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821-80830 / 82,8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바마 "트럼프, 대통령 안될것…리얼리티쇼 아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의 대선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대통령이 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주 휴양지인 서니랜즈에서 이틀간 일정으로 열린 미·아세안 정상회의가 폐막한 직후 기자회견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것은 내가 미국 국민들에 엄청난 믿음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며 "미국 ...

    연합뉴스 | 2016.02.17 07:39

  • 미국 공화당 경선 '비방전'…트럼프 "크루즈 계속 거짓말하면 고소"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판이 주자들 간의 상호 비방으로 진흙탕 싸움으로 빠져들고 있다. 한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1, 2위 주자 도널드 트럼프와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의 갈등이 갈수록 노골화되는 양상이다. 두 사람의 충돌은 대선 경선 3차 관문인 오는 20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앞둔 기싸움 성격이 짙다. 이에 이 지역 경선이 다가올수록 두 사람은 대립각을 세울 전망이다. 트럼프는 15일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마운트플레전트 ...

    한국경제 | 2016.02.16 07:57

  • 트럼프 "크루즈 계속 거짓말하면 고소"…美공화 경선 진흙탕싸움

    크루즈 "실제 입장 지적하는데 '거짓말쟁이'라고 소리만 쳐선 안돼" 트럼프 "당 전국위 공정경선 약속 불이행"…제3당 출마 다시 압박?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판이 주자들 간의 상호 비방 속에 갈수록 진흙탕 싸움으로 빠져들고 있다. 특히 한때 '절친'으로 통했던 1, 2위 주자 도널드 트럼프와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의 갈등이 갈수록 노골화되는 양상이다. 두 사람의 ...

    연합뉴스 | 2016.02.16 07:21

  • 모처럼 TV토론 승자평가 젭 부시, 사우스캐롤라이나서 부활할까

    "트럼프 리얼리티 TV쇼 할 때 형은 우리 안전하게 할 안보 구축" 부시가문 '젭 구하기' 총력전…부시 전 대통령, 내일 지원유세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인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가 13일(현지시간) 밤 열린 공화당 대선후보 9차 TV토론에서 선전하며 모처럼 승자 평가를 받았다. 그동안 토론 때마다 존재감을 입증하지 못한 채 패자 판정을 받고, 이것이 지지율에 악영향을 미치는 악순환이 되풀이됐으나 ...

    연합뉴스 | 2016.02.15 02:59

  • 힐러리-샌더스 네바다도 각축…트럼프 사우스캐롤라이나 '압도'

    보수기관 조사서 네바다 45% 동률, 오바마는 과거 2차례 경선서 몰표얻어 공화 사우스캐롤라이나 트럼프 42%→크루즈 20%→루비오 15% 순서 미국 민주당 대선 3차 경선전인 네바다 주 코커스(당원대회)에서도 돌풍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각축을 벌이고 있다는 보수적 기관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군사전문매체인 워싱턴프리비콘이 타깃포인트컨설팅에 의뢰해 지난 12일(현지시간) 내놓은 ...

    연합뉴스 | 2016.02.15 00:56

  • thumbnail
    보수색 보이던 미국 대법원, 진보로 '무게 추' 옮기나

    ... 반박했다. 미국의 대법관은 대통령이 상원의 권고와 과반 동의를 거쳐 임명한다.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공화당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도 후임 대법관 지명 여부가 쟁점으로 부각됐다.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는 “오바마 대통령의 후보 지명을 막는 것은 공화당 상원의원들에게 달렸다”며 2, 3위에 올라 있는 테드 크루즈(텍사스)와 마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을 압박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진보성향 인물을 후임으로 ...

    한국경제 | 2016.02.14 20:29 | 이심기

  • thumbnail
    [글로벌 컨트리 리포트] "극단주의 언더독이 독 될라"…미국 양당서 후보교체·지명설 모락모락

    ... 후보 경선 2차 관문이었던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 후 심각한 고민에 빠졌다. ‘언더독(underdog: 이길 확률이 낮은 선수)’으로 여겨졌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과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각각 민주당과 공화당 선두로 치고 나갔기 때문이다. 샌더스는 스스로를 ‘사회주의자’라고 칭하며 정치 개혁을 부르짖고 있는 민주당 내 비주류(아웃사이더)다. 트럼프도 워싱턴 정치인들을 ‘멍청이’라고 ...

    한국경제 | 2016.02.14 19:55 | 박수진

  • thumbnail
    [글로벌 컨트리 리포트] '독설가' 트럼프 압승 뒤엔 '불도저' 참모가 있다

    미국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이 열기를 띠면서 ‘각 후보 캠프의 장자방(중국 한나라 고조 유방을 도운 전략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1일 ‘트럼프트럼프로 만든 남자를 만났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선거캠프 책임자인 코레이 르완도스키(40)를 뉴햄프셔 압승의 1등 공신이라고 소개했다. ‘불도저’로 불리는 르완도스키는 하루 12병 이상의 ...

    한국경제 | 2016.02.14 19:53 | 박수진

  • '강경보수' 스캘리아 美대법관 사망…오바마 "후임 지명할것"

    ... 던졌다. 이날 스캘리아 대법관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후 각계의 조의가 쏟아졌다. 백악관 수석부대변인 에릭 슐츠는 "오바마 대통령 내외가 스캘리아 대법관의 유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했다"고 전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물론 민주당 유력 대선후보인 버니 샌더스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등도 각각 스캘리아 대법관을 추모했다. (샌프란시스코·서울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김경윤 기자 kong79@yna.co.kr

    연합뉴스 | 2016.02.14 13:29

  • [신설법인 현황] (2016년 2월5일~2016년 2월11일) 부산

    ...·50·여론조사) 연제구 중앙대로 1050 (연산동) ▷카밀라(곽혜미·1·영어. 프랑스어. 일본어. 중국어 통역 및 번역 서비스업) 해운대구 센텀3로 32, 4층 (우동,트럼프월드센텀2) ▷티마켓위너스(주환명·50·관광개발사업 컨설팅) 연제구 시청로 6, 103동 508호 (연산동,부산더샵시티애비뉴) ▷한국미식성(김종원·100·요식업 (한식, 일식, ...

    한국경제 | 2016.02.12 1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