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171-3180 / 7,1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케어젠, 압도적인 수익성…하반기 실적 모멘텀 강화"-NH

    ...H투자증권은 11일 케어젠에 대해 압도적인 수익성 호조를 나타내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실적 모멘텀(동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5만원을 유지했다. 김호종 연구원은 "외형 성장에 따른 영업 레버리지 효과로 2분기 영업이익률 65.9%를 달성했다"며 "신제품 효과에 기반해 하반기 실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케어젠은 2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0.0% 증가한 10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

    한국경제 | 2016.08.11 07:39 | 채선희

  • thumbnail
    동부증권, 12일까지 ELS·ELB 2종 판매

    동부증권은 오는 12일까지 코스피200 레버리지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주가연계증권(EL S) 1종과 원금의 101.50% 이상을 지급하는 파생결합사채(ELB) 1종 등 총 2종의 상품을 판매한다고 8일 밝혔다. 코스피200 레버리지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동부 해피플러스 주가연계증권(ELS) 제1750회'는 3년 만기 상품이다. 이 상품은 4개월 주기의 조기상환평가일과 만기평가일에 기초자산의 조기상환평가가격과 만기평가가격이 ...

    한국경제 | 2016.08.08 10:45 | 조아라

  • 금융위, 호가 범위 낮춰 거래 활성화…위기의 ELW시장에 '인공호흡'

    ... 비정상적인 시장으로 전락했다”며 “스프레드를 좁혀도 대부분의 ELW 상품 거래는 여전히 부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ELW는 한때 하루평균 거래량이 1조원에 달할 만큼 큰 인기를 끌던 상품이다. 적은 돈으로 레버리지(지렛대) 효과를 누리는 동시에 보유 자산의 가격 변동에 따른 위험을 헤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스캘퍼(전문 초단타 매매자)의 난립 등 문제가 생기자 금융당국은 세 차례에 걸쳐 강력한 규제를 도입했다. 특히 호가 제한으로 투자자가 ...

    한국경제 | 2016.08.05 18:58 | 이유정

  • thumbnail
    한국투자증권, 하이證 인수·증자 검토…4조 초대형IB 되나?

    ... 등으로 나누고 각각의 기준을 충족할 때마다 허용 업무를 확대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의 사업자는 내년 2부기부터 1년 이내에 만기가 도래하는 어음의 발행업무를 할 수 있다. 또 발행업무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레버리지 규제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기업고객과의 현물환 매매업무를 허용하는 차원에서 일반 외국환 업무도 가능해진다. 한국투자증권의 올 1분기 말 기준 자기자본은 3조1713억원이다. 하이투자증권은 7000억원 규모로, 인수해 합병하면 ...

    한국경제 | 2016.08.05 16:21 | 한민수

  • 운용사, 23조원 ETF시장 둘러싸고 4위 자리 경쟁 뜨겁다

    ... ETF 등 각종 지수를 활용한 상품이 주력이다. 앞으로 해외 상품 개발에도 나설 방침이다. 6위인 키움투자자산운용도 전열을 가다듬고 있다. 하반기에는 5위권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지수가 떨어지면 2배 수익을 내는 인버스레버리지 ETF를 포함한 7개 신상품을 연내 상장시킬 계획이다. 지난해 8월 KOSEF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 ETF를 내놓은 뒤 1년 만의 신상품 출시다. 키움운용 관계자는 “해외로 눈을 돌리기보다 우선 더 다양한 국내 상품을 ...

    한국경제 | 2016.08.04 17:58 | 이현진

  • thumbnail
    NH투자증권·신한금융투자, '초대형 IB' 육성 수혜주

    ... 연구원은 “자기자본을 4조원까지 늘릴 가능성이 있는 삼성, 한국투자증권은 신규 사업 확보가 시급해 보이지 않는다”며 “증권사들의 자기자본 확대 움직임이 당장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레버리지 규제 완화, IB업무 확대 등 이번 제도 개편으로 수혜를 누릴 증권사로는 NH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꼽혔다. 이철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레버리지 규제가 신경 쓰이는 상황인 NH투자증권은 이번 조치로 고민을 덜게 됐다”며 ...

    한국경제 | 2016.08.03 18:13 | 안상미

  • thumbnail
    [증권업계 판이 흔들린다] 불붙은 '초대형 IB 전쟁'…메리츠·한국투자증권 "M&A 막차 타자"

    ... 유상증자로 단숨에 3조원 대형사로 올라선 신한금융투자와 달리 지주사 지원을 못 받고 있어서다. 하나금융투자의 한 임원은 “증자가 절실하지만 단기적으로 금융지주의 여력이 충분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레버리지(부채) 확대를 통한 수익 증대 전략도 영업용순자본비율(NCR) 규제에 막혀 어려움이 많다”고 전했다. 추가 M&A 매물은 어디? 국내 증권업계의 대형화는 자존심 싸움이 아니다. 홍성국 미래에셋대우 사장은...

    한국경제 | 2016.08.02 18:49 | 윤정현/최만수

  • thumbnail
    [증권업계 판이 흔들린다] 4조원 넘는 미래에셋·NH증권…어음 발행해 자금 조달 가능

    ... 몸집을 키우면 자기자본의 200% 한도에서 1년 이내 어음 발행 업무를 할 수 있다. 어음은 회사채보다 발행 절차가 간편해 손쉬운 자금 조달 수단이지만 그동안 증권사에는 허용되지 않았다. 어음발행액은 주가연계증권(ELS)과 달리 레버리지 비율(총자산/자기자본) 산정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다만 어음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의 50% 이상은 기업 대출에 쓰도록 할 방침이다. 기업금융 관련 외환 매매 업무도 허용한다. 자기자본 8조원 이상인 초대형 IB로 진입하면 추가로...

    한국경제 | 2016.08.02 18:48 | 안상미

  • thumbnail
    [상장지수펀드] 박스권 즐기는 ETF 투자자들…급락장선 '인버스ETF'로 수익

    ... 넘어섰다. 코스피200지수 연계 ETF를 1900선에 사서 2000선에 팔았다면 4~5%가량 수익을 얻었다는 얘기다. 지수 방향성을 활용한 투자는 유가증권시장뿐 아니라 코스닥에서도 가능하다. 코스닥150지수를 추종하는 ETF는 물론 레버리지 상품도 상장돼 있기 때문이다. ◆“하락장도 두렵지 않다” 대부분 주식형펀드 투자자들은 지수 하락기에 고스란히 손실을 안고 간다. 하지만 ETF 시장에선 좋은 투자 기회가 될 수 있다. 인버스 ETF를 활용할 ...

    한국경제 | 2016.08.02 16:19 | 안상미

  • thumbnail
    '베일 벗은' 초대형 IB…"당초 예상보다 기준 약화·일부 아쉬움도"

    ... 증권사의 특혜 논란을 완화하고 합병을 추진하지 못한 증권사(삼성, 한국투자증권 등)의 자본확충을 유도하려는 현실성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건전성규제(NCR-Ⅱ), 신용공여 한도 증액, 비상장주식 매매, 발행여음 허용 및 레버리지 규제 제외 등 업계의 요구가 대부분 반영되면서 대형 IB의 업무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란 설명이다. 금융투자업계는 이번 초대형 IB 육성안에 대해 기대와 우려를 함께 드러냈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은 "이번 육성안은 IB에 ...

    한국경제 | 2016.08.02 14:49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