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6111-86120 / 99,1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속열차 국산1호 출시

    경부고속철도에 투입될 국산 1호 고속열차(KTX13호)가 출시됐다. 건설교통부와 한국고속철도건설공단은 12일 고속열차 제작사인 로템(옛 한국철도차량) 창원공장에서 관계기관과 관련사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산 고속열차 공장출고 기념식을 갖고 1호차를 공개했다. 이 고속열차는 로템이 프랑스 알스톰의 기술지원을 받아 지난 98년10월 제작에 들어간 뒤 3년6개월만에 조립을 완료, 편성열차 검사 및 공장시험을 거쳤다. 유병연 기자 yooby...

    한국경제 | 2002.04.12 17:01

  • 건교부, 내년에 자동차 책임보험료 인상

    내년부터 자동차 책임보험료가 2-3% 인상되고 배상한도도 현행 최고 8천만원에서 1억5천만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건설교통부는 "현행 자동차 책임보험의 배상한도로는 다양한 직업군의 피해자에대한 적절한 보상이 어렵다"면서 "배상한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종합보험 가입자의책임보험료는 2-3%, 미가입자는 20%의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12일 밝혔다. 건교부는 이를 위해 올 상반기중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을 개정, 정기국회에 상정하고 법안이 통과되는대로 내년에 ...

    연합뉴스 | 2002.04.12 00:00

  • 청약통장 1순위자 68.7%, '서울서 분양받고 싶다'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대책에도 불구하고 청약통장 1순위자의 68.7%는 여전히 서울에서 분양받고 싶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건설교통부가 서울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 5월부터 전용면적 25.7평이하 아파트의 경우 일반분양분의 50%를 무주택 세대주에게 우선 분양할 예정이어서 청약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부동산114(www.R114.co.kr)는 3월29일부터 4월9일까지 청약통장 1순위 가입자인네티즌 1천245명을 대상으로 `청약통장 전환 ...

    연합뉴스 | 2002.04.12 00:00

  • 북평산업단지 5년간 무이자할부 분양

    ... 동해시 북평산업단지 분양 활성화를 위해 오는 12월31일까지 매입할 경우 5년간 무이자 할부 판매를 실시키로 했다고 12일밝혔다. 도에 따르면 북평산업단지 분양 촉진을 위해 지난해 말로 끝난 분양가 30% 인하기간을 1년간 연장토록 건설교통부 및 한국토지공사에 건의했으나 올 연말까지 매입할 경우 5년간 무이자 할부 판매하기로 최종 조율됐다. 도는 이에 따라 분양 필지 세분화 추진사업과 함께 시설자금 일반보증과 경영안정자금 특별보증 금액을 업체당 각각 6억원과 5억원으로 ...

    연합뉴스 | 2002.04.12 00:00

  • 실적허위신고 건설사 '2년간 공공공사 제외'

    오는 하반기부터 공사실적을 허위신고한 건설업체는 2년간 시공실적 평가.공시대상에서 제외돼 공공공사를 수주할 수 없게 된다. 건설교통부는 11일 공사실적을 조작하는 업체에 대한 제재를 대폭 강화한 '건설산업기본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마련, 7월말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건교부는 일반건설업체들이 신고한 2000년 공사실적 9만9천2백5건에 대해 사실 여부를 조사해 허위신고에 대해선 고발조치할 예정이다. 또 허위실적을 이용해 입찰에 참여한 ...

    한국경제 | 2002.04.11 17:42

  • 건교부, 공사실적 9만9천여건 허위신고 조사

    건설교통부가 건설업체의 공사실적 허위신고 여부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에 나섰다. 건교부는 현재 일반건설업체들이 신고한 2000년 공사실적중 9만9천205건에 대해사실여부를 조사중이며 허위신고로 밝혀지면 사법당국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또 허위실적을 이용, 입찰에 참여한 사실이 있을 경우 부정당업자로 분류해 6개월이상 관급공사 입찰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하고 향후 2년간 시공실적 평가와 공시대상에서 제외키로 했다. 건교부는 특히 99년 ...

    연합뉴스 | 2002.04.11 00:00

  • '골재채취법' 입법예고

    건설교통부는 10일 골재파동이 우려될 경우 양질의 골재가 많이 있는 곳을 '골재채취단지'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는 골재채취법 개정안을 12일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골재채취단지'는 건교부 장관이 환경부장관 및 관련 시·도지사와 사전협의를 거쳐 지정한다. 한번 지정되면 나중에 골재를 추가 채취할 때 사전환경성 검토,해역이용협의,채석타당성 평가 등을 별도로 받지 않아도 된다. 유대형 기자 yood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4.10 17:20

  • thumbnail
    [취재여록] 손발 안맞는 주택행정

    최근 들어 주택정책을 놓고 주무부처인 건설교통부와 서울시의 손발이 부쩍 맞지 않고 있는 느낌이다. 사전조율 없이 일방적으로 정책을 발표하는 사례가 자주 눈에 띈다. 때로는 양측 의견이 1백80도 다른 경우마저 나오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오피스텔 분양과 관련한 규제다. 서울시는 최근 오피스텔에 대해 선착순분양은 물론 사전분양도 일체 금지키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선착순 분양이나 견본주택 개설전 미리 확보한 고객에게 청약을 받는 ...

    한국경제 | 2002.04.10 17:20

  • 강남,과천 표준공시지가 상승률 전국의 8배

    서울 강남구와 과천 일부 아파트지구의 작년 표준공시지가 상승률이 9.3∼10.45%로 전국 평균 상승률의 8배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건설교통부는 지난 1월1일 기준으로 강남구 도곡, 대치동의 표준공시지가 상승률(작년 1월1일 대비)은 각각 10.45%, 10.28%로 작년 전국 평균 상승률 1.28%의 8배이상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강남구 대치, 도곡동 지역은 경기고와 휘문고 등 명문고교와 명문학원이 집중돼있는 곳으로 작년말 실시된 ...

    연합뉴스 | 2002.04.10 00:00

  • 건교부, 골재파동 우려시 골재채취단지 지정 가능

    건설교통부는 골재파동이 우려될 경우 양질의 골재가 많이 부존된 곳을 `골재채취단지'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는 골재채취법 개정안을 12일 입법예고한다고 10일 밝혔다. `골재채취단지'는 건교부 장관이 환경부 장관, 관련 시.도지사와 사전협의를 거쳐 지정하며 이 경우 사전환경성 검토와 해역이용협의, 채석타당성 평가 등을 별도로 받지 않아도 된다. 개정안은 또 산림도 골재채취단지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으며 골재채취단지안에서 골재채취에 장애가 되는 행위에 ...

    연합뉴스 | 2002.04.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