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801-80810 / 82,8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트럼프, 벌써 본선 전망…"나와 힐러리가 역대최고 대결"

    "중재전당대회 안 열릴 것…생각도 못한 지역서도 선전할 터"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의 유력 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본선 맞대결 예상 상대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지목했다. 트럼프는 21일(현지시간) 미국 CNN의 '스테이트 오브 유니언'에 출연해 "본선에서 클린턴 전 장관과 맞붙을 것이며 우리 둘은 역사상 최고의 투표율을 기록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그는 "솔직히 ...

    연합뉴스 | 2016.02.22 15:27

  • thumbnail
    루비오, 트럼프 대항마 '급부상'…힐러리, 샌더스 돌풍 겨우 잠재워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공화당 대통령후보 경선 3차 관문인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압도적 승리를 거두며 ‘대세론’ 굳히기에 들어갔다.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는 경선 포기를 선언했다. 공화당 경선 구도는 ‘트럼프 대 반(反)트럼프’ 구도로 재편될 전망이다.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민주당 네바다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돌풍의 주역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을 ...

    한국경제 | 2016.02.21 19:27 | 워싱턴=박수진

  • 트럼프 "애플 승복할 때까지 삼성 휴대폰만 쓰겠다"

    ... 것”이라며 반박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애플은 ‘법조계 거물급 인사’까지 영입해 수사당국과의 법적 공방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정 밖 논쟁도 뜨겁다. 공화당의 유력 대선 경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애플이 테러범 정보를 수사당국에 넘길 때까지 삼성 휴대폰만 사용하겠다”고 선언했다. 반면 국제인권단체 ‘미래를 위한 싸움’은 23일 세계 30여개 도시에서 애플을 지지하는 시위를 벌일 ...

    한국경제 | 2016.02.21 19:19 | 홍윤정

  • thumbnail
    [천자 칼럼] 애플 대 FBI

    ... 중 어느 쪽이 우선이냐다. 애플의 만능키 프로그램 없이는 총기 난사 테러범의 아이폰 암호를 풀 수 없다니 FBI도 영화 속의 만능 수호자는 아닌 모양이다. ‘애플은 즉각 정부의 법집행에 응하라’는 압박은 트럼프 후보만의 목소리도 아니다. 영국의 FT도 ‘3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는데 법원 명령을 따르지 않고 있다’며 팀 쿡의 잘못이라고 비난했다. 반면 뉴욕타임스는 FBI의 요구나 법원 판단은 이해한다면서도 애플이 옳다고 두둔했다. ...

    한국경제 | 2016.02.21 17:48

  • thumbnail
    도널드 트럼프, 3차 경선서 압승…'대세론' 굳힌다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도널드 트럼프와 힐러리 클린턴이 미국 대선 3차 경선에서 미소 지었다. 지난 20일(현지시각) 열린 미국 대선 3차 경선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각각 승리를 거뒀다. 트럼프는 2차 경선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압승에 이어 2연승을 거머쥐며 '굳히기'에 나섰다. 미 언론은 트럼프가 ‘아웃사이더 돌풍’을 넘어 사실상 ‘대세론’을 굳히는 ...

    텐아시아 | 2016.02.21 14:59 | 김은영

  • thumbnail
    미국 공화당 '대세론' 트럼프, "앞으로 삼성 스마트폰만 쓰겠다"

    미국 공화당 대선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잇따라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애플 대신 삼성 핸드폰만 쓰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트럼프는 20일 치러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경선에서 32.5%로 1위를 기록, 마르코 루비오와 테드 크루즈 후보 둘을 10%포인트 이상 차이로 크게 따돌렸다. 트럼프가 아이폰 사용을 거부하고 나선 것은 총격 테러범의 아이폰 잠금 해제를 애플이 도우라는 미국 법원의 명령을 거부한 것에 대한 항의 표시다. 트럼프의 ...

    한국경제 | 2016.02.21 13:29 | 고은빛

  • 美대선 새국면…힐러리 탄력 샌더스 험로, 트럼프 대세 굳히기

    힐러리 대세론 부활 발판-아웃사이더 샌더스 경쟁력 입증…다음 경선 주목 트럼프 대세론 굳히며 대권에 한발짝…루비오 트럼프 대항마 급부상 가능성 젭 부시 결국 경선 포기…존 케이식·벤 카슨도 경선 지속여부 갈림길 미국 대선이 민주·공화 양당의 3차 경선을 거치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20일(현지시간) 치러진 민주당의 네바다 코커스(당원대회)와 공화당의 사우스캐롤라이나 ...

    연합뉴스 | 2016.02.21 12:44

  • 힐러리 네바다서 샌더스 꺾어…사우스캐롤라이나 트럼프 압승

    힐러리 '샌더스 열풍' 차단하며 유리한 고지 확보, 트럼프 2연승으로 '대세론' 크루즈와 2위싸움 선전한 루비오 '트럼프 대항마' 부각…젭 부시 탈락 대의원 확보 경쟁 힐러리 503명 vs 샌더스 70명, 트럼프도 대의원 확보 1위 미국 대선 3차 경선에서 20일(현지시각)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각각 승리를 거뒀다. 클린턴 전 장관은 무서운 기세로 ...

    연합뉴스 | 2016.02.21 11:14

  • thumbnail
    트럼프, 사우스캐롤라이나 승리로 '대세론' 굳히기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승리를 거두면서 대세론 굳히기에 나섰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는 21% 개표가 이뤄진 오후 8시5분 현재 34.2% 득표를 얻으면서 승리를 확정했다. 첫 프라이머리(예비선거)였던 뉴햄프셔 주에서 20%포인트 가까운 격차로 대승을 거둔 바 있다. 이어 남부에서 치러진 첫 프라이머리인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또다시 두자릿수 이상의 대승을 거둔 것이다. 이번 선거를 ...

    한국경제 | 2016.02.21 11:11 | 고은빛

  • 트럼프, 美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서 압승 1위(1보)

    크루즈-루비오 엎치락뒤치락 2위 경쟁 치열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20일(현지시간) 3차 경선전인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미 언론이 전했다. 이날 오후 7시(동부시간) 마감된 경선의 5% 개표가 이뤄진 오후 7시45분 현재 트럼프는 32.2%의 득표를 얻어 경쟁자들을 크게 따돌려 1위를 확정지었다. 2위는 22.4%의 득표율을 기록한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 3위는 20.8%의 ...

    연합뉴스 | 2016.02.21 0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