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461-3470 / 9,5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그동안 얼마였길래…카카오, 회식비 5만원 제한에 '반발'

      ...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는 공무원으로 추정되는 작성자가 쓴 글이 화제가 됐다. 작성자는 "공무원은 3만원인데, 카카오는 회식비 1인당 5만원이 적다고 난리"라고 했다. 또 다른 글에서 네티즌들은 "5만원이면 삼겹살 2인분에 소주 1병 맥주 3병인데, 이거 먹은 게 그렇게 문제냐"고 반문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3.05 07:57 | 홍민성

    • thumbnail
      어떻게 이런 일이…로또 2등 한곳에서 103명 '잭팟'

      ... 된다. 다만 103장을 사려면 총 10만3000원이 들고, 한 회차마다 한 사람당 10만원까지만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2등 당첨자가 전부 동일인일 가능성은 적다. 한편 당첨 번호 5개를 맞힌 3등은 2962명으로 155만원씩 받게 되며, 당첨 번호 4개를 맞힌 4등(고정 당첨금 5만원)은 14만6471명, 당첨 번호 3개가 일치한 5등(고정 당첨금 5000원)은 246만1496명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3.05 07:35 | 홍민성

    • thumbnail
      완연한 봄…포근하지만 미세먼지·건조 '주의' [날씨]

      ... 충청권 내륙, 경상권, 일부 전라권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건조하겠다. 산불 등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남해 0.5∼1.5m, 서해 0.5∼1.0m로 예상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3.05 07:21 | 홍민성

    • thumbnail
      인천 현대시장서 큰불…55개 점포 불에 타 [종합]

      ...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누군가 고의로 불을 질렀을 가능성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로 인해 현재 시장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확인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소방당국과 함께 합동 감식을 하면서 화재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3.05 07:13 | 홍민성

    • thumbnail
      "오빠 게임 데이트할래?"…15분에 1만원 '롤매매' 논란 [이슈+]

      ... 논란이 생기는 것도 웃긴다"며 "혼자 하면 재미없는 게임, 내가 언제든 돈만 내면 원하는 사람과 함께할 수 있으니 만족한다"고 말했다. 앱 후기에서도 "게임 하는 내내 즐겁고 재밌게 했다", "대화도 잘 맞춰줘서 감사한 부분이 많았다", "게임 하는 동안 입꼬리가 내려가질 않았다" 등 긍정적인 반응이 확인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3.04 21:22 | 홍민성

    • thumbnail
      '尹=엄석대' 빗댄 이준석 "왕국 무너지자 핵심 측근 떠났다"

      ... "새로운 담임선생님이 오고 나서는 상식의 시각으로 학급을 바라보게 됐고 엄석대의 작은 왕국은 무너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당대회에서 천하람, 허은아, 김용태, 이기인 네 후보는 한병태와 같은 위치에 서 있다"며 "이들이 더 큰 힘을 가지고 국민을 대신해 엄석대가 구축하려는 시스템의 문제를 지적할 수 있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3.03 14:19 | 홍민성

    • thumbnail
      안철수 "1년 전 단일화 없었으면 '이재명 대통령'"

      ... 차례 더 지적했다. 이진복 정무수석은 지난달 8일 "(윤안연대는) 정말 잘못된 표현"이라며 "대통령과 당 대표 후보가 어떻게 동격이냐"고 지적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우리도 (경고)하고 싶어서 하는 게 아니다. 아무 말도 안 하면 아무 일도 안 일어날 것"이라며 "윤핵관이라는 말도 당내에서 안 썼으면 좋겠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3.03 09:57 | 홍민성

    • thumbnail
      "김문기 몰랐다"는 이재명, 오늘 피고인으로 법정 선다

      ... 특혜 의혹과 관련해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도 받는다. 이 대표는 "국토부가 용도변경을 요청했고, 공공기관 이전 특별법에 따라 저희가 응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검찰은 국토부가 백현동 부지 용도변경을 요청하거나 강요한 일이 없었다고 판단했다. 이 대표 측 변호인은 지난해 10월 18일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공소사실을 부인한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3.03 08:10 | 홍민성

    • thumbnail
      주차장서 감쪽같이 사라진 3억 슈퍼카…황당한 범인 정체는

      ... 1억5000만원을 준 뒤 차를 받지 못해 갈등을 빚어왔다고 한다. 당시 C씨는 B씨가 "직원 집에 차가 있으니 가서 가지고 오면 된다"고 해 따라 나섰다고 한다. B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생활고 때문에 저지른 일"이라면서도 "소유권이 넘어가지 않은 리스 차량인 만큼 윤리상 절도가 맞지만 법적으론 절도가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3.03 08:00 | 홍민성

    • thumbnail
      "왜 남자만 밥 더 주냐" 분노한 여성에…식당 해명 들어 보니

      ... 측 해명이 그때와 똑같다"고 했다. 반면 "별게 다 불편하다", "더 주면 안 먹고 버리지 않겠나", "남녀의 차이를 인정하며 서로서로 공존하자", "여성을 차별하는 게 아니라 남성을 배려하는 건데 그게 고까워 보이나", "차이와 차별을 이해하지 못하나" 등 식당을 옹호하는 의견도 있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3.03 07:39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