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548건

    그린래시 [Greenlash] 경제용어사전

    `녹색'과 '친환경'을 뜻하는 'Green'과 '반발'을 뜻하는 'Backlash'를 합친 말로 녹색정책이나 그 에 따른 변화에 대한 반발 행동을 뜻한다. 유럽에서는 화석연료 중심의 산업 및 일자리 감소, 그리고 친환경 정책의 경제적 부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 따른 불만은 영국의 초저배출구역(ULEZ) 제도 도입에 따른 노후 차량 규제와 관련된 시위, 독일의 석유 보일러 생산 중단 법안에 반대하는 극우 정당의 세력 확대 ...

    하마스 [Hamas] 경제용어사전

    ... 2023년 10월 현재까지 가자 지구를 통제하고 있다. 하마스"는 아랍어로 "열정" 또는 "열의"라는 뜻이며, 이것은 "팔레스타인의 이슬람 저항 운동"의 약자로도 사용된다. 하마스는 가자지구의 통치권을 장악하고 있으며, 교육, 의료, 복지 등 사회 기반 시설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이스라엘에 대한 지속적인 무장 투쟁과 테러 활동으로 인해 국제 사회에서 강한 비판을 받고 있으며 미국, 유럽연합, 유엔 등은 하마스를 테러 조직으로 규정하고 있다.

    가상전력구매계약 [Virtual Power Purchase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없이 가상으로 구매하는 방식. 기업과 발전사는 고정가격으로 계약 체결 후 고정가격에서 시장전력가격의 차액을 정산하는 방식을 취하게 된다. 계약을 통해 얻게 되는 재생에너지 인증서로 기업은 사업장 사용 전력을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수 있다. 미국과 유럽에서 일반적으로 활용되는 재생에너지 공급방법의 하나다. 기업이 물리적으로 전력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그들의 지원으로 인해 재생 가능 에너지 발전이 확대되고, 이로 인해 환경에 더 적은 탄소가 배출된다.

    흑해 곡물 협정 [Black Sea Grain Initiative] 경제용어사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중단된 흑해 항로를 통한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을 보장하기 위해 2022년 7월 22일 유엔과 튀르키예의 중재 아래 체결된 협정이다. 우크라이나는 '유럽의 빵 바구니'로 불리는 곡물 수출 대국이다. 2021년 기준 전 세계에서 보리 3위, 옥수수 4위, 밀 5위 수출국이었다. 전쟁으로 2022년 3~8월까지 우크라이나산 농산물 수출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곡물·식료품 가격이 치솟았다. 이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

    글로벌 사우스 [Global South] 경제용어사전

    원래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 러시아 한국 일본 등 선진국을 뜻하는 '글로벌 노스'와 대비해 주로 남반구나 북반구의 저위도에 위치한 아시아,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등의 개발도상국을 일컫는 용어로 통칭돼 왔다. 오늘날에는 인도, 사우디아라비아, 브라질, 멕시코 등을 비롯한 120여 개 국가들이 글로벌 사우스로 분류된다. 이들 국가는 미국과 중국·러시아 사이에서 줄타기하며 2023년 들어 '스윙 국가'이자 '펜스 시터(fence-sitter)'로서 ...

    디리스킹 [derisking] 경제용어사전

    ... 관리해 나가자는 서방국가들의 새로운 중국 접근 프레임. 경제적 관계 등을 감안한 실용적 접근법으로 볼 수 있다. 디리스킹이란 표현은 2023년 3월 30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함께 방중했던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썼다. 방중 당시 폰데어라이엔은 “중국으로부터 디커플링 하는 것이 가능하지도, 유럽의 이익에 들어맞지도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디커플링이 아닌 디리스킹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새 용어를 데뷔시킵니다. 이후 ...

    무바달라 [Mubadala Investment Company] 경제용어사전

    ... Investment Company)로 공식 출범했다. 2018년 2월에는 아부다비 투자 위원회(ADIC)를 합병하여 ADIA와 ICD에 이어 UAE 3대 국부 펀드이자 세계 13위 규모의 대형 국부 펀드로 성장했다. 무바달라는 미주, 유럽, 아시아, 호주 등에서 투자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으며, AMD(IT), CEPSA(석유·가스), Carlyle Group(사모펀드) 등 13개 산업 분야의 30개국 우량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특히 반도체 위탁 생산 분야에서 ...

    아부다비 투자청 [Abu Dhabi Investment Authority] 경제용어사전

    ... 중 가장 보수적이며, 재무적 투자자로서 장기적인 금융 수익을 우선시한다. ADIA는 비상장 기업 투자를 최소화하고 위탁 펀드 내 개별 기업의 투자 비중이 10%를 넘지 않도록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북미, 유럽, 아시아 및 신흥국을 중심으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ADIA는 내외부 펀드 매니저와 자산 전문가들을 통해 글로벌 경제 동향을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자산별 잠재적 위험과 수익을 비교해 전략을 수립한다. 이때 규율(Discipline)과 ...

    탄소차액계약제도 [Carbon Contracts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A가 정부에 t당 5만원을 지불한다. 개념상으로는 금융 또는 상품시장에서 리스크 헤지(hedge)를 위해 체결되는 차액결제거래(CFD)와 비슷하다. ○네덜란드, 독일 이어 한국도 도입 추진 탄소차액계약제도 도입과 운영에 대한 논의는 유럽에서 특히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네덜란드는 2008년부터 재생 전력, 재생 열·생산 기술 보급을 위해 차액정산계약(CfD) 성격의 SDE+를 운영했는데, 2020년 하반기부터 저탄소 열·생산 기술을 추가해 SDE++로 확장했다. SDE++는 ...

    탄소중립산업법 [Net-zero Industry Act] 경제용어사전

    탄소중립산업법은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법안으로,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2023년 3월 26일 초안을 발표했다. 유럽연합(EU)이 2050년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친환경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계획의 일부로 발표한 법안으로 2023년 3월 16일 초안이 발표됐다. 2030년까지 EU 내 탄소중립 기술 연간 수요의 최소 40%를 EU 자체적으로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정했다. 또한 탄소중립 전략 프로젝트를 지정하고 여기에 해당되는 프로젝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