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4,6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란서 또 유럽인 억류…"국가 와해 목적 사회 혼란 일으켜"

    ... 있다고 밝혔다. 정보부는 체포된 유럽인들의 국적을 밝히지 않은 채 이들이 국가(이란) 와해를 목적으로 사회 혼란을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정보부는 체포된 외국인들이 유럽 국가 정보 당국에 의해 고용된 전문 인력으로 이란 내부의 폭동을 계획하고 조장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이란에서는 유럽인들이 당국에 체포되는 일이 잇따랐다. 지난 6일에는 30대 스웨덴인이 당국에 붙잡혀 구금됐다. 이란은 스웨덴 법원에서 재판을 받는 전직 이란 관료가 무기징역 구형을 받은 뒤 ...

    한국경제 | 2022.05.11 17:48 | YONHAP

  • thumbnail
    세자녀 앞에서 경찰 총맞았던 美 흑인남성, 경찰 상대 소송 취하

    ... 46세)가 체포 과정에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하면서 인종차별에 대한 논란과 항의 시위가 전국적으로 번진 상황에서 블레이크 사건까지 겹치며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운동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시위는 약탈과 방화를 동반한 폭동으로 번졌고 일리노이주 북부 안티옥에선 10대 카일 리튼하우스(당시 17세)가 자경단을 자처하며 총을 챙겨 들고 현장으로 갔다가 시위대에 쫓기는 도중에 발포, 2명(26세·36세)을 숨지게 하는 사건도 벌어졌다. 그러나 리튼하우스는 작년 ...

    한국경제 | 2022.05.11 06:44 | YONHAP

  • thumbnail
    "머스크가 저격한 트위터 임원, '검열 옹호론자' 아니었다"

    ... 것으로 사내에서는 알려졌다. 전직 직원은 가데가 "검열의 전사도 아니고 표현의 자유의 전사도 아니다"라며 "그는 교조적이지 않고 실용적"이라고 말했다. 가데의 그런 성향을 잘 보여주는 사례는 지난해 1월 6일 미국 국회의사당 난입 폭동 사건과 관련한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계정 정지 결정이다. 폭동 발생 이틀 후인 그해 1월 8일 사내 회의에서 가데는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트윗이 '폭력 미화'를 금지한 자사 규정을 위반했는지 충분히 드러나지 않았다며 그의 계정을 ...

    한국경제 | 2022.05.10 18:53 | YONHAP

  • thumbnail
    "취임식에 수류탄 테러하실 분 구합니다" 글 올린 20대 검거

    ... 올린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A씨는 10일 오전 보배드림에 추가 글을 올렸다. 그는 "수류탄 테러를 한다는 것도 아니고 ‘사람을 구한다’고 장난스레 쓴 글이 국가폭동 모략이라니, 비약도 이런 비약이 없다"며 "이정도로 개개인의 말할 권리를 억압하는 것이 가능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아무리 세상이 잘못돼도 입을 다물고 살겠다"며 ...

    한국경제 | 2022.05.10 14:47 | 차은지

  • thumbnail
    에콰도르 교도소 유혈 폭동으로 44명 사망…집단 탈옥까지(종합)

    교도소 내 갱단 세력 다툼…200여 명 탈옥해 100여 명 아직 도주 중 에콰도르의 교도소에서 또다시 대형 유혈 폭동이 벌어졌다. 에콰도르 검찰은 9일(현지시간) 수도 키토에서 80㎞ 떨어진 산토도밍고 베야비스타 교도소에서 폭동이 발생해 지금까지 재소자 4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 대부분이 흉기에 찔려 숨졌다고 당국은 전했다. 10여 명의 부상자가 병원으로 이송됐다. 폭동의 혼란 속에 집단 탈옥도 벌어졌다. 에콰도르 일간 엘코메르시오에 ...

    한국경제 | 2022.05.10 09:33 | YONHAP

  • thumbnail
    폭동 끊이지 않는 에콰도르 교도소…갱단 충돌에 43명 사망

    에콰도르의 교도소에서 또다시 대형 유혈 폭동이 벌어졌다. 에콰도르 검찰은 9일(현지시간) 수도 키토에서 80㎞ 떨어진 산토도밍고 지역 교도소에서 폭동이 발생해 지금까지 재소자 43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 대부분이 흉기에 찔려 숨졌다고 에콰도르 일간 엘코메르시오는 전했다. 당국은 폭동 도중 112명의 재소자가 탈옥을 시도하다 붙잡혔으며, 현재 교도소 상황은 통제됐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들은 '로스로보스'와 'R7'이라는 ...

    한국경제 | 2022.05.10 05:42 | YONHAP

  • 홍콩 수반에 경찰 출신 강경 친중파…'홍콩의 중국화' 가속 전망

    ...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를 보완하는 별도의 국가보안법을 홍콩이 제정해 자신들이 만든 법에 담기지 않은 다른 죄목을 담아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홍콩 기본법 23조는 반역, 분리독립, 폭동선동, 국가전복, 국가기밀 절도 등에 대해 최장 30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도록 명시하고, 이와 관련한 법률을 제정하도록 규정했다. 존 리 전 정무부총리가 홍콩 행정장관에 취임하면 '홍콩의 중국화'가 빨라지면서 국제금융허브로서의 ...

    한국경제 | 2022.05.08 13:29 | 강현우

  • thumbnail
    [홍콩 어디로 가나] ① 경찰 출신 첫 행정장관…'공안정국' 우려

    ...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한다. 중국 정부는 이를 보완하는 별도의 국가보안법을 홍콩이 제정해 자신들이 만든 법에 담기지 않은 다른 죄목을 담아야 한다고 밀어붙이고 있다. 홍콩 기본법 23조는 반역, 분리독립, 폭동선동, 국가전복, 국가기밀 절도 등에 대해 최장 30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도록 명시하고, 이와 관련한 법률을 제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외국 정치기구가 홍콩에서 정치활동을 하거나 홍콩 정치단체가 외국 정치기구와 관련을 맺는 것을 ...

    한국경제 | 2022.05.08 06:00 | YONHAP

  • thumbnail
    최악 경제난 스리랑카, 한달여만에 다시 비상사태 선포(종합)

    ... AP·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은 6일 자정을 기해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 이번 결정은 공공의 안전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라자팍사 대통령이 공포한 법령에 따라 공안과 질서 유지, 폭동 진압, 필수물자 유지 관련 규정을 만들 수 있는 공안조례가 발동된다. 이에 따라 라자팍사 대통령은 구금을 승인하고 모든 재산을 소유하고 건물을 수색할 수 있다. 어떤 법이든 개정하거나 정지시킬 수도 있다. 경찰은 비상사태가 선포된 ...

    한국경제 | 2022.05.07 07:48 | YONHAP

  • thumbnail
    소가 사람보다 소중?…인도서 또 '소 도살' 관련 집단폭행 살인

    ... 출범한 후 극단적으로 소를 보호하는 움직임이 강해졌다. 일부 보수 힌두교도들은 소 도축 등을 감시한다며 '암소 자경단'까지 결성, 각종 폭력을 일삼고 있다. 2018년 12월에는 극우 힌두교도들이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 소 도살과 관련해 폭동을 일으키기도 했다. 당시 힌두교도들은 경찰이 소 도살을 막지 못했다며 경찰 초소를 비롯해 차량 여러 대를 불태웠다. 현장에서 사건을 조사하던 경찰관까지 시위대가 쏜 총에 맞고 숨지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04 13: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