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82,8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라틴 엑소더스…미 국경으로 향하는 이주민 행렬, 국적도 다변화

    ... 주변 국가로 급속 확대 국경서 체포되는 이주민 올해 170만명 예상…바이든 정부 고심 가난과 질병, 부패 등 부조리를 피해 '아메리칸 드림'을 찾아 미국으로 가려는 중남미 이주민 행렬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행렬은 특히 트럼프 전 행정부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가혹한 이민 정책을 펴는 바이든 정부가 들어서면서 더욱 늘어났는데, 이주자들의 국적 또한 눈에 띄게 다변화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카리브해 ...

    한국경제 | 2021.09.23 11:53 | YONHAP

  • thumbnail
    "미 국무부, 전세계에서 중국 감시할 '차이나 하우스' 추진"

    ... 강화할 특별 부서를 출범하는 계획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포린폴리시는 국무부가 중국과 관련한 정보 분석가들을 충원하는 국방부의 조직 정비 방침을 모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미국은 대중국 초강경파로 거론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집권기 때부터 대중국 전담 인력을 충원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국무부는 해당 조치를 두고 내부 논쟁에 휘말린 것으로 전해졌다. 2017∼2018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국 담당이었던 수잔 손턴 전 차관보 대행은 ...

    한국경제 | 2021.09.23 11:38 | YONHAP

  • thumbnail
    여기가 미국 텍사스라니…"제3세계 방불케 할 정도" [박상용의 별난세계]

    ... 질린 난민들은 혼비백산해서 도망쳤고 뒤로 넘어져 강물에 빠진 난민도 있었다. 앞서 미국 당국은 공중보건에 관한 연방법 42호를 근거로 이곳의 아이티인들을 항공편으로 아이티로 되돌려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42호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작년 3월 미 질병관리통제센터(CDC)가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이유로 이민자들을 국경에서 즉각 추방하도록 허용하는 근거로 활용했던 것이다. 이에 대해 공화당과 민주당 양쪽에서 비판이 쏟아졌다. 민주당의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

    한국경제 | 2021.09.23 11:06 | 박상용

  • thumbnail
    주미 중국대사 연일 강공…"잘난체하는 설교 용납 안 해"

    ...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이전 미 행정부의 행적을 봤을 때 미국 정부의 기후 변화 대응과 관련한 약속에 의구심을 갖고 있으며 국제사회도 미국이 또다시 입장을 번복하지 않을까 의심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이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정부 당시 미국을 포함한 195개국이 비준한 2015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해버린 일을 비판한 것이다. 앞서 친 대사는 지난 13일에는 비영리단체 미중무역전국위원회(USCBC) 이사회가 화상으로 ...

    한국경제 | 2021.09.23 10:42 | YONHAP

  • thumbnail
    미 경합주 아이오와 바이든 지지율 31%…비판여론은 배인 62%

    ... 22%에 불과했고, 69%가 비판적 입장을 보였다. 코로나19 대처 방식에는 36%가 찬성하고 60%가 반대했다. 경제 정책 지지율은 32%, 반대 62%였고 형사사법 정책 지지율은 28%, 반대 54%였다. 이밖에 이민 정책 지지율은 25%, 반대 67%로 각각 나타났다. 2020 대선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아이오와주에서 44.89% 지지율을 얻으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53.09%)에게 8.2%P 차로 패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3 08:18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국왕 "이란 핵무기 막기 위한 국제사회 노력 지지"

    ... 시작했다고 언급하면서 "상호 존중과 내정 불간섭 원칙에 따라 구체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란 반관영 메흐르 통신은 이번 유엔 총회에서 이란과 사우디의 외무장관이 만나 회담했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파기했던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희망했지만, 이를 위해 진행 중인 국제사회와 이란의 협상은 진전을 보지 못한 채 잠정 중단된 상태다. 이란은 핵합의 복원의 전제 조건으로 자국에 ...

    한국경제 | 2021.09.23 04:31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대사 내주 워싱턴 복귀…마크롱-바이든 내달 회담 추진

    ... 맺었고, 계약 금액은 560억 유로 상당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부 장관은 "뒤통수를 맞았다", "배신을 당했다"며 강한 논조로 미국과 호주를 맹비난해왔다. 프랑스에서는 계약을 직접 파기한 호주보다 이를 고의로 알리지 않은 미국을 향한 분노가 더욱 거셌다. 마크롱 대통령으로서는 바이든 대통령 당선으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삐걱거렸던 미국과의 관계 정상화를 꿈꿔왔기에 실망이 컸던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3 02:41 | YONHAP

  • thumbnail
    미 공화 하원의원 4명 바이든 탄핵안 제출…"성공 가능성 없어"

    ... 못하겠지만, 탄핵소추안 제출이 양극화한 하원에서 얼마나 더욱 보편화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전했다. 탄핵안이 효력을 내려면 하원과 상원에서 모두 통과되어야 하지만 현재 의회 지형은 민주당이 모두 다수당 지위를 누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4년 재임 동안 1·6 의회 난입사태 조장 등의 이유로 하원으로부터 두 차례 탄핵을 당했지만, 상원은 모두 무죄 판결한 바 있다. 하지만 그는 퇴임 직전 하원 탄핵안이 가결되는 등 미 역사상 임기 중 두 번의 하원 ...

    한국경제 | 2021.09.23 00:16 | YONHAP

  • thumbnail
    체니가 미운 트럼프 vs 응원 나선 부시…전직 대통령 맞대결

    ... 22일(현지시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다음 달 텍사스주(州)에서 리즈 체니 하원의원의 선거자금 모금에 나선다고 보도했다. 부시 전 대통령과 함께 일한 딕 체니 전 부통령의 딸인 체니 의원은 공화당 내에서 대표적인 '반(反) 트럼프' 인사다. 그는 대선 조작설을 퍼뜨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 지난 1월 하원 탄핵 당시 찬성표를 던졌고, 의회 난입 사태 조장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했다. 당내 친(親) 트럼프 세력의 표적이 된 체니 의원은 지난 ...

    한국경제 | 2021.09.22 22:32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탈세 보도 뉴욕타임스·제보자 조카에 1천200억 소송

    NYT 2018년 보도 "트럼프, 부친에게서 4천900억 받고 상당액 탈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거액 탈세 의혹을 보도한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이를 제보한 조카 메리 트럼프에게 1억 달러(약 1천200억원)에 달하는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21일(현지시간) 데일리비스트와 AP·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더치스 카운티에 있는 뉴욕주 법원에 제기한 소송에서 NYT의 수전 크레이그, 데이비드 바스토, ...

    한국경제 | 2021.09.22 19: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