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80 / 55,1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증권 패밀리오피스 고객 자산 30조 돌파…공제회 평균 상회

      4년만에 100가문·30조원 달성…가문별 평균자산 3천억원 삼성증권은 초고액 자산가를 위한 자산관리특화 서비스 '패밀리오피스'의 고객이 100가문, 자산 규모로는 30조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같은 자산 규모는 국내 7대 공제회의 평균 자산을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가문별 평균 자산은 3천억원으로 일반 고액 자산가와도 차별화됐다. 100가문·30조원 달성은 삼성증권이 2020년 6월 업계 최초로 패밀리오피스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한 지 4년 ...

      한국경제 | 2024.06.17 09:54 | YONHAP

    • thumbnail
      건설시장 구원투수로 등장한 리츠…"부동산 직접 개발 한다"

      ... 있게 되는 게 가장 큰 변화다. 현재 배당 주기가 긴 게 리츠 활성화의 걸림돌로 꼽혀왔다. 이외에도 리츠 의사결정이 투자자 이익을 보호할 수 있도록 리츠 이사회 구성과 운영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도 마련할 계획이다. 주택도시기금 외 공제회 등 공적자금의 출자 참여를 허용해 ‘앵커리츠’ 투자 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특정 지역민에게 우선 공모를 허용하는 ‘지역상생리츠’도 도입된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

      한국경제 | 2024.06.17 09:47 | 이인혁

    • thumbnail
      트럼프 부통령 후보로 '2016년 대선 경쟁' 루비오 상원의원 부상

      ... 그가 매력적이고 노동자 계층과 전문직 양측의 관심을 끌 수 있다고 설득한다. WSJ은 루비오 의원이 트럼프 1기 정부 때 라틴아메리카 정책에 대한 비공식 고문으로 활동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와 자녀 세액공제 확대를 위해 협력하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3일 워싱턴DC에서 공화당 의원들을 만난 뒤 루비오 의원을 자신의 전용기에 태워 플로리다 집으로 데려다줬으며, 루비오 의원은 다음날 열린 ...

      한국경제 | 2024.06.17 03:20 | YONHAP

    • thumbnail
      "세수 펑크인데 부자감세"…프레임 짜는 野

      ... 20일 재정·세제개편특별위원회에서 상속세 개편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이날 ‘상속세율을 30% 안팎까지 인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힌 만큼 특위에선 이에 발맞춰 과세표준과 공제 한도 및 세율 등을 종합적으로 들여다볼 전망이다. 지난 10일 여당 특위에선 발제를 맡은 박성욱 경희대 교수가 상속세율이 10%인 과표구간을 현재 ‘1억원 이하’에서 ‘15억원 이하’로 ...

      한국경제 | 2024.06.16 19:15 | 설지연/정상원

    • thumbnail
      퇴직 후 건보료 아끼려면…'임의계속가입제' 활용을

      ... 공적연금이기 때문에 수령액의 50%가 건강보험료 부과 대상이 된다. 공적연금 수령액이 많으면 내야 할 건강보험료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 IRP 등 개인이 준비한 사적연금은 건강보험료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다만 세액공제를 받은 연금계좌 및 IRP 연금액이 연간 1500만원을 초과하면 종합소득에는 포함된다. 연금소득 1500만원 초과시에도 분리과세를 선택할 수 있다. 퇴직 후 건강보험료 부담이 급격하게 커진 사람의 보험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임의계속가입제도도 ...

      한국경제 | 2024.06.16 18:49

    • thumbnail
      절세 위한 분산증여, 시기·동일인 조건 잘 따져야

      ... 따라 10~50%의 세율로 과세된다. 주의할 부분은 과거 10년 내 동일인에게 1000만원 이상 증여받은 내역이 있다면 과거 증여 당시 가액을 누적 합산해 증여세를 계산해야 한다는 점이다. 물론 이미 낸 증여세는 한도 내에서 세액공제로 차감 정산한다. 여기서 증여자가 직계존속이라면 그 배우자는 수증자 입장에서 동일인으로 본다. 부모와 조부모, 외조부모 등은 각각 동일한 증여자로 본다는 의미다. 부와 조부 등 서로 부부 관계가 아닌 직계존속이나 시부모 등 기타친족은 ...

      한국경제 | 2024.06.16 18:47

    • thumbnail
      다주택자 집값 안비싸면 종부세 면제…상속세, 자본이득세로 전환

      ... 총액에 과세하는 방식이다. 유산취득세는 자녀별로 상속받은 재산에 과세해 세 부담이 줄어든다. 자본이득세는 상속자산을 매각해서 발생하는 이익에 과세하는 세금이다. 캐나다 호주 등이 도입했다. 성 실장은 “상속세의 일괄 공제 한도(5억원)를 높여 서울 아파트 한 채 정도를 물려받는데 과도한 상속세 부담을 지지 않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 용어풀이 유산세 : 피상속인이 남긴 상속재산 총액을 기준으로 과세 유산취득세 : 각 상속인이 ...

      한국경제 | 2024.06.16 18:26 | 양길성

    • thumbnail
      집값 폭등에 납부자 128만명…'징벌적 세금' 칼 댄다

      ... 1주택자’만 종부세를 폐지하자는 주장에는 “고가 1주택보다 저가 다주택을 보유한 사람의 세 부담이 크다는 것은 문제”라며 반대 의견을 밝혔다. 상속세와 관련해서는 세율 인하뿐 아니라 현행 5억원인 공제 한도도 높이겠다고 했다. 성 실장은 “서울 아파트 한 채 정도 물려받는데 과도한 상속세 부담을 갖지 않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배우자 상속 공제 한도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성 실장은 궁극적으로 상속세 ...

      한국경제 | 2024.06.16 18:24 | 양길성

    • [사설] 불붙은 종부세 폐지·상속세 인하…이번에 종지부 찍자

      ... 필요 없다. 경제 발전과 물가 상승률을 따라가지 못해 부자세가 아니라 ‘중산층세’가 돼버린 지 오래다. 세율을 최소한 OECD 평균 수준으로 내리고, 28년째 5억원에 묶여 있는 자녀·배우자 일괄 공제 한도를 현실에 맞춰 높이는 게 급선무다. 22대 국회가 문을 열었지만, 정쟁에 매몰돼 21대 때보다 더 암울하다는 평가다. 이런 시점에 불거진 세제 개편 논의는 고무적이다. ‘악법 중의 악법’으로 통하는 ...

      한국경제 | 2024.06.16 18:02

    • thumbnail
      [윤성민 칼럼] 故황필상 박사가 살아와도 "한국 싫다"고 할 것

      ... 상속인별로 나누는 유산세 방식인 데 비해 일본은 상속인별 상속가액을 기준으로 세율을 적용하는 유산취득세 방식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상속가액 3억9200만원을 네 명의 자녀가 물려받으면 현행 유산세 기준으론 세율 20%와 누진 공제 1000만원이 적용돼 산출세액은 6840만원, 1인당 1710만원씩이다. 반면 유산취득세를 채택하면 3억9200만원을 넷으로 나눈 9800만원이 각각의 과표이고 여기에는 10%의 낮은 세율이 적용돼 1인당 980만원으로, 세 부담이 ...

      한국경제 | 2024.06.16 17:59 | 윤성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