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851-80860 / 82,8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햄프셔 경선 개표 2%, 공화 트럼프 34% vs 케이식 15%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연합뉴스 | 2016.02.10 09:54

  • [美 뉴햄프셔 경선]"공화 도널드 트럼프 42%, 크루즈·케이식 11%"(개표 1%)

    "공화 도널드 트럼프 42%, 크루즈·케이식 11%"(개표 1%)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2.10 09:45

  • "공화 도널드 트럼프 42%, 크루즈·케이식 11%"[개표 1%]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연합뉴스 | 2016.02.10 09:44

  • thumbnail
    뉴햄프셔 10일 결판…44% 무당파에 달렸다

    미국 대통령선거 경선주자의 두 번째 승부처인 뉴햄프셔주(州) 프라이머리(예비선거)가 9일 300개 선거구에서 시작됐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와 민주당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이 각각 10%포인트 이상의 격차로 2위 후보를 따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처럼 ‘2등의 반란’이 연출될 가능성은 작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경선주자들은 기온이 영하 7도까지 떨어지고 눈보라가 ...

    한국경제 | 2016.02.09 18:47 | 박종서

  • thumbnail
    미국 뉴햄프셔 경선 D-1, 눈보라·한파 속에서도 막판 유세전

    ... 하루 앞둔 8일(현지시간) 민주·공화 양당 대선 주자들은 눈보라와 한파가 휘몰아치는 악천후 속에서도 미국 뉴햄프셔 주 곳곳을 누비며 지지를 호소했다.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달리는 민주당 버니 샌더스와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는 대대적 세몰이를 통해 승기를 굳히는데 총력전을 폈다. 샌더스 의원은 맨체스터 중심가의 팰리스 극장에서 "월스트리트와 억만장자들이 선거 결과를 돈으로 살 수 있도록 하는 부패한 선거자금 시스템을 갖고 있다"며 ‘정치 ...

    한국경제 | 2016.02.09 15:45

  • thumbnail
    미 뉴햄프셔 주 딕스빌노치 마을, 첫 예비선거 '샌더스·케이식' 승리

    ... 공화당의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가 승리를 거뒀다. 9일(현지시간) 0시부터 시작된 딕스빌 노치 투표에서 샌더스 의원이 4표, 케이식 주지사가 3표를 각각 얻었다. 이 마을의 유권자 9명 중 나머지 2명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를 선택했다. 이 마을에는 현재 12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투표 결과는 4분 만에 나왔다. 이곳의 '0시 투표' 전통은 1960년대부터 이어져 왔다. 뉴햄프셔 주의 다른 투표소에서는 대부분 오후 7시에 투표가 끝난다.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16.02.09 15:08

  • 美뉴햄프셔 경선 D-1, 승부 예측 보니...한파 속 승자는?

    ... 당시 60.2%의 투표율을 기록할 정도로 경선참여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어느 정당에도 속하지 않은 무당파 유권자가 무려 44%로 추산돼 막판까지 승부를 예측하기 어렵다.막판 판세는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 후보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여론조사상 두자릿수 이상의 지지율로 우위를 보이는 가운데 각기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마르코 루비오가 맹추격에 나서면서 격차가 좁혀지는 흐름이다.선거를 하루 앞두고 8일 발표된 '유매스 로웰'의 일일 추적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의 ...

    한국경제TV | 2016.02.09 10:38

  • thumbnail
    블룸버그, 대선 출마 검토…"미 시민, 더 나은 후보 선택할 자격 있어"

    ... 후보'로 나서면 공화당과 민주당으로 양분된 기존 대선판이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 FT는 블룸버그가 총기규제와 환경 문제 등에 진보적인 태도를 보인다는 점에서 민주당이 더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화당의 유력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블룸버그의 출마가 "매우 기쁜 일"이라며 환영의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반면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미국이 "민주주의에서 과두정치로 옮겨갈 것"이라며 블룸버그 출마에 반대한 바 있다. ...

    한국경제 | 2016.02.09 10:26

  • thumbnail
    블룸버그 "대선 출마 검토 중…후보 토론수준 한심해"

    ... 잠식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어느 쪽의 표를 더 가져올지 의견이 갈리지만, 블룸버그가 총기규제와 환경 문제 등에 진보적인 태도를 보인다는 점에서 민주당이 더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FT는 전망했다. 일단 공화당의 유력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블룸버그의 출마가 "매우 기쁜 일"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반면 민주적 사회주의자를 자처하는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미국이 "민주주의에서 과두정치로 옮겨갈 것"이라며 ...

    연합뉴스 | 2016.02.09 09:27

  • 美뉴햄프셔 경선 D-1…샌더스·트럼프 두자릿수 우위

    ... 정도로 대선 향방에 결정적 영향을 미쳐왔다. 지난 1일 아이오와 코커스의 이변으로 인해 이번 '뉴햄프셔 선택'은 그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전날 현재 판세는 민주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 공화 도널드 트럼프 등 '아웃사이더' 후보들의 강세다. CNN/WMUR이 지난 3∼6일 민주당 성향 406명, 공화당 성향 362명의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해 7일 내놓은 전화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은 샌더스 의원이 58%, 힐러리 ...

    연합뉴스 | 2016.02.08 1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