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311-19320 / 25,1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트라이프·한경경제 KLPGA챔피언십] 신지애 네 마리 토끼 잡았다

    ... KLPGA챔피언십'에서 네 마리 토끼를 잡았다. 신지애는 19일 88CC 서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메트라이프·한국경제 KLPGA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에서 4라운드합계 12언더파 276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국내 여자대회로는 ... 모든 KLPGA투어 대회에 원하면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신지애는 이번 우승으로 크리스티 커(미국)를 제치고 여자골프 세계랭킹 2위가 될 것으로 보인다.세계랭킹은 현재 미야자토 아이(일본)가 평점 11.17로 1위,커가 10.67로 ...

    한국경제 | 2010.09.19 00:00 | aile02

  • [KLPGA챔피언십] 신지애, 또 하나의 금자탑

    여자골프의 지존 신지애(22.미래에셋)가 오랜만에 찾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최연소 명예의 전당' 입회라는 금자탑을 세웠다. 2004년 도입된 KLPGA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지금까지 단 두명이었다. 한국여자골프의 선구자 구옥희(54)가 2004년에 입회해 1호를 기록했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이름을 날린 박세리(33)가 2007년에 입회했다. 여기에 22세4개월22일이라는 어린 나이에 신지애가 세번째로 ...

    연합뉴스 | 2010.09.19 00:00

  • [KLPGA챔피언십] 신지애, 명예의 전당 입성

    메이저대회 우승으로 최연소 입회자격 획득 골프지존 신지애(22.미래에셋)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역대 가장 어린나이에 `명예의 전당' 가입 자격을 얻는 영예를 안았다. 신지애는 19일 경기도 용인 88골프장 서... 이름을 올린다. 2004년에 설립된 명예의 전당에서 회원은 구옥희(54)와 박세리(33) 두명 뿐이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맹활약했던 박세리는 30세이던 2007년 KLPGA 명예의 전당 회원이 됐다. 신지애는 ...

    연합뉴스 | 2010.09.19 00:00

  • 갤러리 말말말

    ... 긴 거리를 걸었는데도 아이들이 전혀 아프다는 내색을 하지 않고 좋아했다"고 말했다. ◆…조근씨(57)는 "남자골프대회를 구경가면 남자프로들의 스윙을 따라하기 힘들고 여자대회에서는 유명 선수가 적은 게 약점인데 이번 대회는 정말 ... 얘기했다. ◆…88CC의 한 회원은 "갤러리가 너무 많아 코스가 상할까 솔직히 걱정된다. 그러나 대회 덕택에 골프장이 유명해져 회원권 값이 오르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진행요원으로 신지애조와 18홀을 ...

    한국경제 | 2010.09.19 00:00 | 유재혁

  • 신지애,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서

    ... 신지애(22·미래에셋)가 2년만에 출전한 국내 대회에서 우승컵에 한 걸음 다가섰다. 신지애는 19일 88CC 서코스(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메트라이프·한국경제 KLPGA 챔피언십' 최종일 10번홀까지 중간합계 12언더파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유소연(20·하이마트),김자영2(19·동아오츠카),김소영2(23·핑골프) 등 2위권 선수들에게 5타 앞서 있다.이번 대회들어 4라운드 9번홀까지 63홀동안 보기와 3퍼트를 2개씩 밖에 기록하지 않은 ...

    한국경제 | 2010.09.19 00:00 | uone

  • [KLPGA챔피언십] 신지애 '명예의 전당 보인다'

    '골프 지존' 신지애(22.미래에셋)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명예의 전당 가입을 눈앞에 뒀다. 신지애는 18일 경기도 용인 88골프장 서코스(파72.6천540야드)에서 열린 메트라이프-한국경제 제32회 KLPGA챔피언십(총상금 ...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했다. 단독 2위 김혜윤(21.비씨카드)에 3타 앞선 신지애는 사흘 내내 선두를 지키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도 정상을 다투는 '명품 샷'을 제대로 과시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구옥희, 박세리에 ...

    연합뉴스 | 2010.09.18 00:00

  • [메트라이프·한경 KLPGA 챔피언십 2R] "휴대폰 벨소리·사진 촬영 제발 좀…"

    '세계 정상급 골프기량을 보려면 갤러리도 협조해야 한다. ' 한국여자프로골프 메이저대회인 '메트라이프 · 한국경제 KLPGA챔피언십'은 세계랭킹 3,6위 선수와 국내 강호들이 출전한 가운데 명승부가 펼쳐져 갤러리가 많이 몰리고 있다. 대회 2라운드가 열린 17일은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신지애-최나연-허윤경 조에는 갤러리가 줄을 지었다. 그러나 옥에 티라고 할까. 휴대폰과 카메라 때문에 자주 경기흐름이 중단됐다. 선수들은 어드레스를 풀고 심지어 갤러리를 ...

    한국경제 | 2010.09.17 00:00 | 김경수

  • thumbnail
    [메트라이프·한경 KLPGA 챔피언십 2R] 과연 세계랭킹 3·6위…36홀 동안 보기 1개씩 '무결점 플레이'

    버디 1개와 보기 1개,16개홀은 파.그래도 신지애(22 · 미래에셋)는 선두였다. 달라진 점은 첫날 단독선두에서 둘째날엔 공동선두가 됐다는 것뿐이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3위 신지애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메이저대회 '메트라이프 · 한국경제 KLPGA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에서 이틀 연속 선두를 지켰다. 신지애는 17일 88CC 서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븐파로 제자리걸음을 했으나 합계 6언더파 138타로 세계랭킹 6위 ...

    한국경제 | 2010.09.17 00:00 | 김경수

  • thumbnail
    [메트라이프·한국경제 KLPGA 챔피언십] "아들·딸 손잡고 가족소풍 왔어요…명품 샷ㆍ명품 날씨네요"

    ... 등을 배우기 위해 대거 대회장을 찾았다. 경희대 골프학과에 재학 중인 이현재씨(22)는 "아는 선수들이 몇명 있어 응원차 왔다"며 "특히 중학교 동창인 신지애 프로가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골프 지망생인 중 · 고생 아들 둘을 데리고 온 박치근씨(52)는 "여자 선수들은 스윙이 정교하고 깔끔해 아들들에게 좋은 레슨이 될 것이라는 생각에서 찾아왔다"고 말했다. 두 아들도 선수들의 스윙을 보며 메모하고 대화를 주고 받는 등 진지한 ...

    한국경제 | 2010.09.17 00:00 | 고경봉

  • KLPGA챔피언십…신지애 "저 굉장히 예민해요"

    "아빠! 제 골프클럽에 손대셨죠?" 얼마 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출전을 앞두고 신지애(22.미래에셋)는 아버지 신제섭(50) 씨에게 눈을 흘겼다고 한다. 평소 사용하던 골프채의 무게가 달라졌다는 것을 느낀 ... 신지애가 그립을 바꾸면 항상 샌드페이퍼를 들고 다니며 그립을 갈고 다듬어 줬다고 한다. 17일 경기도 용인 88골프장 서코스에서 열린 메트라이프-한국경제 제32회 KLPGA챔피언십 2라운드에서도 신지애는 골프화 징 하나가 빠진 것 ...

    연합뉴스 | 2010.09.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