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411-14420 / 15,9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축구] 황선홍 "후배들! 부상 조심해"

    ... 않으려면 무엇보다 부상을 당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월드컵에서 내가 무엇을 하겠다거나 보여주겠다는 생각을 하기 보다는 현재 컨디션을 잘 유지하고 몸 상태를 끌어 올리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황 코치는 이어 "그렇다고 다가오는 K-리그에서 대충 하라는 얘기가 아니다. 프로축구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를 하면서 컨디션이 떨어진 선수는 정상 컨디션으로 끌어 올리는 게 중요하고 몸 상태가 좋은 선수는 그걸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충고했다. 그는 ...

    연합뉴스 | 2006.02.28 00:00

  • [인터뷰] 아드보카트 "박주영과 1대1 면담"

    ... 고려했다. 안정환은 새로 입단한 팀이라 적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음은 아드보카트 감독과 일문일답. --전지훈련 성과는. ▲대단한 5주였다(great five weeks). 뜻깊은 훈련이었다. 먼저 전지훈련을 가능하게 해준 K리그 구단과 감독들에 감사드린다. 그들이 없었다면 훈련이 불가능했을 것이다. 이번 훈련을 통해 선수와 팀, 시스템에 대해 많이 알게 됐다. 큰 성과다. 5주 동안 10경기를 소화한 일정은 무리수를 둔 것이다.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힘들었지만 ...

    연합뉴스 | 2006.02.24 00:00

  • 전남 이정운, 스페인 프로축구 입단테스트

    ... 홍씨는 "이정운이 키 170㎝에 68㎏으로 체격이 크지는 않지만 성실한데다 최근 기량이 급상승한 기대주"라며 "K리그에서도 지난해 말 두달간 4골을 몰아넣었을 정도로 맹활약 중"이라고 말했다. 홍씨는 청소년대표 출신 수비수 이호진(24.라싱 산탄테르)을 한국 축구 선수로는 두번째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진출시킨 경력이 있다. 알라베스는 스페인 프로축구 1부 리그 20개 팀 가운데 5승7무12패(승점 22)로 16위를 달리고 있는 중하위권 팀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

    연합뉴스 | 2006.02.23 00:00

  • 아드보카트호 해외 전지훈련 총결산

    ... 전격적인 '발탁 인사'라는 평가도 나왔다. 23인 태극전사의 개별 주가를 살펴보면 꾸준히 실력을 발휘한 실적주도 있고 널뛰기 장세에 다소 휘둘린 종목도 있었다. 우량주를 꼽으라면 이천수(울산)가 눈에 확 들어온다. 이천수는 K-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기세를 등에 업고 기복없는 플레이로 오른쪽 윙 포워드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평가전에서 2골 2도움으로 가장 많은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중동에서 아드보카트호의 전훈 첫 골과 두번째 골을 잇따라 작렬했던 ...

    연합뉴스 | 2006.02.17 00:00

  • "한국입양아 도슨,미국 모굴팀 체면 살려"..美언론

    ... 신문은 '도슨, 팀동료들 보다 훨씬 빛나다'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동료이자 만능 스포츠 스타인 블룸 제레미가 미국풋볼리그(NFL)진출을 꿈꾸다 6위에 그쳐 보따리를 꾸리게 된 반면 제레미의 그늘에 가려있던 도슨은 720도 스핀 동작으로 ... 말했다. 특히 타임스는 "서울의 길거리에서 발견돼 고아원에서 '김수철'이라는 이름을 얻게 된 도슨은 입양아 'K81-2879'로 미국에 건너왔다"면서 도슨이 NBC 올림픽 공식 사이트(www.nbcolympics.com/freestyle)에 ...

    연합뉴스 | 2006.02.17 00:00

  • thumbnail
    [한.멕시코축구] 이천수 "해외파 와도 밀리지 않겠다"

    ... 포진했지만 우리가 경기를 지배했고 마지막까지 쉼없이 내달린 투지, 투혼의 경기였다"며 "이런 경기가 계속된다면, 앞만 보고 내달린다면 본선 상대가 누구라도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수는 "지난해 K리그 최우수선수(MVP)상을 타고 나서 `이런 기운이 대표팀까지 이어졌으면 한다'고 기원했는데, 이번 전훈에서 정말 많이 배웠다. 열심히 하면서 2002년 모습으로 돌아온 느낌이다"며 "팬들의 사랑도 많이 받고 있지만 만족하지 않고 본선에서 ...

    연합뉴스 | 2006.02.16 00:00

  • F I F A , 한국프로축구의 변화 소개

    국제축구연맹(FIFA)이 올 시즌 한국 프로축구 K리그의 변화를 비중 있게 소개했다. FIFA는 16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웹사이트(www.fifa.com)의 메인 뉴스에 박항서 경남FC 감독의 사진과 함께 '한국 클럽들이 변화한다(Korean clubs ring the changes)는 제목으로 신생팀 경남FC의 가세와 SK프로축구단의 연고 이전 소식을 알렸다. FIFA는 "다음달 개막하는 2006 시즌 K리그에는 주목할 만한 두 가지 변화가 ...

    연합뉴스 | 2006.02.16 00:00

  • 아드보카트호 '후발주자 3인방'도 뜬다

    ... 최태욱(25.시미즈)은 스피드가 죽지 않았음을 보여줬다. '늦깎이 대표팀 수문장' 조준호(33.부천)에게는 'K-리그의 힘'이 있었다. 아드보카트호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전지훈련 첫 평가전으로 미국을 상대한 뒤 그동안 좀처럼 ... 검증받았다. 1999년 실업팀에서 뛰다 뒤늦게 프로무대에 입문했지만 2005년 부천 돌풍을 주도하며 실점률 0.75로 리그 정상급 수문장으로 거듭났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5경기 연속 이운재에게 장갑을 끼게 했지만 미국전에서는 조준호에게 ...

    연합뉴스 | 2006.02.06 00:00

  • "황교수 스캔들이 논문 공동저작 위험 부각"

    ... 다른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발견하는 사례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실례로 전 예일대 교수인 필립 펠리그 박사의 경우 후배 과학자인 비제이 소먼과 논문을 공동저작한 뒤 소먼이 실험을 조작했다는 것을 알게 된 뒤 발표된 ... 진행되는 연구 내용을 얼마나 알고 있는지에 대해 정당한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일리노이 대학의 C.K 건살러스 교수는 논문이 제출됐을 때 각각의 저자들은 그들이 책임진 논문의 부분을 증명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6.02.04 00:00

  • 박주영-아두, 천재와 신동이 만난다

    ... 박주영이 아두와 대결을 벼르는 건 후배들이 당했던 치욕 때문이다. 핀란드 U-17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당시 윤덕여 감독이 이끌던 한국은 미국과 조별리그에서 1-6으로 참패했고 아두는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펄펄 날았다. 하지만 현재 대표팀내 처지는 박주영이 한 단계 위다. 박주영은 지난해 K-리그에서 신드롬을 일으킨 뒤 작년 6월 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 쿠웨이트전부터 득점포를 쏘아댔다. 이번 전지훈련에서도 그리스, 핀란드전에서 ...

    연합뉴스 | 2006.0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