벨에 이어 시즌 도중 대체선수로 영입된 스나이더는 왼손 중장거리 타자로 정규시즌에 37경기 출전 타율 2할 1푼, 4홈런에 17타점을 기록하는데 그쳤으나 포스트시즌에 들어선 뒤 타율 4할3푼3리(30타수 13안타), 2홈런, 6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팬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특히 왼손 강타자들이 즐비한 LG와 달리 박병호와 강정호, ...

      한국경제TV | 2014.11.27 10:00

    • thumbnail
      조동화, SK와 재계약 '4년간22억원'…“태어날 아이에게 좋은 선물”

      ... SK 와이번스는 “FA 조동화 선수와 4년 총액 22억원의 조건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하며 계약금 8억원, 연봉 12억원, 옵션 2억원의 계약조건을 전했다. 2000년 신고선수로 SK 와이번스에 입단한 조동화는 15년간 통산 타율 0.250으로 638안타 201타점 387득점 167도루를 기록했다. 2007년, 2008년, 2010년 3차례 SK 와이번스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동안에도 자신의 역할을 해냈다. 조동화는 재계약 이후 “우선 내가 ...

      한국경제 | 2014.11.27 00:19

    • thumbnail
      김경언, 한화와 3년 재계약…FA 자격에도 마무리캠프 참가 '눈길'

      ... 등 총액 8억 5000만원으로 계약에 성공했다. 김경언은 FA 자격을 취득한 이후에도 일본 오키나와 마무리캠프 참가를 자청하는 등 한화 이글스에 잔류할 의지를 보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언은 지난 시즌 89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1푼3리8홈런52타점, 출루율 3할9푼7리, 득점권 타율 3할4푼9리로 타선에 힘을 보태왔다. 김경언은 재계약 후 “제2의 고향이나 다름없는 한화에 남게 되어 기쁘고 나 자신의 가치를 인정해준 구단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14.11.27 00:10

    • thumbnail
      김강민, 4년 총액 56억원으로 SK 잔류 “책임감 가지고 최선 다하겠다”

      ... 조건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김강민은 이로써 계약금 28억원과 연봉 24억원, 옵션 4억원 등의 조건으로 SK 와이번스에 잔류하게 됐다. 김강민은 2001년 2차지명 2순위로 SK와이번스에 입단한 이후 14년 동안 타율 0.281리 854안타 385타점 452득점 142도루를 기록해왔다. 2010년 골든글러브에서 외야수 부분을 수상하며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리그를 대표하는 외야수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SK와이번스와 계약 소식이 전해진 ...

      한국경제 | 2014.11.26 23:05

    • thumbnail
      SK 남은 최정, 86억 '잭팟'

      ... 4년간 계약금 42억원, 연봉 11억원 등 총 86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롯데와 4년 75억원(계약금 35억원, 연봉 10억원)에 계약한 강민호를 넘어선 역대 FA 최고 대우다. 5년 연속 3할 타율과 네 차례 20개 이상의 홈런을 기록한 최정은 이번 FA 시장에서 최대어로 꼽혔다. 삼성 라이온즈는 이날 윤성환(33)과 4년간 80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프로야구 역대 투수 최고 FA 계약 기록이다. 삼성은 프로야구 최고 불펜투수로 ...

      한국경제 | 2014.11.26 21:17 | 최만수

    • 라미레즈 보스턴행, 다저스 유격수 이제 누구?

      ... 메이저리그 홈페이지는 두 가지 방안을 내놓았다. 첫 번째는 내부에서 새로운 유격수를 찾는 방안이다. 다저스 유격수 자원으로는 저스틴 터너와 미겔 로하스 등이 있다. 특히, 터너는 방망이도 좋다. 올 시즌 내야 전 포지션을 거치면서 타율 0.340 홈런 7개를 기록했다. 터너로 부족하다면 외부 FA 또는 트레이드를 통해 데려오는 방안을 내놓았다. 현재 FA 유격수로는 아스드루발 카브레라, 스테판 드류, 제드 라우리가 있다. 또 알렉세이 라미레즈(시카고 화이트삭스)와는 ...

      한국경제TV | 2014.11.26 1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