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391-8400 / 8,6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동문 사장 인터뷰 "코오롱아이넷, IT분야 M&A"

    박동문 코오롱아이넷 사장이 정보기술(IT) 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인수 · 합병(M&A)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21일 한국경제신문의 금요섹션 BIZ Insight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IBM의 XIV 스토리지 사업권을 인수한 것이 실적 향상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며 "앞으로 IT 부문에서 M&A 기회가 있으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코오롱아이넷은 과거 코오롱그룹 계열의 종합상사인 코오롱인터내셔널과 IT ...

    한국경제 | 2011.04.21 00:00 | 윤성민

  • 한국동서발전, 신재생에너지로 발전소 조명 가동

    ... 신재생에너지를 확보했다”며 “연간 85억원의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총 1570억원을 추가 투자해 2단계 프로젝트를 시작할 예정이다.2013년 3월 준공예정인 30㎿ 규모의 동해 바이오매스 발전소 설립 등을 통해 신재생에너지를 증설해 나갈 계획이다. 이길구 사장은 “연료전지 및 태양광,육해상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21 00:00 | rang

  • 한국능률협회컨설팅,컨택센터 세미나 개최

    ... 높이기 위한 방법 등에 대해 강의할 예정이다.신한은행 등 국내 사례도 함께 다룬다. 참가대상은 콘택트센터 관리자 및 운영담당자 등이며 오는 22일까지 인터넷(www.kmac.co.kr)이나 전화(02-3786-0777)로 신청하면 된다. KMAC 관계자는 “콘택트센터를 가치센터로 생각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이를 위한 세미나를 개설했다”며 “실무자들에게 유용한 강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21 00:00

  • GE, 경기도 판교에 연구센터 설립

    ... 예정으로 에너지 인프라 소프트웨어,스마트 그리드,스마트 가전 등의 기술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이 회사는 2012년 하반기부터 경기도에서 한 해 1000만달러(약 108억원) 규모의 부품 구매도 추진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작년 인천 송도에 글로벌 U-헬스 연구개발센터를 설립한 이후 2년만에 추진하는 프로젝트”라며 “한국에서 기술 및 연구개발 센터를 통합 운영하기 위한 사전 단계”라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20 00:00 | angeleve

  • 한국생산성본부,CEO 포럼 개최

    ... 일본의 주력 산업에 미치는 영향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김 위원은 일본 게이오 대학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감사원에서 감사연구원으로 활동했다.주요 저서로는 일본의 아시아 신흥지역 진출전략과 시사점,일본의 EU의 환경분야 대외협력 전략과 시사점 등이 있다. KPC CEO 포럼은 중소·중견기업 CEO들의 사업정보 교류와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연간 6회 개최된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19 00:00

  • E1,장애인 복지시설에 1억500만원 기부

    [한경속보]액화석유가스(LPG) 수입업체 E1은 20일 장애인 날을 맞아 21개 장애시설에 1억500만원을 전달했다. E1 오렌지카드 회원이 포인트를 기부하면 회사가 동일 액수의 포인트를 더해 적립하는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기부금을 마련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이 회사는 한국 장애인시설협회와 후원 협약을 체결하고 작년 1월부터 E1오렌지카드 희망 충전 캠페인을 벌여왔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19 00:00 | rang

  • 금호피앤비화학, 비스페놀에이 공장 증설

    ... 효율을 높이고 품질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최근 국내 및 아시아 지역의 폴리카보네이트 수지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주원료인 BPA 공급 확대를 위해 증설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금호피앤비화학은 BPA의 원료인 페놀과 아세톤도 2013년 말 준공을 목표로 증설을 추진 중이다.증설이 완료되면 연간 페놀 70만t,아세톤 40만t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19 00:00 | rang

  • 효성, 함안군과 쌀 3200포대 구매 약정 체결

    ... 전달 프로그램이 농민들에게 더 도움이 되기 위해 약정수매 방식을 도입했다”며 “농사를 짓고도 판매처를 찾지 못해 고민하는 우리 농촌의 현실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효성은 2007년부터 임직원들이 자신의 급여에서 일정 금액을 정기 기부하는 '매칭그랜트' 제도도 실시하고 있다.이 기금으로 사랑의 쌀,연탄나눔,어린이 도서전달,경로잔치,난방비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18 00:00 | oasis

  • thumbnail
    10년만에 빛 본 현대오일뱅크 사훈석…김태경 노조 위원장이 사비로 보관

    ... 사훈석은 2002년 현대오일뱅크(옛 현대정유) 경영권이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국영석유투자회사(IPIC)로 넘어갔을 때 철거됐다. 김태경 노조위원장(사진)은 당시 사비를 들여 공장에서 2㎞ 남짓 떨어진 자신의 집으로 사훈석을 옮겨 보관해 왔다. 현대중공업이 경영권을 되찾으면서 사훈석도 10년 만에 제자리에 돌아오게 됐다. 김 위원장은 "경영권을 되찾고 사훈석이 빛을 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17 00:00 | 김동욱01

  • thumbnail
    [BIZ Insight] 아시아나, 韓-中-日 셔틀 주도권…高유가 파고 넘는다

    아시아나항공 직원들 사이에선 '막강 차장'이란 말이 있다. 외환위기 때인 1998년에 입사한 간부직원들을 일컫는 말로,유난히 회사에 대한 충성심이 강해 무슨 일이든 시키면 해낸다는 뜻에서 이런 별명이 붙었다. 올해로 입사 14년차인 이들은 신입사원 시절부터 장기 안식 휴직을 해야했던 불운의 세대였다. 회사는 이듬해인 1999년,해를 넘겨 휴직 중이던 '중고(中古) 신입사원'들을 재고용했다. 그때 형성된 회사와 직원 간의 유대감은 아시아나항공이 ...

    한국경제 | 2011.04.14 00:00 | 박동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