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901-15910 / 16,6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도훈.안정환, A3챔피언십 개막전 맞대결

    ...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성남과 요코하마가 결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성남을 대표하는 김도훈과 유럽 빅리그 꿈을 잠시 접고 요코하마에둥지를 튼 안정환의 `창과 창' 맞대결이 불가피하게 됐다. 특히 성남은 지난해 A3챔피언십 ... 못하며 소속팀에 실망을 안겨줬던 김도훈은국가대표팀 최전방 공격수 자리를 다투는 안정환과의 개막전에서 화끈한 한방으로 K리그 MVP의 진가를 선보이겠다는 투지에 넘쳐있다. 하지만 안정환도 새로 유니폼을 입은 요코하마에서 확실한 간판 골잡이로 ...

    연합뉴스 | 2004.01.18 00:00

  • 프로축구 인천, 성남서 전재호 영입

    올 시즌부터 프로축구 K리그에 참가하는 인천 유나이티드가 성남 일화의 국가대표 미드필더 전재호(25)를 영입했다. 인천은 18일 성남 소속인 전재호, 미드필더 김정재(30)와 각각 연봉 1억5천만원,1억2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작년 11월 동아시아연맹컵을 앞두고 코엘류호에 전격 발탁된 전재호는 164㎝, 64㎏의 작은 체구에도 불구하고 강인한 체력과 스피드를 바탕으로 근성있는 플레이를펼치는 선수다. 인천은 앞서 성남에서 데려온 중앙수비수 ...

    연합뉴스 | 2004.01.18 00:00

  • [프로축구] 올해도 초강력 삼바풍 예고

    ... 지난 시즌 최우수선수(MVP) 김도훈(성남 일화)과 막판까지 득점왕 경쟁을 벌인전북 현대의 마그노가 일본프로축구(J리그) 오이타 트리니타로 이적해 삼바풍이 한풀 꺾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만만찮은 삼바 `득점 기계'들이 속속 각 구단에 ...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충칭의 별' 이장수 감독 체제로 10년 만의 우승을 노리고 있는 전남 드래곤즈는 지난해 K리그 득점 4위 이따마르를 완전 이적시키는데 거액을 베팅해 관심을 끌고 있다. 전남은 10일 입국한 이따마르의 원 소속 ...

    연합뉴스 | 2004.01.11 00:00

  • K리그 세계39위 '아시아 톱' .. IFFHS 국가별 리그 순위 발표

    한국 프로축구 K리그가 2003 국가별 프로리그 순위에서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세계 39위에 올랐다. 9일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에 따르면 지난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팀 AC밀란이 있는 이탈리아 세리에A가 랭킹 포인트 1천1백80점으로 1위였고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2,3위로 유럽 3대 빅 리그가 1∼3위를 휩쓸었다. K리그는 50위 안에 든 우즈베키스탄(43위)과 사우디아라비아(50위) 리그를 제치고 아시아에서 ...

    한국경제 | 2004.01.09 00:00

  • 프로축구, 전.후기리그 뒤 플레이오프

    올 해 K리그는 전.후기리그로 나눠 치러지며 플레이오프와 챔피언 결정전을 통해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또 협상 및 계약은 국제축구연맹(FIFA) 공인 에이전트와 선수 친권자를 통해서만 가능하게 되며 내년 입단 선수부터 완전연봉제가 적용된다. 프로축구연맹은 8일 축구회관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고 실무위원회가 상정한전.후기리그 도입 개편안을 일부 보완, 승인하는 등 각종 안건을 처리했다. 연맹은 이날 지난해 운영됐던 단일리그를 폐지하고 지난 96년 ...

    연합뉴스 | 2004.01.08 00:00

  • 프로축구 전.후기리그 도입 검토

    2004년 프로축구(K리그)를 전.후기리그로 나눠 개최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고 있다. 프로축구연맹은 6일 오후 축구회관에서 실무위원회를 열고 지난해 실시한 통합리그 대신 전.후기리그제를 도입하는 개편안을 마련해 이사회에 상정키로 의견을 모았다. 이번 개편안에 따르면 각 팀은 리그당 12경기씩 치러 모두 24경기를 소화하며전기리그와 후기리그 우승팀이 일본 J리그처럼 챔피언 결정전을 벌이는 방식이 유력하다. 지난 96년 이후 8년만에 전.후기리그를 ...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마그노, J리그 오이타로 이적

    프로축구 전북 현대에서 뛰었던 '삼바특급' 마그노(28)가 일본프로축구(J리그) 오이타 트리니타의 유니폼을 입는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6일 마그노가 오이타와의 완전 이적에 합의했으며 이번주중 계약 관계를 정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 감각을 선보였던 마그노는 전북과의 계약이 종료된 뒤 J리그 진출을 모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프로축구 1부리그 플루미넨세에서 골잡이로 활약하다 전북에 임대됐던 마그노는 지난해 K리그 44경기에서 27골을 작렬, 김도훈(성남)에 ...

    연합뉴스 | 2004.01.06 00:00

  • 로란트 인천FC 감독, "당장 목표는 우승"

    프로축구 신생 시민구단 인천FC의 베르너 로란트(55) 감독이 K리그에서 우승한 뒤 독일 프로축구(분데스리가)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털어놓았다. 로란트 감독은 6일(한국시간) 독일 키커지와의 인터뷰에서 "지금의 목표는 K리그 우승을 ... 경기조작설에 휘말려 독일 프로축구 1860 뮌헨을 떠났는데, 당시 로란트 감독은 지역 라이벌 클럽인 운터하힝을 2부리그로 떨어뜨리기위해 에네르기 코트부스와의 경기에서 일부러 패하라고 지시했다고 일부 선수들이주장해 파문을 일으켰었다. ...

    연합뉴스 | 2004.01.06 00:00

  • [프로축구] 김도훈, 출생지 등 훈련용품 지원

    지난해 K리그 최우수선수인 김도훈(성남 일화)이 유소년 육성과 축구 발전을 위해 출생지, 연고지 초등학교 등에 2천500만원 상당의 훈련용품을지원한다. 훈련 용품은 김도훈의 출생지인 통영지역, 현 거주지인 제천지역, 연고지인 성남지역의 초등학교, 어린이축구교실, 조기회 등에 전달된다. (서울=연합뉴스)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4.01.06 00:00

  • [프로축구] 인천, 엠블렘 확정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 FC는 6일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닻과 키, 비상하는 날개의 형상을 조합한 문양의 엠블렘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인천측은 "K리그의 새로운 리더가 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담은 문양"이라며 "해양도시 인천을 나타내는 파랑과 검정색 줄무늬 테두리는 구단의 역동성과 진취적기상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4.01.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