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71-13280 / 13,7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전북, 포항 꺾고 5위 도약

    전북 현대가 적지에서 승점 3을 챙기며 2계단 뛰어 올랐다. 전북은 9일 포항전용구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에서 전반 40분 터진 추운기의 결승골로 포항 스틸러스를 1-0으로 꺾었다. 전북은 이로써 2연승으로 승점 34(8승10무7패)를 기록, 이날 경기가 없던 동률의 전남 드래곤즈를 다득점에서 앞서 5위로 2계단 상승했다. 득점 공동선두인 에드밀손(11골)과 비에라를 최전방에 세운 전북은 경기 시작과함께 계속 몰아 붙이다 ...

    연합뉴스 | 2002.11.10 00:00

  • 송종국, 20일 브라질 A매치 출전

    ... 불참의사를 내비쳤었다는 내용도 명기하는등 섭섭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앞서 축구협회는 페예노르트가 송종국의 차출에 난색을 표하자 지난 7일 "송종국의 A매치 출전은 협회의 권리이며 해당 구단의 의무"라는 내용의 2차 공문을 보낸바 있다. 송종국의 정확한 입국 날짜는 확정되지 않은 가운데 롭 반 페예노르트 기술이사가 오는 15일 방한, K-리그 경기를 관람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2.11.09 00:00

  • 김도훈, 감독에 반기 .. 전북과 결별 수순

    한국프로축구 K-리그의 최고액 선수 김도훈(전북현대)이 조윤환 감독의 선수기용 등 팀 운영방식에 반발, 전북과의 결별 수순에 들어갔다. 올시즌을 끝으로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는 김도훈은 8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전북을 ... 출전명단에서 제외되는 상황이 이어졌다. 특히 개인적으로 득점왕을 노리는 김도훈의 경우 대전, 부산, 포항 등 정규리그 우승이 좌절된 하위권 팀들과의 경기에서 아무런 사전 통보 없이 제외돼 조 감독의팀 운영을 둘러싼 불신을 증폭시켰다. ...

    연합뉴스 | 2002.11.08 00:00

  • 대구 코치에 하성준..프로축구 11구단 가시화

    K-리그 제11구단 대구시민프로축구단이 팀의 면모를 갖춰가고 있다. 대전 시티즌에 이은 두번째 시민구단으로 빠르면 내년초 닻을 올릴 대구프로축구단은 박종환 전 국가대표팀 감독을 초대 사령탑으로 임명하고 팀명 공모를 마치는등 내년 ... 제주 전국체전이 끝나는 이달 중순부터본격적인 선수선발에 나설 계획이다. 하 코치는 성남 일화가 93∼95년 정규리그 3연패 위업을 달성할 당시 박 감독밑에서 주장을 맡았고 99년 박 감독을 단장으로 한 숭민이 출범할 때부터 감독을 ...

    연합뉴스 | 2002.11.08 00:00

  • [프로축구] 2위권 '외나무다리 맞대결'

    `누가 역전 우승의 꿈을 이어갈 것인가' 종착역에 다다르고 있는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의 우승컵 향방이 혼전양상을 띠고 있는 가운데 주말 5경기가 9일과 10일 치러진다. 지난 6일 1승씩을 추가하며 역전 우승을 노리고 있는 수원 삼성과 울산 현대는 이번 주말 선두 추격의 선봉장 자리를 놓고 물러설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친다. 현재 두 팀의 승점은 각각 39점과 38점으로 선두인 성남(43점)과는 4-5점 차이다. 이 경기를 포함해 ...

    연합뉴스 | 2002.11.08 00:00

  • [프로축구] FA시장, 대어급 속출로 술렁

    프로축구 정규리그 폐막이 다가오면서 FA(자유계약선수)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시행 첫해인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를 맞는 올해 FA 시장은 K-리그 흥행을 좌우할 만한 `대어급'이 쏟아져 나옴에 따라 각 구단간 물밑 영입경쟁이 ... 이운재로 안팎에서 검증된 골키퍼인 데다 월드컵을 통해 월드스타로 떠 상품가치 면에서 단연 특급으로 꼽힌다. 정규리그 2연패를 눈앞에 둔 성남 차경복 감독은 "거의 모든 구단이 눈독을 들이고 있지만 이번 FA 중 영입 1순위는 이운재"라며 ...

    연합뉴스 | 2002.11.07 00:00

  • [프로축구] 우승컵 주인 최종전 판가름

    '우승컵은 과연 어디로...' 프로축구 2002 삼성파브 K-리그 우승의 주인공이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가려질것으로 예상돼 그 어느 때보다 재미를 더하고 있다. 막판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누가 정상을 밟을 지 아무도 장담할 ... 챙기면서 성남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현재 승점은 1위 성남이 43점이고 수원과 울산이 각각 39와 38점이다. 정규리그 2연패의 단꿈에 젖었던 성남으로서는 우승을 장담할 수 없게 됐고 수원과 울산은 대역전극을 연출할 절호의 기회를 잡은 ...

    연합뉴스 | 2002.11.07 00:00

  • [프로축구] 수원.울산, 역전 우승 '희망'

    ... 울산 현대가 막판 뒷심을 내며 역전우승의 꿈을 이어갔다. 수원은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삼성파브 K-리그 홈경기에서 0-1로 뒤진 후반 박건하가 데니스의 코너킥을 잇따라 골로 연결, 포항 스틸러스에 2-1로 역전승했다. ... 골감각을 뽐냈다. 성남이 잔여 2경기를 다 이겨야 자력 우승이 가능한 상황에서 수원과 울산이 3경기를 남겨 정규리그는 결국 마지막 27차전에 가서야 패권이 가려질 공산이 커졌다. 오는 10일 성남이 부산 아이콘스를 꺾고 같은 날 ...

    연합뉴스 | 2002.11.06 00:00

  • [프로축구] 마에조노, K-리그서 부활 모색

    K-리그에서 재기를 노리는 일본축구의 '풍운아' 마에조노 마사키요(29)의 꿈이 무르익고 있다. 한때 일본대표팀 부동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이름을 날렸던 마에조노는 안양 LG입단을 위한 실전테스트였던 4일 프로축구 2군리그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오랜만에감각을 뽐내 안양 조광래 감독을 만족케 했다. 자신의 입단을 매몰차게 거부한 성남 일화와 맞선 마에조노는 "체력이 약하다"는 항간의 평가를 무색케하며 90분 풀타임을 소화했고, 특히 전반 26분에는 ...

    연합뉴스 | 2002.11.05 00:00

  • [프로축구] 성남, 매직넘버 2...2연패 눈앞

    성남 일화가 매직넘버를 2로 줄이고 프로축구 정규리그 2연패를 눈앞에 뒀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팀 성남은 3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2삼성파브K-리그 전북 현대와의 홈경기에서 후반에 터진 유고 출신 스트라이커 샤샤와 김현수의 연속골로 2-0의 값진 승리를 낚았다. 이로써 승점 43이 된 성남은 남은 3경기에서 승점 6만 챙기면 수원 삼성(승점 36) 등 2위권의 추격을 따돌리고 우승컵을 안을 수 있게 됐다. 지난 달 30일 대전 ...

    연합뉴스 | 2002.1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