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1-70 / 549건

    요소와 요소수 경제용어사전

    ... 마지막 요소 공장은 적자를 누적하다가 2011년 문을 닫았다. 올해 1~9월 수입량(70만3052t) 중 80%가량은 중국에서, 나머지는 인도네시아나 중동, 러시아 등에서 수입했다. 요소수는 디젤차의 배출가스를 줄이는데 필수적이다. 유럽 배출가스 규제인 '유로6'가 강화된 2015년 이후 모든 디젤차는 의무적으로 배출가스 저감장치(SCR)를 달아야 한다. 요소수를 제때 보충하지 않으면 차량 시동이 걸리지 않게 된다. 요소수는 정유·철강업계 산업 설비나 폐기물 소각장에서 ...

    하이니켈 배터리 경제용어사전

    ... 양산을 2021년내 시작한다. 국내 3사의 하이니켈 배터리가 적용된 전기차는 2021년 말부터 잇따라 출시된다. BMW는 삼성SDI 젠5를 장착한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X를 2021년 12월 내놓을 계획이다. iX는 유럽(WLTP) 기준 한 번 충전에 630㎞를 달릴 수 있다. SK온의 NCM9이 적용된 포드의 전기 픽업 F-150 라이트닝은 내년 봄 나올 예정이다. F-150 라이트닝은 2021년 5월 공개 후 예약대수만 12만 대를 넘는 등 ...

    그린플레이션 [greenflation] 경제용어사전

    ... 가격 급등으로 이어지며 완제품의 가격 상승을 유발하고 구조적인 인플레이션 가능성을 심화시킨다. 증권가에서는 경기 피크아웃 우려에도 고공 행진하고 있는 알루미늄과 니켈 등 산업 금속 가격의 상승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 최근 유럽에서는 풍력 발전량이 줄어들어 천연가스와 석탄 전력 발전 가동률이 상승하고 관련 원자재, 탄소 배출권 가격과 전기요금이 급등하며 인플레이션을 야기하고 있다. 또한 화석연료 발전 시설 가동률이 높아지며 자연스럽게 탄소 배출량이 늘면서 탄소 ...

    헝다그룹 [恒大集団] [Evergrande Group] 경제용어사전

    ... 명에 이른다. 게다가 본업인 부동산 외에 금융, 전기자동차, 헬스케어, 식음료 등으로 벌여 놓은 사업이 많아 어디서 변수가 튀어나올지 모른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글로벌 시장에 대한 영향 파산위험성이 높다는 관측에 따라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전세계 증권시장이 요동쳤다. '리먼 브라 더스'사태 처럼 세계 금융 시장에 큰 충격을 줄 거란 우려가 확산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국발 금융위기 가능성은 낮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IMF ...

    뮤 변이 [Mu variant] 경제용어사전

    2021년 1월 콜롬비아에서 처음 보고된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인 `B.1.621'을 말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를 2021년 8월 31일 `관심 변이`로 지정했다. WHO에 따르면 뮤는 현재 남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총 39개국에서 보고됐다. 한국에서도 2021년 9월 3일 해외유입 3건이 확인됐다. WHO는 뮤 변이가 주요 변이(알파, 베타, 감마, 델타형)와 동일한 변이 부위가 있어 향후 전파력이 증가하거나 면역회피 능력이 있을 수 있다고 ...

    프로틴플레이션 [protein inflation] 경제용어사전

    ... '코로나 머니'를 풀면서 고용이 차츰 개선되고 있지만 저임금·고강도 직종은 상황이 다르다. 숙련 노동자가 필요한 육가공 업체들은 인력난을 호소하며 임금을 올리고 있다. 영국과 호주에서도 육류 가격이 치솟고 있다. 영국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더해져 나라 전체가 노동자를 구하는 데 애를 먹으며 소고기 값이 3개월 연속 상승세다. 호주산 고기 가격 인상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외국인 노동자의 유입이 줄어든 탓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인류의 고기 사랑 육류 공급은 ...

    구글 갑질 방지법 경제용어사전

    ... 인터넷 기술기업과 스타트업, 콘텐츠 개발자와 앱 제조사들로부터 환영받고 있다"면서 "이 법을 강력히 지지한 문재인 대통령의 서명만 남은 상태다. 구글과 애플의 디지털 매출의 수수료 수입을 위협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유럽연합(EU)에서는 지난해 12월 애플과 구글 등 빅테크 기업을 겨냥해 시장 영향력을 지닌 사업자가 자사 서비스를 우대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의 디지털 시장법이 발의됐다"며 "미국 상원도 애플과 구글 앱스토어 운영 방식에 제한을 두는 초당적 ...

    탄소배출권 상장지수펀드 경제용어사전

    탄소 배출권 선물가격으로 구성된 기초지수를 따라 수익을 내는 상장지수펀드. 주로 미국이나 유럽 혹은 두 시장의 선물을 투자대상으로 한다. 유럽에서는 2008년 탄소배출권 선물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TF가 출시됐다. 하지만 런던증권거래소에 상장했던 'ETFS 카본 ETF(티커명 CARB)'는 상장폐지됐다. 초창기 탄소배출권 거래는 기업 중심으로 이뤄져 거래량이 적었고 제도 미비로 공급과잉 상태에 빠지면서 ETF 수익률도 부진했다. 이후에도 한동안 탄소배출권 ...

    나노셀룰로스 [nano cellulose] 경제용어사전

    ... 다소 앞서 있다는 평가다. 세이코PMC는 신발 기업 아식스와 함께 나노셀룰로오스를 적용해 신발창 무게를 50% 이상 줄인 러닝화를 선보였다. 오사카대는 전자종이를 개발하고 태양전지와 트랜지스터 등에 적용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목재 강국 핀란드에서 연구가 활발하다. 제지사 UPM은 나노셀룰로오스를 활용해 상처 치유 효과를 향상시킨 창상피복제(습윤밴드)를 내놨다. 또 다른 제지업체 스토라엔소는 우유팩을 더 가볍고 단단하게 만드는 데 성공해 눈길을 ...

    ISCC [International Sustainability and Carbon Certification] 경제용어사전

    유럽연합(EU)의 재생에너지지침(Renewable Energy Directives)에 부합하는 지속가능성 및 저탄소 제품에 대한 국제인증제도. ISCC에는 전세계 130여개의 친환경 원료 제조사, NGO 및 연구기관 등이 회원사로 가입되어 있으며, 투명한 심사 기준과 까다로운 인증 절차로 친환경 인증 분야 에서 가장 신뢰도가 높은 기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