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121-3130 / 7,1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터로조, 성장성·안정성 겸비…매력 부각 전망"-유진

    ... 제시하지 않았다. 곽진희 연구원은 "인터로조는 데일리 렌즈 판매 확대, 뷰티(써클렌즈)제품 확대, 수출확대로 시장성장률 6% 를 웃도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데일리 렌즈 매출액 확대에 따른 이익레버리지가 지난해부터 본격화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뷰티와 데일리 렌즈를 중심으로 성장하면서 사업군의 안정성과 제품 포트폴리오의 성장성 모두 매력적이라는 분석이다. 곽 연구원은 내수와 수출에서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는 점에 ...

    한국경제 | 2016.11.29 07:34 | 채선희

  • [주간 추천 종목] SK하이닉스·KT·롯데케미칼 등

    ... 꼽았다. 27일 현대증권은 SK하이닉스에 대해 "메모리 가격 상승에 따른 실적 개선이 지속되고 있는 데다 평균판매단가(ASP) 상승도 예상되는 등 실적 개선 기대감이 이어지고 있다"라고 호평했다. 더존비즈온은 영업 레버리지 효과와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을, MDS테크의 경우 우호적인 업황 전개 등을 '매수' 추천 이유로 이 증권사는 제시했다. SK증권은 셀트리온, KT, 현대백화점 등을 유망주로 뽑았다. 셀트리온의 경우 ...

    한국경제 | 2016.11.27 10:39

  • thumbnail
    [한경 미디어 뉴스룸-마켓인사이트] '식물금리' 전락한 CD 시장, 투자자 채권투매 부추겼다

    ... 올라갈 때 대규모 평가손실을 피하기 어려워 과거에도 금리 변동폭을 키우는 역할을 한 사례가 많았다. 국고채 금리 상승에 따른 계약 평가손실을 IRS 금리 상승(평가이익)으로 바로 상쇄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한 증권사 채권운용담당 임원은 “레버리지(차입)를 활용해 과도한 본드스와프 계약(포지션)을 보유했던 증권사들이 대규모 손절매에 나서면서 금리 상승폭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태호 기자 th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11.25 18:23 | 이태호

  • 한국금융지주가 1조7000억 마련하는 이유

    ... 받는다고 공시했다. 지난 14일 2250억원 규모의 기업어음(CP)을 발행했고 25일에는 2900억원 규모의 회사채도 발행할 예정이다. 총 1조6670억원이다. 이렇게 대규모 자금을 확보한 것은 금융당국이 권고한 금융지주사의 이중레버리지비율(130%) 기준을 맞추기 위해서다. 이중레버리지비율이란 자회사 출자총액을 자기자본으로 나눈 값이다. 이 수치가 100%를 넘어 커질수록 부채에 기댄 자회사 출자가 많다는 의미인 만큼 재무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가 된다. 이중레버리지비율이 ...

    한국경제 | 2016.11.23 18:42 | 윤정현

  • 거래소, 파생전략형지수 4종 개발…28일부터 발표

    한국거래소는 23일 파생전략형지수 4종을 개발해 오는 28일부터 발표한다고 밝혔다. 발표되는 지수는 미니 코스피200 선물가격을 기초로 하는 선물지수와 레버리지지수(2X), 인버스지수, 인버스-2X지수 등이다. 미니 코스피 200 선물지수는 미니 코스피200 선물 최근월물의 일별수익률을 동일하게 추종하도록 산출된다. 기준지수는 미니 코스피200 선물시장 개설일 기준 가격을 1000으로 해 산출한다. 거래소 측은 "코스피200 지수에 ...

    한국경제 | 2016.11.23 13:33 | 김아름

  • thumbnail
    "10년만에 高부채비율 종목 아웃퍼폼…이익 개선 기대 반영"

    ... 국면에서는 이자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운 한계기업이 많아지기 때문에 고 부채비율 기업은 투자기피 종목으로 분류된다. 그러나 경기가 회복되는 국면에선, 매출액 증가로 인한 이익 개선폭이 이자 비용보다 커져 수익성이 개선되고(부채의 레버리지 효과), 금리 인상은 금융 업종의 마진 확대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게 그의 판단이다. 안 연구원은 "즉 고 부채비율 종목의 아웃퍼폼 현상은 한국 시장의 이익 개선을 기대하는 투자자의 심리가 반영된 결과"라며 "지수 ...

    한국경제 | 2016.11.23 07:46 | 채선희

  • "2017년 성장 가능한 낙폭과대 중소형주…인크로스·앤디포스 등" - NH

    ... 가능하다"라고 내다봤다. 사람인에이치알은 취업 포털의 메이저기업 중심으로 트래픽 확보에 따른 과점시장이 형성되고 있어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시장 재편 경쟁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률은 상승하고 있고, 온라인 사업자로서 레버리지 효과가 판관비 증가를 압도할 것이라는 게 NH투자증권의 설명이다. 인크로스의 주력사업인 미디어렙은 광고대행사 및 매체가 점유하기 어려운 니치마켓의 특징을 보유하고 있는데 상장 후 주가하락으로 밸류에이션 매력이 확대된 상황으로 분석됐다. ...

    한국경제 | 2016.11.22 08:53

  • [사설] 트럼프의 강성 안보라인 구축, 북핵 시계 빨라졌다

    ... 과감한 접근이 나온다면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가 요동치게 된다. 플린은 지난달 일본 방문 때 “북한 현 체제를 오래 존속시켜선 안 된다”며 체제붕괴론까지 거론했다. “우리는 경제력이라는 분명한 대중 레버리지를 갖고 있다”고도 했다. 결국 ‘대중 세컨더리 보이콧’은 물론이고 군사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옵션이 검토될 것이란 게 외교가의 공통된 관측이다. 플린은 엊그제 방미한 한국 정부 대표단에 &l...

    한국경제 | 2016.11.20 17:32

  • "인크로스, 밸류에이션 매력 커…목표가 6만2000원"-한국

    ... 빠르게 증가해 2018년까지 매출액이 연평균 36.4%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다윈은 지난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는데 인력 충원 등의 투자가 완료돼 올해부터는 고정비 증가가 제한적"이라며 "영업 레버리지 효과로 이익이 본격적으로 증가하는 구간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덕분에 인크로스는 2018년까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연평균 각각 20.3%, 25.7% 증가해 업종 평균을 웃돌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16.11.17 07:40 | 채선희

  • thumbnail
    [트럼프 시대의 재테크] 금융시장 요동 칠 땐 귀금속 ETF…방위산업·지방은행 투자 상품도 관심

    ... 찾으려는 움직임이 분주하다. 전문가들은 라인업이 다양한 미국 상장지수펀드(ETF)를 활용해볼 만하다고 조언한다. ETF 본고장인 미국 시장에만 1700여개의 상품이 상장돼 있다. 지수 하루 변동폭의 3배만큼 수익을 추구하는 레버리지 3배 ETF 등 국내에서 보기 힘든 상품이 즐비하다. 2~3가지 상품만 조합해도 복잡한 투자 아이디어를 포트폴리오로 구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도현 삼성증권 해외주식팀 연구위원의 도움으로 트럼프 시대의 유망한 미국 ETF를 추려봤다. ...

    한국경제 | 2016.11.15 16:10 | 송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