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771-13780 / 15,4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베어벡 26일 귀국, 태극호 본격 출항

    ... 올렸던 장학영(성남)이 후보로 떠오르지만 베어벡 감독이 이미 "전술은 구성원들의 역량과 정신력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던 만큼 포백(4-back)을 잠시 멈추고 스리백으로 복귀할 가능성도 있다. 다행스럽게 이을용(서울)이 K-리그로 복귀하면서 김정우(나고야), 백지훈(서울), 김남일(수원), 김두현(성남), 송종국(수원) 등 막강 미드필더 라인을 운영할 수 있다는 것은 베어벡 감독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또 최전방에도 조재진(시미즈)와 더불어 이천수(울산), ...

    연합뉴스 | 2006.07.25 00:00

  • thumbnail
    [금융상품] 카드 신상품 : "연 3% … 저축銀으로 오세요"

    ... 아이디어 상품을 앞세우고 있다. 토마토저축은행은 10인 이상이 동시에 가입하면 0.2% 우대 금리를 적용해 주는 '토마토플러스 정기적금'을 최근 선보였다. 이 상품에 3년 만기로 가입하면 기존 6.0% 금리보다 높은 6.2%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K-리그 입장권 2장 이상을 가져온 고객에게 0.3%의 특별 금리를 제공하는 현대스위스저축은행의 '축구사랑 정기적금'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7.25 00:00 | 정인설

  • [인터뷰] 이영표 "유소년 축구에 투자를"

    ... 이영표(29.토튼햄 핫스퍼)가 한국이 유소년 축구 발전을 위해 투자를 늘려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영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06-2007 시즌을 앞두고 23일 낮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기자회견을 갖고 "대표팀도 중요하지만 ...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으려면 대표팀도 중요하지만 한국 축구가 발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K-리그가 외면받고 있다. ▲ 기본적으로 재미있는 축구를 하지 못해서 그렇다. 좋은 경기를 하면 팬들이 많이 찾아올 ...

    연합뉴스 | 2006.07.23 00:00

  • 이동국 "10월 중순에는 완전 회복"

    "10월 중순쯤에는 완전히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 4월 무릎 십자 인대 수술로 2006 독일월드컵축구 출전 꿈을 접었던 `비운의 골잡이' 이동국(27.포항)이 K-리그 그라운드에서 다시 뛰는 모습은 오는 10월에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동안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수술을 받은 뒤 재활에 힘쓰다 비자 발급 문제 등으로 일시 귀국했던 이동국은 23일 낮 인천국제공항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아직 재활이 진행 중이며 10월 중순에는 ...

    연합뉴스 | 2006.07.23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득점포 폭발..FC서울 우승 눈앞

    ... 이끌었다. 박주영의 골로 FC서울은 최근 3연승을 달리며 8승2무1패(승점 26)가 돼 남은 두 경기에서 승점 1만 추가하면 자력 우승을 확정짓는다. 서울이 프로축구에서 우승을 차지한 건 안양LG시절이던 지난 2000년 K-리그 이후 6년 만이다. 전반전 벤치를 지키다 후반 시작하며 교체 투입된 박주영은 후반 36분 미드필드에서 히칼도가 올린 크로스를 곽태휘가 페널티지역 내 오른쪽에서 헤딩으로 떨어뜨려주자 골문 왼쪽에서 왼발 터닝슛으로 골 그물을 출렁였다. ...

    연합뉴스 | 2006.07.22 00:00

  • [프로축구] FC서울, 수원과 백지훈 이적 합의

    ... 이적료에 대해서 FC 서울 측은 정확히 밝히지 않았지만 15억원 가량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지훈이 이적하게 된 것은 현재 FC 서울에 미드필더 포지션을 소화할 선수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FC 서울은 최근 터키에서 K-리그로 컴백한 이을용(31)을 영입했고 백지훈이 없더라도 브라질 용병 아디를 비롯해 한동원, 고명진, 한태유, 김동석 등 중앙 미드필더 자원이 넘쳐난다. 반면 수원은 공격형 미드필더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김남일과 송종국이 건재하지만 ...

    연합뉴스 | 2006.07.22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하반기 득점포 본격 시동

    ... 폭발시켜 1-0 승리를 이끌었다. 2006 독일월드컵축구에서 이렇다할 활약을 하지 못한 채 돌아와 심적 부담을 쉽게 털어내지 못하는 듯 보였지만 이날 월드컵 이후 첫 골을 터트리며 하반기 대활약을 예고했다. 박주영이 월드컵 이후 K-리그 그라운드를 밟은 것은 이번이 3번째. 지난 15일 전북과 홈경기(4-1 승)에서 후반 31분에 교체 투입돼 14분을 뛰었으며 19일 울산과 원정경기(1-0 승)에서는 후반 15분 투입돼 30분을 뛰었다. 컨디션도 괜찮았고 ...

    연합뉴스 | 2006.07.22 00:00

  • 재활 이동국, 23일 독일로 재출국

    ... 이동국(27)이 재활훈련을 해온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23일 다시 출국한다. 이동국의 에이전트 이영중 이반스포츠 사장은 "이동국이 23일 오후 대한항공편으로 부인 이수진씨와 함께 출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동국은 지난 4월 프로축구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무릎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돼 같은 달 12일 독일로 떠나 월드컵 본선 출전 꿈을 접은 채 프랑크푸르트에서 수술을 받고 재활 훈련을 하다 체류 기간 3개월이 지나 지난 12일 비자 재발급을 위해 일시 귀국했다. ...

    연합뉴스 | 2006.07.22 00:00

  • [프로축구] K-리그 복귀 이을용 계약조건은

    터키 프로축구 트라브존스포르에서 뛰다 2년 만에 K-리그로 복귀한 이을용(31)은 어떤 조건으로 친정팀인 FC 서울과 입단 계약을 했을까. 20일 낮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을용의 입단식 및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웅수 FC ...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기 위해 돌아왔다"고 공언했지만 다시 해외로 진출할 가능성은 열려 있다. 한 단장은 "국내 리그의 선수 처우를 외국과 비교하면 안된다.다만 우리 구단은 어느 구단보다 선수들의 해외 진출을 권장해 왔기 때문에 좋은 ...

    연합뉴스 | 2006.07.20 00:00

  • thumbnail
    터키서 K-리그 복귀한 이을용

    터키 프로축구 슈퍼리그 트라브존스포르에서 뛰다 친정 팀인 FC 서울에 입단해 정확히 2년 만에 국내로 돌아온 이을용(31)이 K-리그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이을용은 20일 오후 FC 서울 홈 구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웅수 ... 했다. 외국에서는 큰 번호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는 것도 영향을 받았다. --월드컵 때 많이 뛰지 못한 것이 빅리그로 이적에 걸림돌이 됐나. ▲ 저보다 더 잘 알고 계시지 않나. --해외로 또 진출할 가능성이 있나. ▲국내에서 ...

    연합뉴스 | 2006.07.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