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371-19380 / 25,1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희경,엠유마케팅과 매니지먼트 계약 맺어

    [한경닷컴] 스포츠마케팅업체 엠유마케팅(대표 민국홍)은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금왕 서희경(24·하이트)과 2014년까지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었다고 2일 밝혔다. 2005년 KLPGA에 입회한 서희경은 통산 11승을 기록 중인 여자골프의 간판이다.지난 3월 미국PGA 투어 '기아 클래식'에서 우승,해외에도 통하는 실력임을 인정받았다.서희경은 해외 투어와 각종 행사 요청이 줄을 잊자 더 이상 스케줄을 혼자 관리하기에 무리라고 판단해 ...

    한국경제 | 2010.09.02 00:00 | rang

  • 韓·美 대회서 또 '오구플레이'

    ... 벌타 없이 자신의 볼로 다시 치거나,바뀐 볼로 홀아웃하고 다음 홀 티잉그라운드에서 자신의 볼을 되찾는다. 그러나 프로세계나 공식대회에서 오구를 치면 그만한 대가를 치른다. 매치플레이라면 그 홀의 패가 선언되며,스트로크플레이라면 2벌타를 ... 골퍼' 존 얼웨이(미국)가 한 공식대회에서 오구를 쳐 화제다. 지난 6월 만 50세가 된 얼웨이는 처음 출전한 시니어골프대회에서 아무도 알지 못한 '오구 플레이'를 자진신고해 벌타를 받았다고 AP통신이 2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미국프로풋볼 ...

    한국경제 | 2010.09.02 00:00 | 김경수

  • thumbnail
    안신애 "아이언샷 15m 줄였더니 버디 확률 높아졌어요"

    ...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상금왕 다승왕 대상포인트 등 주요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안신애가 국내 여자프로골프 흥행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KLPGA투어는 지난 7월 열린 히든밸리여자오픈부터 오는 16일 열리는 '메트라이프 ... 대회인 에쓰오일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에서 공동 2위를 기록하며 잠재력을 증명한 데 이어 하반기 첫 대회인 히든밸리여자오픈에서 프로 첫승을 거뒀다. 이 대회 첫날 공동 11위에서 둘째날 공동 6위로 오른 데 이어 마지막 라운드에서 7타를 ...

    한국경제 | 2010.09.01 00:00 | 김진수

  • 여자프로골프, 2주 연속 아마추어 돌풍 기대

    거의 5년 만에 아마추어 우승자가 나온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주 연속 아마추어 돌풍이 이어질지 관심이다. 9월3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화성시 리베라 골프장(파72.6천500야드)에서 열리는 현대건설 서울경제 여자오픈(총상금 ... 이번 시즌 13개 대회 가운데 10차례나 톱10에 들었지만 곧 전해질 것 같았던 2승 소식이 늦어지고 있다. J골프와 MBC스포츠플러스, i-Golf, 네이버에서 매일 낮 12시부터 생중계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연합뉴스 | 2010.08.31 00:00

  • LPGA 대회서 실격된 한국 선수들, 고의성 논란

    30일(한국시간) 캐나다 매니토바주 위니펙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여자오픈에서 실격당한 정일미(38)와 안시현(25)이 고의성 논란에 휩싸였다. 정일미와 안시현은 이 대회 1라운드 18번 홀에서 서로 ... 자백을 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다. LPGA 데이비드 히그던 대변인은 "상세히 조사할 것"이라는 뜻을 밝힌 가운데 골프닷컴은 의혹을 제기한 스미치에 대해 "그가 한국 선수들이 LPGA 투어에서 부정한 방법을 쓰고 있다는 추측을 내놓은 ...

    연합뉴스 | 2010.08.31 00:00

  • LPGA 정일미 "고의성 논란 억울하다"

    "너무 억울하다. 20년 넘는 골프 인생을 걸고 맹세하지만 속임수는 없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정일미(38)가 30일 끝난 캐나다오픈에서 나온 실격 논란과 관련해 결백을 호소했다. 정일미는 캐나다오픈 ... "공이 바뀐 사실을 자진 신고해 실격당했는데 루머가 계속 퍼지고 있어 속상하다"고 말했다. 특히 스미치는 미국 골프닷컴이 "그가 한국 선수들이 LPGA 투어에서 부정한 방법을 쓰고 있다는 추측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고 ...

    연합뉴스 | 2010.08.31 00:00

  • thumbnail
    [美LPGA 캐나다오픈] 장타에 고감도 퍼트…미셸 위 '완벽한' 우승

    첫날 홀인원이 우승을 암시하는 징조였다. 마지막 날엔 7m 거리의 내리막 퍼트도,그린 밖 칩샷도 컵으로 빨려들어 버디로 연결됐다. 미셸 위(21 · 나이키골프)가 마지막 홀 파 퍼트를 성공하며 우승을 확정하자 솔하임컵(미국-유럽 여자프로골프대항전) 동료인 크리스티 커(미국)와 크리스티나 김이 포옹과 샴페인 세례로 우승을 축하해줬다. 미셸 위는 30일(한국시간) 캐나다 매니토바주 위니펙의 세인트 찰스CC(파72)에서 열린 미국LPGA투어 캐나다여자오픈 ...

    한국경제 | 2010.08.30 00:00 | 김진수

  • 위성미 "자신감 찾게된 계기"

    위성미(21.나이키골프)가 30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여자오픈에서 9개월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자신감을 완전히 회복했다. 작년 11월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프로 무대 첫 우승을 차지했던 위성미는 올해들어 10위 안에 세차례 드는 부진한 성적을 냈지만 두번째 우승을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으로 장식했다. 특히 위성미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강한 신지애(22.미래에셋)와 챔피언조에서 맞붙어 3타차로 따돌리는 집중력을 ...

    연합뉴스 | 2010.08.30 00:00

  • [LIG여자골프] 3라운드 취소…배희경 우승

    ... 3라운드 경기가 많은 비로 취소되면서 2라운드까지 성적 7언더파 137타로 우승이 확정됐다. 아마추어 선수가 국내 여자프로골프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05년 9월11일 SK엔크린 인비테이셔널 신지애(22.미래에셋) 이후 4년 11개월 ... 2라운드까지 5언더파 139타를 쳐 안신애(20.비씨카드), 조영란(23.요진건설)과 함께 공동 2위를 차지했다. 국내 프로대회에서 아마추어 선수가 1,2위를 한 것은 2004년 9월 하이트컵여자오픈에서 박희영(당시 한영외고)과 안선주(당시 ...

    연합뉴스 | 2010.08.29 00:00

  • thumbnail
    여고생 배희경, 5년 만의 KLPGA 아마 우승

    아마추어 배희경(18 · 익산 남성여고 · 사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LIG 클래식'(총상금 3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KLPGA는 29일 경기도 포천 일동레이크GC(파72)에서 진행된 대회 3라운드 경기를 ... 초등학교 5학년 때까지 축구에 푹 빠져 있었던 배희경은 이를 탐탁지 않게 여긴 어머니와 이모부의 적극적인 권유로 골프를 하게 됐다. 올해 국가대표에 선발된 배희경은 중 · 고연맹 대회인 스포츠조선배와 그린배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

    한국경제 | 2010.08.29 00:00 | 김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