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91-10400 / 13,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4번타자 추신수, 첫 멀티히트

    ... 토론토의 에이스 로이 할러데이를 상대로 2회말 첫 타석에 나선 추신수는 중전안타를 치고 나갔고 3회에는 투수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6회에도 2루 땅볼에 그쳤으나 8회에는 우전안타를 뽑아냈다. 전날 홈런포에 이어 2안타를 터뜨리며 타격감을 끌어올린 추신수는 시즌 타율도 0.286(14타수 4안타)으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클리블랜드는 4-5로 져 개막전부터 5연패의 늪에 빠졌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shoeless@yna.co.kr

    연합뉴스 | 2009.04.12 00:00

  • 추신수, 시즌 첫 홈런 폭발

    ... 블루제이스와 홈 경기에서 6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토론토 두 번째 투수 브라이언 탈레트의 2구를 통타, 우중간 펜스를 넘기는 1점 홈런을 뿜어냈다. 시즌 4경기 만에 터진 마수걸이 홈런포. 텍사스 레인저스와 개막 시리즈에서 타율 0.167(6타수1안타)로 부진해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선 선발자리조차 내줬던 추신수는 이날 홈 경기에 6번 타자, 우 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첫 타석에서 내야 뜬공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두 번째 타석에서 중견수 직선타로 타격감을 ...

    연합뉴스 | 2009.04.11 00:00

  • 추신수 시즌 3번째 경기서 선발 제외

    ... 우익수 겸 8번 타자로 출전시켰다. 그러나 크로는 이날 5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추신수는 앞서 올 시즌 2경기에 우익수 겸 6번 타자로 출장했지만 7일 텍사스와 개막전에는 3타수 1안타, 9일에는 3타수 무안타, 볼넷 1개에 타율 0.167로 부진했다. 추신수는 지난 시즌 94경기에서 타율 0.309와 홈런 14개, 66타점과 장타율 0.549을 기록하면서 팀의 주전 붙박이 우익수를 꿰찬 것으로 평가받았지만 웨지 감독이 크로에 대한 기대를 보이면서 선발 경쟁을 ...

    연합뉴스 | 2009.04.10 00:00

  • 이승엽, 대타로 나와 3타수 무안타

    ... 상대 2루수가 걷어내면서 아쉽게 타점 찬스를 놓쳤다. 7-1로 앞선 8회에는 물끄러미 서서 삼진을 당했고 9회에는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4일 히로시마전에서 4타수2안타를 때린 뒤 이승엽은 4경기, 9타수 무안타로 부진해 시즌 타율이 0.125(16타수2안타)로 뚝 떨어졌다. 이틀전 요코하마전에서 삼진 2개를 당하고 중도 교체됐던 이승엽은 왼손 투수가 선발로 나오는 바람에 아예 벤치를 지키는 신세가 됐고 그 탓에 타격감 유지에 애로를 겪고 있다. 센트럴리그 ...

    연합뉴스 | 2009.04.09 00:00

  • 이승엽, 삼진 2개…경기 중 교체

    ...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이승엽은 1-0으로 앞서가던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도 똑같은 공에 방망이를 휘두르며 고개를 숙였다. 결국 이승엽은 5회초 세 번째 타석에 앞서 기무라 다쿠야로 교체됐다. 이승엽은 시즌 12타수 2안타, 타율 0.167을 기록 중이다. 이승엽의 교체 배경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개막 3연전에서 1무2패로 부진했던 하라 다쓰노리 요미우리 감독이 이날 경기는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최근 두 경기에서 5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던 이승엽을 도중에 ...

    연합뉴스 | 2009.04.07 00:00

  • 이승엽-임창용, 시즌 스타트 `합격점'

    ... 발목을 잡히지 않을까 걱정했던 전문가들도 있었지만 개막 3연전에서 우려를 씻어냈다. 지난 시즌 100일이 넘는 2군 생활로 `아시아 홈런왕'의 명성에 금이 갔던 이승엽은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 개막 3연전에서 10타수 2안타(타율 0.200)를 기록했다. 기록은 다소 미흡하지만 내용은 그다지 나쁘지 않았다. 이승엽은 3일 개막전에서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지만 두 번째 경기에서는 첫 타석에서 솔로 홈런으로 첫 안타를 신고했다. 두번째 타석에서 비록 우익수 ...

    연합뉴스 | 2009.04.06 00:00

  • 이승엽, 3타수 무안타 1타점

    ... 1-1로 맞서던 9회말 첫 타자로 나왔지만 삼진으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겼다. 연장 11회말 1사 2루 다섯번째 타석에서는 상대 투수의 고의 사구로 1루를 밟았다. 이승엽은 이날까지 3경기에서 홈런 한개를 포함해 10타수 2안타, 타율 0.200에 타점 2개를 기록 중이다. 한편 요미우리는 9회초 히로시마에 한 점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고 이후 연장 12회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해 개막 3연전에서 1무2패로 부진했다. (도쿄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

    연합뉴스 | 2009.04.05 00:00

  • MLB 이치로 위궤양으로 개막전 출장 무산

    ... 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결승에서 연장 10회 끝내기 안타로 한국에 패배를 안긴 이치로는 대회 참가 뒤 소속팀에 복귀하고서도 심한 피로를 느껴 검진을 받았다. 2001년부터 시애틀에서 뛰면서 통산 타율 0.331을 기록 중인 이치로는 메이저리그 8시즌 동안 매년 157경기 이상 출전했으며 2005년과 2008년에는 전 경기에 출전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연합뉴스 | 2009.04.04 00:00

  • 이승엽, 시즌 두번째 경기만에 첫 홈런포

    ... 활약을 펼쳤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이승엽은 앞서 4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방망이 중심에 잘 맞췄지만 우익수 플라이로, 6회말 세번째 타석에서는 2루 땅볼로 각각 물러났다. 이날까지 7타수 2안타, 타율 0.286을 기록 중이다. 요미우리는 2회 이승엽과 아베의 백투백 솔로 홈런으로 2-1로 앞서갔지만 6회초 히로시마 히가시데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한 데 이어 8회초에는 세번째 투수 나카무라가 구리하라와 시볼에게 각각 스리런과 솔로 ...

    연합뉴스 | 2009.04.04 00:00

  • 추신수 시범경기 첫 홈런

    ... 메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시범경기에서 1회 말 시카고 선발 투수 뎀스터에게 솔로 홈런을 뽑아내며 동점을 만들었다. 7회에 볼넷을 골라 나간 뒤 홈을 밟은 추신수는 4타수 1안타 2득점의 활약을 펼쳤다. 전날까지 13타수 1안타 타율 0.077에 머물렀던 추신수는 이날 홈런으로 타율을 0.118(17타수 2안타)로 조금 끌어올렸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의 솔로 홈런과 앤디 마테(3회)와 라이언 가코(6회)의 2점 홈런 등 홈런을 3개나 때렸으나 선발투수 레이스가 ...

    연합뉴스 | 2009.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