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6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법정모독죄' 체면 구긴 트럼프, 이번엔 선거외압 대배심 직면(종합)

    조지아주, 대배심 선발해 절차 개시…최장 1년 활동 후 기소 여부 결정 1·6 폭동·기밀자료 훼손 혐의도 대상…트럼프, 퇴임 후 송사 시달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2020년 11월 대선 패배 이후 불복 과정에서 빚어진 외압 행사 논란이 특별 대배심의 심리절차 개시로 이어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산 가치 허위 보고, 1·6 연방 의사당 폭동 선동 혐의로도 검찰 조사를 받는 등 작년 1월 퇴임 이후 각종 송사에 시달리고 있다. AP통신에 ...

    한국경제 | 2022.05.03 06:41 | YONHAP

  • thumbnail
    '법정모독죄' 체면 구긴 트럼프, 이번엔 선거외압 심리 본격화

    조지아주, 대배심 절차 개시…최장 1년 활동 후 기소 여부 결정 1·6폭동 선동·기밀자료 훼손 혐의도 대상…퇴임 후 송사 시달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20년 11월 대선 패배 불복 과정에서 빚어진 외압 행사 논란이 특별 대배심의 심리절차 개시로 이어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산 가치 허위 보고, 1·6 연방 의사당 폭동 선동 혐의 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등 작년 1월 퇴임 이후 각종 송사에 시달리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2.05.03 00:34 | YONHAP

  • thumbnail
    책임총리제 설전…韓 "전 얘기해 본적 없다" "의전총리하겠다?"

    ... 관련 질의에 한 후보자가 "저는 한 번도 제가 책임총리라는 이야기를 해본 적이 없다. 그것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말했고"라고 답하면서 촉발됐다. 앞서 강 의원이 "5·18 민주화 운동을 두고 정치권의 일부 인사들이 '폭동이 민주화 운동으로 변질했다'고 망언을 했다. 책임총리로서 이런 철학을 가진 사람을 국가보훈처장으로 추천하겠느냐"에 대한 답변이었다. 이는 책임총리제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의지일 뿐 자신이 의도한 것은 아니라는 발언으로 해석됐다. ...

    한국경제 | 2022.05.02 23:08 | YONHAP

  • thumbnail
    "세계 일제히 비료사용 줄이는 초유 사태로 식량생산 전망 암울"

    ... CF인더스트리스의 토니 윌 최고경영자(CEO)도 비료 사용 감소가 특정 지역에서는 심각한 식량 부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2008년과 2011년에 급격한 물가상승이 아시아와 중동, 아프리카 30여개국에서 식량 폭동을 야기한 바 있다. 블룸버그는 비료 가격 폭등이 야기한 식량 생산량 감소가 선진국에서는 향후 수개월∼수년간 식품 전반의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개발도상국에서는 영양부족 심화와 정치적 불안, 나아가 인명 손실을 초래할 위험성이 있다고 ...

    한국경제 | 2022.05.02 19:03 | YONHAP

  • thumbnail
    기자단 만찬 참석한 바이든…자유언론 강조하며 트럼프 '저격'(종합)

    ... '어프렌티스'에 출연해 인기를 얻어 대통령까지 된 트럼프를 겨냥한 말로 해석했다. 또 그는 "내 전임자가 오늘 만찬에 왔다고 상상해보라. 이는 쿠데타가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대선 결과에 불복하고 국회 의사당 폭동을 선동한 것을 빗댄 농담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때문에 오늘 밤 우리가 이 자리에 모이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다는 것을 안다"며 "하지만 오늘 우리는 미국이 팬데믹에서 벗어나고 있음을 보여주고자 여기 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2.05.01 18:43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우크라 전쟁 취재 기자에 찬사…"자유언론 역할 중요"

    ... 중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선 "내 전임자가 오늘 만찬에 왔다고 상상해보라. 이는 쿠데타가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대선에서 패한 후 '선거 사기'를 주장하며 국회 의사당 폭동을 선동한 것을 빗댄 농담이다. 또 "코로나19 때문에 오늘 밤 우리가 이 자리에 모이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다는 것을 안다"며 "하지만 오늘 우리는 미국이 팬데믹에서 벗어나고 있음을 보여주고자 여기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 ...

    한국경제 | 2022.05.01 16:37 | YONHAP

  • thumbnail
    한국계 美 연방의원들 "LA 폭동이 남긴 교훈은 결속과 연대"

    앤디 김·매릴린 스트리클런드, 폭동 발생 30주년 행사 참석 "백인 우월주의 여전…한인 사회, 다른 유색인종과 힘 합쳐야" 한국계 앤디 김(민주·뉴저지), 매릴린 스트리클런드(민주·워싱턴) 미국 연방하원의원이 로스앤젤레스(LA) 폭동 30주년을 맞아 유색인종 간 결속과 연대를 당부했다. 두 의원은 30일(현지시간) LA 코리아타운에서 한미연합회(KAC)와 미주한인위원회(CKA)가 공동으로 주관한 차세대 리더십 콘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

    한국경제 | 2022.05.01 11:48 | YONHAP

  • thumbnail
    남아공 반부패보고서 "주마 전 대통령, 굽타 가문에 나라 팔아"

    ... 공약을 내세우며 집권한 라마포사 대통령은 주마 전 대통령 재임 당시 국고에서 도난당한 금액이 총 5천억 랜드(약 4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주마 전 대통령은 반부패 조사위 출석을 거부하다가 헌재에 의해 법정모독죄로 15개월 형을 선고받고 지난해 7월 수감됐으나 9월 의료적 가석방으로 풀려난 상태다. 수감 당시 그의 출신지인 콰줄루나탈 등에서 대규모 약탈과 방화, 폭동이 일어나 350명 이상이 사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4.30 20:10 | YONHAP

  • thumbnail
    '마약·범죄 만연' 에콰도르, 또 비상사태 선포

    ... 살인범죄율은 중남미 어느 도시보다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갱단 간 유혈 충돌이 격화하면서 작년 에콰도르에 발생한 살인사건은 전년 대비 두 배가량으로 뛰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실제로 지난해 9월에는 과야킬의 리토랄 교도소에서 폭동이 발생해 119명이 죽었고, 11월에도 같은 교도소에서 재소자 간 총기를 동원한 유혈 충돌로 6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왔다. 해가 바뀌어도 강력 범죄 추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에콰도르에서 올해에만 살인사건이 1천255건 발생했다고 ...

    한국경제 | 2022.04.30 15:28 | YONHAP

  • thumbnail
    LA 폭동 30주년…한인·흑인, 코리아타운서 '화합의 함성'(종합)

    한흑 단체 손 맞잡고 기념행사…"우정과 희망으로 먼저 손 내밀자"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아시안 증오 멈춰라" 함께 외쳐 로드니 킹 딸 "증오범죄 극복해야…통합은 아버지의 유산"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폭동 발생 30주년인 29일(현지시간) 한인과 흑인들이 한목소리로 화합을 다짐했다. LA 한인회 등 한인 단체들은 이날 오후 코리아타운 리버티 파크 잔디 광장에서 흑인 단체들과 함께 'LA 폭동, 사이구(SAIGU·4·29) 평화 기원 ...

    한국경제 | 2022.04.30 15: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