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841-80850 / 82,8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햄프셔 미국 대선 경선, 트럼프·샌더스 승리

    미국 대통령선거 후보 결정 두 번째 경선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부동산 재벌인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와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이 압도적 표 차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이들은 정치개혁과 보호무역 강화 등 극단적 성향의 공약을 주장해 온 각 당내 ‘아웃사이더(비주류)’로, 앞으로 당 지도부의 지지를 받는 주류 후보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샌더스 의원은 9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 ...

    한국경제 | 2016.02.10 17:58 | 박수진

  • thumbnail
    [천자칼럼] 샌더스의 신혼 여행

    ... 신혼여행을 겸한 출장을 다녀왔다. 샌더스는 도시 자매결연을 위한 출장이었다고 설명했지만 민주당 내부에서도 이 사실을 부담스러워하고 있다. 민주당 핵심부에선 그래서 조 바이든 현 부통령을 출마시키는 방안이 진지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한다. 트럼프가 부담스러운 공화당도 ‘젊은 기수’가 더 유리할 것이라며 크루즈나 루비오를 밀기로 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트럼프와 샌더스 돌풍에 이어 전혀 다른 주인공들로 2막이 시작되는 모양새다. 미국 대선이 갈수록 흥미로워진다. ...

    한국경제 | 2016.02.10 17:30

  • 美뉴햄프셔 경선서 샌더스·트럼프 압승...`아웃사이더` 재돌풍

    두번 째로 치러진 9일(현지시간) 뉴햄프셔 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민주당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가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아이오와 코커스와 함께 대선 풍향계로 불리는 이번 프라이머리에서 그동안 주춤했던 `아웃사이더 돌풍`이 거세게 부활함에 따라 경선전은 앞으로 흥미진진한 장기전이 될 공산이 커졌다.이날 오후 11시45분 현재 개표가 80% 진행된 민주당 예비선거의 경우 샌더스 의원이 60%를 얻어 38%에 그친 힐러리 ...

    한국경제TV | 2016.02.10 14:08

  • [美뉴햄프셔 경선]샌더스·트럼프 '미소'…기성 정치인들 '끔찍한 밤'

    ... 상원의원(59.8%)이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38.5%)을 큰 격차로 앞서고 있다. 두 사람의 득표 수 차이가 개표되지 않은 수량보다 커 사실상 샌더스 의원의 승리가 확정됐다. 공화당에서는 77.7%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부동산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34.5%의 득표로 존 케이식 주지사(16.4%),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11.5%)을 멀찌감치 따돌리고 있다. 남은 표의 80% 이상이 케이식의 '몰표'로 돌아가는 등의 극단적 상황이 생기지 않는 한, 트럼프는 ...

    한국경제 | 2016.02.10 13:48

  • [美뉴햄프셔 경선] 깜짝쇼 없었다…샌더스·트럼프 '미소'

    ... 상원의원(59.8%)이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38.5%)을 큰 격차로 앞서고 있다. 두 사람의 득표 수 차이가 개표되지 않은 수량보다 커 사실상 샌더스 의원의 승리가 확정됐다. 공화당에서는 77.7%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부동산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34.5%의 득표로 존 케이식 주지사(16.4%),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11.5%)을 멀찌감치 따돌리고 있다. 남은 표의 80% 이상이 케이식의 '몰표'로 돌아가는 등의 극단적 상황이 생기지 않는 한, 트럼프는 ...

    연합뉴스 | 2016.02.10 13:45

  • [美뉴햄프셔 선택] '1승1패'…이제 관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네바다

    ... 성적을 거둔 상황이라 진짜 승부는 이제부터라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의 경우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각각 아이오와, 뉴햄프셔를 승리로 장식했고, 공화당에서는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과 도널드 트럼프가 두 곳에서 각각 첫 승리를 이뤘다. 양당 주자들은 9일(현지시간) 뉴햄프셔 프라이머리가 끝남과 동시에 곧바로 사우스캐롤라이나와 네바다로 각각 이동해 11일간의 3라운드 결전에 돌입한다. 민주당과 공화당은 오는 20일 각각 ...

    연합뉴스 | 2016.02.10 13:05

  • [美뉴햄프셔 경선] 선두 탈환한 트럼프…대세론 점화하나

    ... 대변…공화당 주류정치에 대항 막말·좌충우돌 행보로 논란의 중심…본선경쟁력 회의론 거세 지난 1일(현지시간)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예기치 못한 '일격'을 당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일주일 만에 대반전의 기회를 거머쥐었다. 대선 레이스의 2차 관문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 압도적 선두로 치고 나온 것이다. 트럼프로서는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테드 크루즈에게 패배를 당한 '불명예'를 회복하고 ...

    연합뉴스 | 2016.02.10 11:52

  • thumbnail
    [美 뉴햄프셔 경선]샌더스, 트럼프 승리 확실…힐러리 패배 인정

    올해 미국 대선을 앞두고 두 번째로 치러진 뉴햄프셔 주(州)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민주당 버니 샌더스와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승리가 확실시되고 있다. 9일(현지시간) 오후 9시 현재 개표가 21% 진행된 민주당은 샌더스 후보가 득표율 58%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40%)을 여유있게 앞서고 있다. 같은 시각 개표가 23% 이뤄진 공화당은 트럼프 후보가 35%의 득표율을 기록, 존 케이삭 주지사(15%)와, 젭 부시 전 주지사(12%)를 ...

    한국경제 | 2016.02.10 11:36

  • thumbnail
    [美 뉴햄프셔 경선]"버니 샌더스·도널드 트럼프 승리"(CNN 출구조사)

    미국 대선 2번째 경선지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의 9일 초반 개표 결과 민주당은 버니 샌더버스 후보, 공화당은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두자릿수 이상으로 앞서기 시작했다. CNN이 실시한 출구조사에서도 버니 샌더스와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샌더스 후보는 이날 오후 8시께 5%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54%를 득표, 44%를 얻는 데 그친 힐러리 클린턴에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각 현재 3%의 개표가 이뤄진 ...

    한국경제 | 2016.02.10 10:09

  • 美뉴햄프셔 경선 개표초반, 샌더스-트럼프 압도적 우세

    미국 대선 2번째 경선지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의 9일 초반 개표 결과 민주당은 버니 샌더버스 후보, 공화당은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두자릿수 이상으로 앞서기 시작했다. 샌더스 후보는 이날 오후 8시께 5%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54%를 득표, 44%를 얻는 데 그친 힐러리 클린턴에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각 현재 3%의 개표가 이뤄진 공화당의 경우는 트럼프 후보가 33%의 득표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어 존 케이식 후보가 ...

    연합뉴스 | 2016.02.10 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