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831-80840 / 82,8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돈많아야 승리하나' 자금력 5위 샌더스 돌풍…1위 힐러리 눌러

    ... 몰아치고 있는 '성난 유권자' 선풍 탓일까? 돈의 선거로 불려온 미국 대선 초반전 양상에 변화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 으레 선거자금의 규모가 당선 여부에 중요한 영향을 미쳐온 미국 선거의 전통이 대선 초반 도널드 트럼프와 버니 샌더스 두 아웃사이더의 돌풍과 함께 선거자금의 역할에 대한 기존의 인식이 변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12일 분석했다.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민주당의 이른바 대세론을 타고 선두주자로 나선 배경에는 상당수 당내 유력 ...

    연합뉴스 | 2016.02.12 11:43

  • thumbnail
    '썰전' 전원책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 되면 우리나라는…"

    ... 이날 김구라가 “어느 후보가 미국 대통령이 되면 우리나라에게 유리할 것 같냐”고 묻자 전원책은 “힐러리가 대통령이 되면 북한에게 강경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우리나라가 피곤해질 것”이라며 “미군 주둔비 더 내놓으라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유시민은 “그렇게 큰 변화가 있겠나. 오마바도 당선 당시 우리나라의 우려와 달리 한국에 ...

    연예 | 2016.02.12 05:48 | 이창근

  • thumbnail
    '썰전' 전원책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우리나라가 피곤해질 것"

    ... SNS로 논란이 된 아리랑TV 방석호 사장의 호화출장 파문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김구라가 “어느 후보가 우리나라에게 유리할 것 같냐”고 묻자, 전원책은 “힐러리가 대통령이 되면 북한에게 강경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우리나라가 피곤해질 것”이라며 “미군 주둔비 더 내놓으라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유시민은 “그렇게 큰 변화가 있겠어요? 오바마는 한국에 관심도 없어, 잘 알지도 못해”라며 “샌더스가 대통령이 된다면 오바마와 ...

    텐아시아 | 2016.02.12 00:04 | 정슬기

  • thumbnail
    '썰전' 전원책 “트럼프, 대통령되면 우리나라 좀 피곤해질 것”

    [연예팀] '썰전'에서 미국 대선 경선 판도를 분석한다. 2월11일 방송될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에서는 현재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돌풍이 불고 있는 미국 대선 경선 판도에 대해 이야기한다. 먼저 전원책 변호사는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우리나라는 좀 피곤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그러자 김구라는 “제가 보기에 트럼프를 상대할 사람은 전 변호사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전원책은 “트럼프가 대통령이 ...

    한국경제 | 2016.02.11 19:09

  • thumbnail
    '썰전', 오늘(11일) 미국 대선 경선 판도 분석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썰전’이 미국 대선 경선을 다룬다.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에서는 현재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돌풍이 불고 있는 미국 대선 경선 판도에 대해 이야기했다. 먼저 전원책 변호사는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우리나라는 좀 피곤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그러자 김구라는 “제가 보기에 트럼프를 상대할 사람은 전 변호사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전원책은 “트럼프가 ...

    텐아시아 | 2016.02.11 15:51 | 박수정

  • 크리스티·피오리나 경선 중도하차…美공화 대선후보 6명 압축

    ... 랜드 폴(켄터키) 상원의원도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신통치 않은 성적을 받아들고선 경선판에서 하차했다. 아이오와와 뉴햄프셔를 거치며 군소 후보들이 정리되면서 공화당 경선 구도는 6명으로 압축됐다. 뉴햄프셔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와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플로리다),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 벤 카슨,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 등 6명은 20일 프라이머리가 열리는 사우스 캐롤라이나로 향했다. 후보 '군살빼기' ...

    연합뉴스 | 2016.02.11 10:50

  • 뉴햄프셔 개표완료‥ 민주당 샌더스 60% 득표율 `버니 샌더스 승리`

    ... 현지시간) 오후 2시30분께 뉴햄프셔 주 정부가 개표작업을 마무리한 결과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 후보는 60.40%의 득표율을 기록해 37.95%에 그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22.45%포인트의 격차로 앞섰다.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35.34%를 획득해 15.81%를 얻은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를 19.53%포인트 차로 누르고 승리했다.3위 자리를 놓고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과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이 막판까지 ...

    한국경제TV | 2016.02.11 10:21

  • 샌더스와 트럼프가 1등?…블룸버그 출마 가능성 더 커졌다

    미국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민주당의 버디 샌더스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각각 압승을 거둠에 따라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의 출마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고 마켓워치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켓워치는 블룸버그 전 시장이 이번 주 중으로 공화당 내 선거전략가인 프랭크 런츠를 만날 계획이라고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커뮤니케이션 전문가인 런츠는 폭스TV의 정치부문 애널리스트로 활동 중이며 공화당에서 최고의 선거전략가로 ...

    한국경제 | 2016.02.11 06:13

  • 뉴햄프셔 개표완료…샌더스 22.45%P·트럼프 19.53%P 격차 압승

    ... 뉴햄프셔 주 정부가 10일 오후 2시30분께 개표작업을 마무리한 결과,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 후보는 60.40%의 득표율을 기록해 37.95%에 그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22.45%포인트의 격차로 앞섰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35.34%를 획득해 15.81%를 얻은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를 19.53%포인트 차로 누르고 승리했다. 3위 자리를 놓고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과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이 ...

    연합뉴스 | 2016.02.11 05:29

  • thumbnail
    미국 대선 '70대 아웃사이더' 돌풍…"기성 정치인에겐 끔찍한 밤"

    미국 대통령선거 후보경선 2차 관문인 9일(현지시간)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대표적 ‘아웃사이더’(워싱턴식 정치를 반대하는 후보권)로 꼽히는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와 자칭 ‘사회주의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이 압도적 표차로 승리하면서 대선 경선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민주당에선 샌더스 의원이 확실하게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대항마로 자리잡으면서 경선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

    한국경제 | 2016.02.10 18:29 | 박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