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261-270 / 41,0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만 총통 당선자 라이칭더 누구…광부 아들로 내과 의사 출신

    라이칭더 대만 신임 총통 당선자(사진)는 대표적인 ‘대만 독립주의자’이다. 차이잉원 현 총통보다 더욱 강력한 친미·반중 노선을 추구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만은 주권 국가로 중국으로부터 독립해야 한다며 “대만을 제2의 홍콩, 제2의 티베트로 만들 수 없다” 등의 발언으로 중국의 반발을 샀다. 라이칭더가 당선되면서 민주진보당(민진당)은 대만이 직선제를 도입한 1996년 이후 처음으로 3번(12년) ...

    한국경제 | 2024.01.13 21:38 | 안혜원

  • thumbnail
    '반중·친미' 라이칭더 대만 총통 당선…국민당 패배 인정

    13일 치러진 대만 총통선거에서 '반중·친미' 성향의 민주진보당 라이칭더 후보의 당선이 확정됐다. 미·중 대리전 양상으로 치뤄진 이번 선거에서 대만 유권자들이 '반중'을 선택하면서 양안(중국과 대만)관계의 경색이 불가피해졌다. 대만과 미국의 밀착은 더 강화될 것이란 관측이다. 대만 총통 선거는 ‘슈퍼 선거의 해’ 주요국 첫 선거이자 미국과 중국의 대리전 성격이라 전 세계의 ...

    한국경제 | 2024.01.13 21:34 | 이지훈

  • thumbnail
    대만 총통 선거 종료…'반중' 민진당 라이칭더 개표 초 승기

    ... 선거 투표율은 74.9%를 기록했다. 이번 선거의 투표율은 아직 집계되지 않았지만, 2020년 투표율을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1996년 총통 선거 이후 대만에서는 특정 정당이 8년 넘 정권을 이어간 사례가 없었다. 라이 후보가 최종 당선되면 민진당은 전례 없는 3연임 기록을 세우게 된다. 대만 총통 임기는 4년제이며 중임이 가능하다. 라이 후보의 선전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우며 대만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중국에 대한 유권자들의 반감이 작용한 결과라는 평가다. ...

    한국경제 | 2024.01.13 18:21 | 이지훈

  • thumbnail
    대만 총통 투표 종료…친미냐 친중이냐 '박빙'

    ... 생애 첫 투표자인 20∼23세 103만명이 커 후보의 열렬한 지지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힘입어 커 후보는 여론조사 공표 가능 시기 동안 20% 넘는 지지율을 보이며 무시 못 할 존재감을 과시했다. 그가 총통으로 당선되긴 힘들겠지만 그의 개인적 인기로 민중당이 입법위원 수를 현재 5명에서 8명 이상으로 늘릴 가능성은 높아 향후 정가에서 커원저와 민중당의 입김이 강해질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이를 의식한 듯 전날 마지막 선거 유세에서 민진당과 국민당은 ...

    한국경제 | 2024.01.13 17:29 | 안혜원

  • thumbnail
    "이재명이 애원해도 소용없지"…탈당 행사 연 이낙연 지지자들

    ... 합류하지 않으면 정치생명이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후보자 검증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았던 최 전 시장은 "이 대표는 제가 두려운가보다"라며 "(이 대표) 꿈이 청와대 가는 것(대통령 당선)일 텐데, 저 때문에 절대 못 갈 것"이라고도 했다. 이날 행사는 이 전 대표 지지자인 전 민주당 당원 백광현 씨의 주도로 마련됐다. 백 씨는 작년 대장동 의혹 등으로 기소된 이 대표의 직무를 정지해달라는 내용의 가처분 ...

    한국경제 | 2024.01.13 13:16 | 신민경

  • thumbnail
    '2024 지구촌 첫 대선' 대만서 투표 시작…2000만 표심은?

    ... 2030중에서도 생애 첫 투표자인 20∼23세 103만명이 커 후보의 열렬한 지지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커 후보는 여론조사 공표 가능 시기 동안 20% 넘는 지지율을 보이며 무시 못 할 존재감을 드러냈다. 전문가들은 그가 총통으로 당선될 확률은 높지 않지만 그의 개인적 인기로 민중당이 입법위원 수를 현재 5명에서 8명 이상으로 늘릴 가능성은 커 향후 정가에서 커원저와 민중당의 입김이 강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를 의식한 듯 전날 마지막 선거 유세에서 민진당과 ...

    한국경제 | 2024.01.13 11:41 | 신민경

  • thumbnail
    오늘 '미중 대리전' 대만 대선…결과따라 세계 안보·경제 지형 바뀐다

    ... 주변에서 무력시위를 펼치며 민진당에 대한 불만을 노골적으로 표했다. 미국은 대만 선거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입장이지만 중국 견제를 위해 친미 성향 라이 후보가 승리하기를 바라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이 때문에 친미 라이 후보가 당선된다면 양안 갈등은 한층 더 고조될 것이 자명하다. 친미 정권이 8년에서 12년간까지 집권 기간을 늘리게 되고, 이에 따라 중국 '앞마당'인 대만해협에 대한 미국 영향력이 더 커지게 되면서 미중간 갈등도 더 커질 ...

    한국경제 | 2024.01.13 07:43 | 신민경

  • thumbnail
    '범죄자 취급이라니'…의협 "이재명에 反하는 의료행위? 깊은 유감"

    ... 절차’를 말한 것”이라며 “상식적인 사람이라면 이를 의료진 음모론이라고 상상이나 하겠나"라고 해명했다. 여 전 행정관은 민주당 당직자를 거쳐 2014년 지방선거 때 강남구 구의원에 당선된 인물이다. 차량 공유 플랫폼 기업인 쏘카, 부동산 중개 스타트업 직방에서 대외협력 업무를 담당했다. 2019년에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청년 소통정책관을 지냈다. 그는 최근 오는 4월 총선에서 경기 분당갑에 출마할 뜻을 밝혔다. ...

    한국경제 | 2024.01.12 18:54 | 이슬기

  • 친미 후보 라이칭더 "대만·韓 관계 강화"

    ... 후보는 이날 대만 신베이에서 차량 유세 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만과 한국은 민주·자유·인권의 가치를 공유하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중요한 친구”라며 “총통에 당선되면 한국과의 관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과 신공급망 안보 대화를 열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를 위해 협력하려고 한다”며 “한국과 대만은 국제사회에 더 ...

    한국경제 | 2024.01.12 18:38 | 신정은

  • thumbnail
    대만총통 선거, 反中후보 아슬한 우세…20대 표심 관건

    ... 대해선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렸다. 김흥규 아주대 미중정책연구소장은 “민진당이 집권하면 양안 관계가 급랭해 한국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고영화 베이징대 한반도연구소 연구원은 “누가 당선되더라도 미국의 대중국 반도체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며 “TSMC의 대체재가 없다는 점에서 글로벌 공급망에 선거가 미칠 영향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베이징=이지훈 특파원 타이베이=임락근 통신원/신정은 ...

    한국경제 | 2024.01.12 18:37 | 이지훈/임락근/신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