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771-13780 / 14,3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울산, 대전 꺾고 반등

    울산 현대가 대전 시티즌의 무패행진에 급제동을 걸며 재도약의 시동을 걸었다. 울산은 10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3삼성하우젠 K리그 홈경기에서 최성국, 도도, 정경호의 릴레이골을 앞세워 대전을 3-0으로 완파했다. 최근 3경기에서 1무2패로 부진했던 울산은 이로써 4승1무4패로 승점 13을 기록해 4위로 3계단 오른 반면 대전(승점 17)은 8경기 만에 패배를 당하며 2위 지키기에 비상이 걸렸다. 울산의 슈퍼루키 최성국의 존재는 ...

    연합뉴스 | 2003.05.10 00:00

  • 프로축구 순연 경기 일정 확정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7일 우천으로 순연된 2003 삼성하우젠 K리그 6경기를 오는 17일과 18일에 걸쳐 재개키로 했다. 변경된 경기일정은 다음과 같다. ----------------------------------------- 일시 대진 장소 ----------------------------------------- 5월17일 오후 3시 성남-전남 성남종합 광주-전북 광주월드컵 ---------------------------...

    연합뉴스 | 2003.05.10 00:00

  • 프로축구 전경기 우천으로 연기

    7일 열릴 예정이던 프로축구 2003삼성하우젠 K-리그 6경기가 모두 연기됐다. 프로축구연맹은 우천으로 인해 경기 진행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대구-울산(대구)대전-부산(대전) 수원-안양(수원) 성남-전남(성남) 광주-전북(광주) 부천-포항(부천)등 6경기를 모두 오는 18일 오후 3시로 연기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이을용 신분 논란 가열

    ... 나섰지만이는 `돈 떼인 것을 선수가 책임지라'는 식이어서 설득력이 없다. 이와 관련, 이을용은 신중한 자세를 견지하면서 자신의 대리인인 일본인 에이전트와 향후 거취를 놓고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을용이 에이전트를 따라 일본 J리그로 갈 가능성도 없지 않지만 K리그를 택할경우 국내 자유계약선수(FA)가 아닌, 지난해 J리그에서 복귀한 유상철(울산)과 홍명보(전남)처럼 국제 FA 신분으로 돌아올 수도 있다. 부천은 계약서에 `완전이적 무산시 부천 복귀'를 명시하지 ...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프로축구] 이동국, 화려한 부활 선언

    '라이언킹' 이동국(광주 상무)이 오랫동안 처졌던 갈기를 곧추세우고 부활의 신호탄을 쏴 올렸다. 이동국은 4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03삼성하우젠 K리그 부산 아이콘스와의 경기에서 생애 첫 해트트릭으로 3-2 역전승을 이끌며 팀에 꿀맛같은 2승째를 안겼다. 이동국은 90년대 후반만해도 한국축구 간판 스트라이커 계보를 이을 기대주였지만 이후 독일무대 적응 실패 등으로 기대만큼의 기량성장을 하지 못해 시련을 겪은케이스. 파괴력은 인정받지만 ...

    연합뉴스 | 2003.05.05 00:00

  • [프로축구] 이동국, 해트트릭..대전은 5승째

    ... 제동으로 역사의 한페이지를 장식할 뻔한 두개의신기록을 날렸다. 광주는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03삼성하우젠 K리그 8차전에서 이동국이 3골을 뿜은 데 힘입어 부산 아이콘스에 짜릿한 3-2 역전승을 거뒀다. 광주는 이로써 2승째를 ... 전남 드래곤즈에서 이적한 '흙속 진주' 김종현은 4호골로 오랜 무명의 설움을털고 스타탄생을 알렸다. 지난해 정규리그 1, 2위간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성남과 울산 현대의 울산 경기는 경기는 0-0으로 승부가 나지 않았다. 지난달 ...

    연합뉴스 | 2003.05.04 00:00

  • [프로축구] 성남, 최다연승 타이 도전

    `무적함대' 성남 일화가 프로축구 최다연승 타이기록에 도전한다. 하위권 약진으로 순위경쟁에 불이 붙은 2003삼성하우젠 K리그가 성남 등 12개팀이 모두 출전하는 가운데 오는 30일 전국 각지에서 일전을 벌인다. 단연 팬들의 관심사는 연승가도를 달리는 리그 1위 성남이 전북 현대(4위)를 잡고 연승 타이기록을 달성할 수 있을지 여부다. 성남은 정규리그 개막 후 6연승으로 지난 98년 수원이 세운 개막후 7연승에 한걸음 다가섰고 지난해 리그 막판 ...

    연합뉴스 | 2003.04.29 00:00

  • [일본프로축구] 최용수, 2경기 연속 해트트릭

    ... 최용수(이치하라)가 연일 신들린 날갯짓을 하며 또 다시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최용수는 29일 홈에서 열린 교토 퍼플상가와의 J리그 전기리그 6차전에서 3골을몰아치는 원맨쇼를 펼쳐 팀의 5-1 대승을 이끌었다. 지난 26일에도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 진기록을 세우며 단숨에 시즌 8호골을 기록, 득점왕 타이틀을 향한 거침없는 진군을 계속했다. 2경기 연속 해트트릭은 K리그의 경우 86년 정해원과 96년 신태용(성남)이 달성한 바 있고, 일본(J1)에서도 노장 스트라이커 나카야마 마사시(이와타)를 ...

    연합뉴스 | 2003.04.29 00:00

  • [한.일축구] 우성용, 최전방 '원톱' 낙점

    ... 결전을 하루 앞둔 15일 파주 NFC와 월드컵경기장에서 담금질을 마치고 우성용에 일본의 골문을 두드릴 최전방 원톱의 특명을 부여하는 등 '베스트 11'을 확정했다. 코엘류 감독이 '우성용 카드'를 뽑아 든 것은 유연성이 좋고 K리그에서 2년 연속 정규리그 득점 2위에 오를 만큼 '킬러' 본능을 지닌 데다 192cm의 장신을 활용한문전 포스트플레이가 뛰어나기 때문. 지난달 29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후반 종료 10여분을 남기고 교체투입돼그라운드를 누볐던 우성용은 ...

    연합뉴스 | 2003.04.15 00:00

  • 한.일전 대비 특별훈련, '반쪽' 파행

    ... 자체가 한.일전에 나올 선수면면이 뻔한 상태에 이뤄져 실효성이 없다"고 거부 이유를 밝혔다. 조광래 감독은 국내리그 보호를 위해 A매치 사흘 전에야 대표팀을 소집하는 일본을 예로 들면서 축구협회에 발상의 전환을 촉구했다. 조 감독은 ... 절차를밟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프로축구연맹이 지난달 29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다음날인 30일 K리그를 강행해 구단들의 심기를 자극한 것도 문제를 키운 것으로 보인다. 협회 관계자는 "프로축구 경기가 한.일전(수요일) ...

    연합뉴스 | 2003.04.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