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341-19350 / 25,1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글로벌 스타의 산실 88CC를 접수하라

    ... 대회를 많이 개최했다. 1989년 쾌남오픈 남녀대회부터 2007년 SK엔크린인비테이셔널까지 총 36회 오픈대회 및 프로골프대회를 열었다. 이 가운데 여자가 20개,남자 대회가 16개다. 올해 개장 23년째이므로 연평균 1.5개 대회를 ... 시절부터 골프대회를 많이 유치해 한국 골프 대중화와 골프 발전에 이바지해왔다는 평가다. 88CC를 거쳐간 선수들은 한국골프의 '간판'으로 이름을 떨치고 있다. 박세리는 2003년 열린 엑스캔버스여자오픈 챔피언이고 최경주는 1995년과 ...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김경수

  • thumbnail
    그린 빠른 9번홀…15ㆍ16번홀서 승부 갈린다

    ... 느낌의 감성적 코스다. 여성스러우면서도 세밀한 주의를 요하는 서코스는 18홀 곳곳에 83개의 벙커가 도사리고 있어 골프의 묘미를 더해준다. 세계 여자프로골프계의 장타자인 로라 데이비스(영국)가 "한국적 지형에 맞게 설계된,참 재미있는 ... 88CC에서 거리가 가장 길고 벙커도 많은 홀.2온이 거의 불가능하므로 세컨드샷은 벙커에 못미친 지점에 떨어뜨려야 함.어프로치샷은 짧게 하는 것이 좋음. ◆5번홀= 티샷을 왼쪽 벙커 오른편에 떨구는 것이 다음 샷을 하는 데 유리함.포대그린 ...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김경수

  • [LPGA-] 위성미, 연속 우승 무산 … 청야니에 역전패

    재미교포 위성미(21.나이키골프)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이 무산됐다. 위성미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골프장(파71.6천284야드)에서 열린 P&G NW 아칸소챔피언십 ... 줄이며 맹추격한 청야니의 기세를 꺾지 못했다. 청야니는 올해 두개의 메이저대회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과 브리티시여자오픈을 제패한데 이어 1승을 보태면서 여자골프의 강자로 거듭났다. 3타차 단독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에 나섰던 위성미가 ...

    연합뉴스 | 2010.09.13 00:00

  • '나홀로' 선수들 "우승만 한번 하면 스폰서는 물론이고…"

    김자영(19)이 최근 넵스 마스터피스와 현대건설 여자오픈에서 각각 4위,8위를 기록하며 골프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김자영은 지산CC에서 함께 연습하던 남영우 프로 덕에 스폰서를 구하게 됐다. 열심히 훈련하던 김자영을 눈여겨 ... 17위를 기록한 김자영은 올 시즌 동아오츠카 로고가 달린 모자를 쓰고 있다. 17명으로 이뤄진 거대구단 하이마트여자골프단과 달리 '나홀로 계약 선수'도 많다. 김보경(24 · 던롭스릭슨) 조윤지(19 · 한솔) 이수지(20 · 르꼬끄골프) ...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김진수

  • LPGA, 청야니 급부상…1인자 전쟁 안갯속

    최태용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인자 경쟁이 청야니(대만)까지 가세하며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청야니는 13일(한국시간) 끝난 LPGA 투어 아칸소챔피언십에서 위성미(21.나이키골프)의 ... 뛰어 올랐다. 지난주 세계랭킹 5위였던 청야니는 이번 주 발표될 순위에서도 대폭 상승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여자골프의 1인자 경쟁은 미야자토, 크리스티 커(미국), 신지애,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최나연(23.SK텔레콤)에 ...

    연합뉴스 | 2010.09.13 00:00

  • thumbnail
    신지애 "맹장수술이 전화위복…2년만의 국내 대회 꼭 우승할 거예요"

    ... 불린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저에게 '신지애 키드'라는 단어는 너무 무겁게 느껴집니다. 어렸을 때 골프채를 잡으면서 '열심히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고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았어요. 지금은 골프의 즐거움을 알게 되니 더 좋은 성과가 나오는 것 같아요. 꿈나무들이 골프를 사랑하고 열심히 한다면 한국 골프의 미래는 지금보다 더 밝지 않을까요(웃음)." ▼앞으로 투어 생활(프로 선수)은 얼마나 더 할 계획인가요. "제가 작년 인터뷰에서 앞으로 골프는 딱 10년만 ...

    한국경제 | 2010.09.12 00:00 | 김진수

  • 최나연·지은희 등 스타 총출동…상금·경품도 '대박'

    ... 안신애와 이보미를 비롯해 서희경 유소연 조윤지 양수진 등 '필드의 여전사'들도 대거 출전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과 미국 여자 투어 빅 스타들의 명품 샷을 한자리에서 비교할 수 있는 셈이다. 경기도 용인 88CC 서코스(파 72)에서 ... 대회는 오는 16~19일 주말을 포함해 4라운드로 진행된다. KLPGA는 러프는 키우고 그린은 빠르게 셋업,US여자오픈에 버금가는 난도로 진정한 '골프 여제'를 가릴 예정이다. 상금 규모도 여자골프대회 최고인 7억원.우승상금만...

    한국경제 | 2010.09.12 00:00 | 김진수

  • [대우증권골프] 이보미 "막판에 너무 떨었다"

    ... 따라붙던 김하늘(22.비씨카드)이 17, 18번 홀에서 덩달아 1타씩 잃은 덕에 시즌 2승을 거뒀다. 4월 김영주골프 여자오픈 이후 5개월 만에 승수를 보탠 이보미는 "이글에 연속 버디까지 나와 사실 '우승하는구나' 생각을 했다. ... 페어웨이가 좁아 똑바로 치는 것이 중요하고 그린 주위 샷도 더 가다듬을 필요성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올해 국내 여자프로골프가 혼전 양상을 보이는 것에 대해 "다들 실력이 좋아 라운드마다 몰아치는 선수가 나온다. 따라서 실수 없이 ...

    연합뉴스 | 2010.09.12 00:00

  • [대우증권골프] 진땀승 이보미 '나도 2승'

    '뽀미 언니' 이보미(22.하이마트)가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KLPGT) 대우증권클래식(총상금 5억원) 초대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이보미는 12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장 하늘코스(파72.6천47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 2위에 1타 앞서 시즌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안신애(20.비씨카드)와 함께 다승 공동 선두. 4월 김영주골프 여자오픈 이후 5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한 이보미는 우승 상금 1억 원을 보태며 시즌 상금 3억 원도 돌파했다. ...

    연합뉴스 | 2010.09.12 00:00

  • thumbnail
    이보미, 1타차 역전 우승…"안신애 기다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우증권 클래식 마지막날인 12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GC 하늘코스 18번홀(파5).선두 이보미(22 · 하이마트 · 사진)와 선두에 1타 뒤진 김하늘(22 · 비씨카드)은 티샷이 벙커에 들어가는 바람에 네 번째 샷 만에 그린에 올라왔다. 먼저 5m 파 퍼트를 놓친 이보미가 보기로 경기를 마쳤다. 김하늘 차례.성공해야 연장에 들어가는 상황.김하늘이 시도한 4.5m 거리의 파 퍼트는 홀을 외면하면서 경기는 끝이 났다. ...

    한국경제 | 2010.09.12 00:00 | 김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