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761-13770 / 15,4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차군단', 원동력은 분데스리가

    ... 구사한다며 '녹슨 전차'라는 오명을 듣기도 했던 독일 축구가 이번 대회에서 갈수록 위력을 더해가는데는 독일 프로축구 리그인 분데스리가의 뒷받침이 컸다. 전차군단의 힘, 독일 분데스리가를 조명해 본다. ◇클린스만호는 분데스리가 대표팀 ... 2005-2006 시즌에는 3만8천191명으로 더 늘어났다. 1부 리그 연간 총 관중이 1천100만명이고 2부 리그 경기에도 400만 명이나 찾았다. 300만 관중 돌파가 염원인 한국 프로축구 K-리그로선 부러울 뿐이다. ◇유럽 ...

    연합뉴스 | 2006.06.29 00:00

  • thumbnail
    태극호 지휘봉 잡은 베어벡 신임 감독 "남아共월드컵 8강이 목표"

    ... 한국축구대표팀 사령탑으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베어벡 감독은 28일 기자회견을 갖고 앞으로 2년간 한국축구대표팀을 이끌어나갈 청사진을 공개했다. 베어벡 감독은 "앞으로 5개월간은 아시안컵축구대회 본선에 진출하는 게 목표"라며 "K리그 구단 및 대학팀들과 협조해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는 16강을 넘어 8강까지 진출할 수 있는 팀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어 "한국에는 뛰어난 재능을 가진 선수가 많다"며 "그런 선수들을 옳은 방향으로 발전시켜 ...

    한국경제 | 2006.06.28 00:00 | 김경수

  • 홍명보, 1급지도자 과정 ‥ 베어벡호 승선 준비

    ... 시비가 발생하는 것을 사전에 막기 위해 '베어벡호'가 본격적으로 출항하는 8월 이전에 1급 지도자 자격증을 확보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홍 코치는 지난해 3급 지도자 자격증이 없지만 국가대표 선수로 A매치 20회 이상 또는 프로축구 K리그 100경기 이상 출전한 경력자들에 대해 바로 2급 지도자 과정을 밟을 수 있도록 한 축구협회 규정해 따라 아드보카트호 벤치에 앉을 수 있었다. 베어벡호 코치로의 재임용이 거론되고 있는 홍 코치로선 이번 기회에 자격 논란에 마침표를 ...

    연합뉴스 | 2006.06.28 00:00

  • 베어벡 감독 "실망주지 않는 축구하겠다"

    ... 될 수 있다. 이런 대회를 잘 마쳐 새로운 주축들을 키워내 남아공월드컵에선 반드시 16강에 가야 한다. 특히 K-리그 지도자들은 물론 대학팀 등과도 긴밀한 협조를 이뤄나가겠다. --코칭스태프 구성은 어떻게 되나. ▲아직까지 ... 보여줘야하는 시기를 치른다. 내가 지금 그런 시기에 있고 역량을 증명해 보일 때다. 지난 1987년 최연소로 네덜란드리그 지도자를 했다. 1989년에는 페예노르트 사상 최연소 코치도 맡았다. 지금 시점이 독립해 감독으로 설 수 있는 ...

    연합뉴스 | 2006.06.28 00:00

  • 베어벡 감독 첫 출발 "아시안컵 우승이 목표"

    ... 축구대표팀을 이끌어 나갈 청사진을 공개했다. 짙은 감색 양복을 입고 웃는 얼굴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베어벡 감독은 "굿모닝(안녕하세요)"라는 첫 인사말을 던진 뒤 "앞으로 5개월 간은 아시안컵 축구대회 본선에 진출하는 게 목표"라며 "앞으로 K-리그 구단 및 대학팀들과 협조를 해서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는 16강을 넘어 8강까지 진출할 수 있는 팀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어 "한국에는 뛰어난 재능을 가진 선수가 많다"며 "그런 선수들을 옳은 방향으로 ...

    연합뉴스 | 2006.06.28 00:00

  • 김동진, 아드보와 함께 러 제니트行

    김동진(24.FC 서울)이 딕 아드보카트 축구대표팀 감독과 함께 러시아 프로축구 1부리그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로 둥지를 옮긴다. 소속 팀 FC서울은 27일 "장기적으로 선수의 발전과 성장을 위해 김동진의 이적에 흔쾌히 동의했다"며 ... 제니트측 요청에 따라 알리지 않기로 했다고 FC서울은 전했다. 이에 따라 김동진은 2006독일월드컵에 출전한 K-리그 소속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해외로 이적하게 됐다. 또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박지성(맨유), 이영표(토튼햄)가 ...

    연합뉴스 | 2006.06.27 00:00

  • 아드보號, 아쉬움 접고 귀국길

    이동국 환송 "K-리그에서 다시 만나자" 아드보카트호가 눈물을 머금고 귀국길에 올랐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이끄는 23인의 태극전사들은 25일 오전 5시30분(이하 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출발하는 아시아나항공편(OZ5423)으로 인천공항을 향해 출발했다. 아드보카트 감독과 핌 베어벡 수석코치는 선수단과 동행했다. 이날 프랑크푸르트 국제공항에는 무릎 수술로 월드컵 출전 꿈을 접었던 이동국(포항)이 배웅을 나와 동료 태극전사들을 환송했다. ...

    연합뉴스 | 2006.06.25 00:00

  • 포스트 아드보카트를 찾아라..9월 아시안컵 준비 막막

    ... 대한축구협회와 딕 아드보카트 감독의 최종협상 시기가 지난 15일로 이미 끝났고 아드보카트 감독 역시 러시아 프로축구 1부리그 제니트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사령탑으로 옮기는 게 확정적이어서 한국은 후임 감독을 찾아야하는 상황이다. 대표팀은 ... 차기 사령탑을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축구계 안팎에서는 장기적으로 '토종 지도자'를 키우기 위해 프로축구 K-리그의 젊은 지도자들을 대표팀 코칭스태프로 불러들이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명장들의 노하우를 ...

    한국경제 | 2006.06.25 00:00 | 한은구

  • 9개월 항해 '끝'.. 아드보號 해체절차

    ... 아드보카트 감독은 이미 지난 15일 계약 협상 만료 시한까지 대한축구협회와 재계약을 하지 않았고 곧 러시아 프로축구 1부리그 제니트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길 전망이다. 아직 제니트와 정식 계약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 이란전까지는 아무런 일정이 없기 때문에 각자 소속 팀으로 복귀한다. 월드컵 일정과 겹치는 기간이라 긴 휴식기에 들어간 K-리그는 7월15일부터 재개된다. 그 전에는 7월12일 FA컵 축구 16강전이 열린다. 태극전사들은 피말리는 결전을 ...

    연합뉴스 | 2006.06.24 00:00

  • 역시 '원정의 벽' 높았다

    ... 쌓은 선수가 9명이나 됐지만 원정 경험 면에서는 여러모로 부족했던 게 사실이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지난 연말 K-리그 감독들을 집요하게 설득해 올해 1월15일부터 2월24일까지 지구를 한 바퀴 반이나 도는 41일 간의 지옥 전지훈련을 ... 여행은 약식 마일리지(운항거리) 계산법으로 따져도 3만500마일(4만8천800㎞)이나 됐다. 해외파는 각자 유럽 리그에서 뛰느라 전지훈련에 동참하지 못했다. 그러나 국내파와 J리거로 구성된 젊은 아드보카트호의 전사들은 이 때부터 ...

    연합뉴스 | 2006.06.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