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4,4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의회폭동 1년] ② 철조망은 사라졌지만…남은 상처·여전한 불안(끝)

    제도 개선에도 미국민 자존심 상처는 그대로…"언제든 재발 가능" "국민선동하는 정치 계속되고 있어"…"정치가 먼저 바뀌어야" 1·6 의회 폭동 사태 1년을 사흘 앞둔 3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워싱턴DC의 연방의회 의사당은 고립된 섬처럼 보였다. 평소라면 연말 휴회를 끝내고 의회로 출근하는 이들로 북적거렸을 의사당 주변은 짙은 잿빛 세상에 잠긴 채 인적을 찾기 힘들 정도로 삭막했다. 신년 벽두부터 쏟아진 폭설에 연방정부의 기관들이 비상 인력들만 ...

    한국경제 | 2022.01.04 07:01 | YONHAP

  • thumbnail
    [美의회폭동 1년] ①미국 민주주의의 '대참사'…더 심해진 국론분열

    ... 면죄부…트럼프 저항에도 하원 진상규명특위 가동 '반란 vs 항의'·'민주 파괴 vs 자유 수호' 대립…국론통합 난제로 남아 [편집자 주 = 현대 민주주의의 중심임을 자부해온 미국의 자존심을 일거에 붕괴시켰던 1·6 의회 폭동 사태가 발생한 지 오는 6일로 1년을 맞이합니다. 예상하지 못했던 엄청난 야만적 사건으로 충격에 빠진 미국 사회는 지난 1년간 나름의 변화와 치유를 위해 몸부림을 쳐왔습니다. 연합뉴스는 의회 폭동 사태가 지난 1년간 미국 사회에서 ...

    한국경제 | 2022.01.04 07:00 | YONHAP

  • thumbnail
    말다툼→총격전으로 번져…필리핀 교도소 폭동 17명 사상

    필리핀 수도 마닐라 부근 교도소에서 폭동이 일어나 17명이 죽거나 사망했다. 3일 dpa통신은 지난 2일 마닐라 부근 문틴루파시에 위치한 뉴 빌리비드 교도소에서 일어난 폭동으로 수감자 3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폭동은 수감자 간 말싸움에서 비롯돼 총격전으로 이어졌고, 한 시간가량 지속됐다. 교도소 측은 폭동을 진압한 뒤 주동자 7명을 격리 조치했다. 또 수감자들로부터 사제 총과 칼날 형태의 무기를 대거 압수했다. ...

    한국경제 | 2022.01.03 20:16 | 이보배

  • thumbnail
    필리핀 마닐라 부근 교도소에서 폭동…3명 숨지고 14명 다쳐

    진압 후 사제 총·칼날 형태 무기 대거 압수 필리핀 수도 마닐라 부근 교도소에서 지난 2일(현지시간) 폭동이 일어나 수감자 3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고 dpa통신이 3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수도 마닐라 부근 문틴루파시에 위치한 뉴 빌리비드 교소도에서 일어난 폭동은 한시간 가량 지속됐다. 이날 폭동은 수감자 간의 말싸움에서 비롯돼 총격전으로 이어졌다고 교정 당국 관계자는 전했다. 교도소는 폭동을 진압한 뒤 주동자 7명을 격리 조치했다. ...

    한국경제 | 2022.01.03 18:23 | YONHAP

  • thumbnail
    "이방카, 트럼프에 '의회 폭동' 막아달라 직접 요청"

    체니 의원 "공화당, 트럼프 또는 헌법 중 선택해야" 작년 1월 6일 발생한 '의회 폭동' 사태를 조사 중인 미국 하원 특별위원회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관련한 '중요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CNN과 영국 일간 가디언지 등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특별위원회 위원인 리즈 체니 하원의원은 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전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사건 당일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개입을 요청한 직접적인 ...

    한국경제 | 2022.01.03 12:03 | YONHAP

  • thumbnail
    美 의회폭동 1년째…아직도 "폭력난동" vs "대선사기"

    미국에서 의회 폭동이 벌어진 지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여론은 민주와 공화 진영으로 팽팽하게 맞서고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1일(현지시간) 메릴랜드대와 함께 지난달 17∼19일 1천10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정부를 상대로 한 폭력 행위가 때로는 정당화될 수 있다고 답한 비율이 35%로 지난 20여 년간 실시된 어떤 조사에서보다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민주당 지지자 중에서는 이런 응답이 23%에 불과했으나 ...

    한국경제TV | 2022.01.02 17:56

  • thumbnail
    미 의회폭동 1년째 여론 극단 대립 여전…대선결과 이견도 지속

    1천101명 설문조사…'트럼프 책임론' 등 민주 vs 공화 평행선 미국에서 의회 폭동 사태가 벌어진 지 1년이 지났지만 여론이 민주와 공화 진영으로 갈라진 채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1일(현지시간) 메릴랜드대와 함께 지난달 17∼19일 1천10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정부를 상대로 한 폭력 행위가 때로는 정당화될 수 있다고 답한 비율이 35%로 지난 20여 년간 실시된 어떤 조사에서보다 ...

    한국경제 | 2022.01.02 17:36 | YONHAP

  • thumbnail
    백스·메타버스…미국 언어학계가 뽑은 '올해의 단어' 후보들

    ... 파생되는 원천이 됐다고 짐머는 전했다. 정치 분야에선 미국 전·현직 대통령과 관련한 단어들이 올해의 단어 후보로 제시됐다. 2021년 1월 6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이 미국 워싱턴DC의 의회의사당에 난입해 폭동을 벌인 사건을 지칭하며 조 바이든 현 미국 대통령이 사용한 단어인 '반란'(insurrection)이 대표적이다. 바이든 대통령을 풍자하는 표현인 '레츠 고 브랜던'(Let's Go Brandon)도 후보에 올랐다. 단순 번역하면 ...

    한국경제 | 2021.12.31 16:51 | YONHAP

  • thumbnail
    대선 1년 지났는데도…美 공화 지지층 71% "바이든 승리 부정"

    ...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원들의 지난 대선에 대한 거짓된 주장이 얼마나 많은 공화당 유권자들의 마음에 뿌리를 두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이번 조사는 자신이 합법적인 대선 승자라는 트럼프의 근거 없는 주장을 반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1·6 의회난입 사태와 관련해선 응답자의 55%가 '폭동'으로 규정했지만, 공화당 지지층의 80%는 이를 '항의'라고 봤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3.1%포인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2.31 01:30 | YONHAP

  • thumbnail
    美 시카고 911대원 "범죄 급증, 시장의 실정 탓" 정면 비판

    ... 77건에서 올해 151건으로 95%나 급증하며 20년래 최다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미국 경제·문화의 중심지이자 범죄 안전지대로 간주돼오던 시카고 도심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2020년 5월 흑인 사망 사건 항의 시위가 촉발한 폭동·약탈 사태 이후 치안이 급격히 나빠졌다. 선타임스에 따르면 시카고 도심 총격 사건은 2019년 25건에서 2020년 54건, 2021년 10월까지 77건으로 2년 전보다 3배 이상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2.30 04: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