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411-14420 / 16,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리미어리거 김두현, 시즌 준비차 출국

    ... 김두현(26.웨스트브로미치 앨비언.이하 웨스트브롬)이 새 출발을 위해 영국으로 떠났다. 김두현은 다음 달 16일 개막하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008-2009 시즌 준비를 위해 9일 낮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김두현은 팀에 합류해 13일 시작되는 독일, 네덜란드 전지훈련에 따라 나선다. 지난 1월 K-리그 성남 일화에서 챔피언십(2부리그) 웨스트브롬으로 임대된 김두현은 팀이 리그 우승을 차지해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로 승격하면서 '빅리거'의 ...

    연합뉴스 | 2008.07.09 00:00

  • 올림픽축구 박성화호 최종 승선멤버 윤곽

    ... 불과하다. 게다가 이번 소집에는 박성화 감독이 24세 이상 와일드카드로 낙점한 수비수 김동진(제니트)이 제외됐다. 생존경쟁이 치열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감독의 선택 폭은 그리 넓지 않아 보인다. 프로 구단 소속 선수들을 K-리그 일정(12-13일, 19-20일)에 따라 소속 팀에 잠시 돌려보내야 하는 등 최종엔트리 확정까지 훈련 시간이 많지 않아 새로운 실험을 할 여유가 없다. 최종엔트리 등록 마감일은 23일이다. 하지만 박 감독은 16일 안산에서 ...

    연합뉴스 | 2008.07.08 00:00

  • 한.일 프로축구 올스타에 이운재.최성국 등 낙점

    ... 올스타전인 `조모(JOMO)컵 2008'에 나설 명단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차범근 감독, 주장 이운재(수원)와 일본에서는 지난해 J-리그 우승팀인 가시마 앤틀러스의 오스왈도 올리베이라 감독, 주장 나라자키 세이고(나고야 그램퍼스)가 참석했다. 외국인선수 3명을 포함해 총 18명으로 짜일 K-리그 드림팀에는 이운재와 골잡이 최성국이 이름을 올렸고 미드필더로 조원희(수원), 김치우(전남), 장남석(대구), 최효진, 박원재(이상 포항) 등이 ...

    연합뉴스 | 2008.07.07 00:00

  • 닻 올린 박성화호, 마지막 생존경쟁 '킥오프'

    ... 한다"고 선수 선발 기준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상호(울산) 등 일부 주축 선수들의 부상 소식에 아쉬워 하면서도 "K-리그에서 젊은 선수들이 잘 해줘 선수층이 두터워졌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한 뒤 "지금 상황에서 큰 틀에 변화를 주기는 ... 구상이다. 올림픽대표팀은 27일 코트디부아르, 31일 호주 올림픽대표팀과 차례로 친선경기를 치른 뒤 올림픽 본선 조별리그 1, 2차전을 치를 중국 친황다오로 8월3일 떠난다. (파주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

    연합뉴스 | 2008.07.07 00:00

  • [프로축구] 최성국-이근호, 토종 골잡이 격돌

    ... 대구를 대표하는 간판 공격수로 자존심을 살리겠다는 태세다. 2008 베이징올림픽 출전을 앞둔 올림픽 대표팀에서 일찌감치 주전을 굳힌 이근호는 그러나 최근 골 소식이 감감한 편이라 각오가 남다를 수 밖에 없다. 이근호는 올 시즌 K-리그에서 왕성한 활동을 바탕으로 7골이나 터뜨렸지만 최근 출전한 두 경기에서는 골 맛을 보지 못했다. 국가대표로 뛰면서도 이렇다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 채 골 소식도 전해주지 못하고 있다. 이근호가 잠시 주춤한 사이 팀 동료인 ...

    연합뉴스 | 2008.07.04 00:00

  • 김남일, 日축구 J-리그 올스타에 선정

    ... 달 2일 일본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열리는 한ㆍ일 올스타전 때 지난해까지 몸담았던 수원 삼성의 차범근 감독이 이끄는 K-리그 올스타와 우정의 대결을 벌인다. J-리그에서 한국 선수가 올스타로 뽑힌 건 김남일이 여섯 번째. 그동안...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홍명보(1997년, 1999년, 2000년)는 세 차례나 J-리그 올스타전에 나섰고 최용수(2001년, 2003년)도 두 차례 올스타에 선정됐다. 한편 대회조직위원회는 오는 7일 ...

    연합뉴스 | 2008.07.03 00:00

  • 귀네슈 "박주영, 노력 게을리하면 안돼"

    ... 득점력 부진에 대해서는 자신감을 갖고 풀어나가라고 했다. 귀네슈 감독은 "작년에 골대 징크스라는 말이 나온 것을 비롯해 골을 넣는데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인다. 체력은 문제가 없는데 골을 못 넣어서 정신적으로 다운돼 있다"며 "K-리그나 대표팀이나 어디에서 뛰던지 상대 선수보다 자신이 낫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자신감을 가질 것을 주문했다. 사생활 부분도 충고했다. 귀네슈는 "어린 나이에 큰 선수가 되기는 쉽지 않지만 박주영은 여러 팀에서 주전으로 뛴다. ...

    연합뉴스 | 2008.07.03 00:00

  • 축구에서 조직 관리 비법 찾는다

    ... 스케줄이 잡혀 있었다. 현재 그가 맡고 있는 공식 직함은 험멜코리아 대표이사와 대학축구연맹 회장, 프로축구 2부리그 노원험멜 구단주 등 3개다. 헴멜코리아 산하에 2개의 자회사가 있지만 요즘 같아선 대학축구연맹 회장 일로 더 바쁘다. ... 대리점을 보유하고 있는 스포츠 전문 용품 회사로 성장했다. 요즘 험멜의 인기는 그야말로 상한가다. 현재 프로축구 1부 리그(K리그) 경남FC, 전북현대, 부산아이콘스, 광주상무와 프로농구(KBL) 원주 동부화재 프로미, 실업배구(KOVO) ...

    한국경제 | 2008.07.02 12:11

  • [프로축구] 차범근 "무패행진 끝난 것이 오히려 다행"

    2008 프로축구 K-리그에서 한 번도 지지 않으며 18경기째 무패행진을 달리던 수원 삼성의 차범근 감독이 시즌 첫 패배를 당한 것에 대해 덤덤한 표정을 지었다. 차범근 감독은 2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컵대회 7라운드 ... 또 "공격수 가운데 수비 성향이 있는 선수들을 많이 기용해 위기를 넘겨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이번 주말 정규리그 경기도 그렇게 꾸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올 시즌 수원을 꺾은 첫 구단이 된 서울의 세뇰 귀네슈 감독도 덤덤하기는 ...

    연합뉴스 | 2008.07.02 00:00

  • 허정무호, 최종예선 상대 팀 분석 '스타트'

    ... 감독은 이와 함께 9월10일 북한과 최종예선 첫 경기를 앞두고 재소집될 9월 초까지 최종예선에 나갈 대표팀 선발 작업에도 몰두한다. 허정무호 코칭스태프는 이날 오후 7시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수원 삼성-FC 서울 전 등 K-리그 경기를 관전하는 것도 논의 중이다. 허 감독은 "3차예선 결과를 토대로 대표팀 선수들의 체력과 기술, 전술적인 면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 또 K-리그와 2008 베이징올림픽 축구 경기를 관전한 뒤 대표팀을 구성하겠다"고 말해 ...

    연합뉴스 | 2008.07.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