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491-3500 / 9,4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국 책 추천한 文…"저자 처지가 어떻든 좋은 책"

      ... 것은 법학자로서 매우 의미 있는 작업"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법 고전은 어렵고 따분하다"며 "법학을 공부한 나도 도무지 재미가 없어 읽다가 그만두곤 했지만, 저자의 법 고전 강의는 쉽고 재밌다. 나아가 한국 사회의 법과 정의를 다시 바라보게 한다. 갖은 어려움 속에서 꽃을 피워낸 저자의 공력이 빛난다"고 조 전 장관과 그의 저서를 평가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8 15:45 | 홍민성

    • thumbnail
      尹 사로잡은 '챗GPT'에 "김정은 어때?" 물었더니…놀라운 변화

      ... 우려했다. 한편, 챗GPT는 최근 윤석열 대통령도 관심을 보일 정도로 뛰어난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업무보고에서 "2023년도 대통령 신년사를 챗GPT가 한번 써보게 해서 제가 받아봤다. 그럴듯하다. 정말 훌륭하더라"며 "몇 자 고치면 그냥 대통령 신년사로 나가도(괜찮을 정도)"라고 극찬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8 13:00 | 홍민성

    • thumbnail
      "고데기 댄 학폭 가해자, 간호사 됐더라"…실제 피해자 '눈물'

      ... 602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2년 전국 학교폭력·사이버폭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피해 학생 중 34%가 '가해 학생의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을 가장 원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 학생의 20.7%는 학교폭력 문제 해결에 만족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처벌은 만족하나 사과와 반성이 느껴지지 않아서'가 26%로 가장 많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8 12:45 | 홍민성

    • thumbnail
      12살 초등생 온몸 멍든 채 사망…친부·계모 "학대 안 했다"

      ... 출석하지 않아 장기 결석자로 분류, 교육 당국의 관리 대상 명단에 이름을 올린 상태였다. 하지만 A씨 부부는 "필리핀 유학을 준비 중이어서 집에서 가르치는 '홈스쿨링'을 하고 있다"며 학교 측의 각종 안내도 거부했다고. 경찰은 C군 담임교사 등을 대상으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C군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할 방침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8 11:53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이상민 탄핵" vs 정진석 "이재명 탄핵"

      ... 위원장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오로지 '기승전 이재명 방탄'이다. 이재명 사법 처리에 쏠리는 국민 관심을 흐트러뜨리기 위해 탄핵이든 뭐든 때리고 보자는 막가파식 정치 공세"라며 "주당에 묻고 싶다. 헌법 질서를 허물어 가면서까지 이 대표를 지켜야 할 무슨 이유가 있나. 이재명이 언제부터 민주당의 치외법권, 신성불가침 존재가 됐냐"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8 10:48 | 홍민성

    • thumbnail
      김정은 딸 김주애, 또 모습 드러냈다…'존경하는 자제분' 호칭 [종합]

      ... 못하였다"면서도 "둘도 없는 생을 한점 아쉬움 없이 바치는 우리 인민군대 특유의 절대적 충실성, 전세대들의 특질을 그대로 유전 받았다는 것을 나는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설에서 남한이나 미국을 위협하는 메시지는 없었다. 다만 이날 저녁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열병식에서 김 위원장이 대남·대미 메시지를 발신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8 10:36 | 홍민성

    • thumbnail
      "조민, 父에게 배운대로 한다"…진중권, '조국 부녀' 직격

      ... 점수는 충분했고 어떤 것들은 넘치기도 했다"며 "(함께 일하는 동료나 선배들로부터 의사로서) 자질이 충분하다고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외로 가서 다시 시작하라는 분들도 많았지만, 저는 도망가고 싶지 않다"며 "저는 저 자신에게 떳떳하다. 가끔 언론 때문에 힘들긴 하지만, 저는 한국에서 제 방식대로 잘살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8 10:04 | 홍민성

    • thumbnail
      "안철수는 초딩, 김기현은 이랬다저랬다"…홍준표의 '모두까기'

      ... 나경원 전 의원과 오찬 회동을 하고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도 "나는 왜 김 후보가 그렇게까지 해서라도 당대표가 되고 싶은지 좀 그렇다. 당대표라는 것은 자기 소신이 분명해야 한다"며 "내일 골로 갈 때 가더라도 자기 소신이 분명해야 한다. 본인도 안철수가 치고 올라오니까 답답해서 그랬겠지만, 이랬다저랬다 하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8 09:40 | 홍민성

    • thumbnail
      "金 45.3%·安 30.4%" vs "安 35.5%·金 31.2%" [與 지지층 여론조사]

      ... 안이었다. 이어 천 후보 10.9%, 황 후보 7.8%, 윤 후보 3.2%, 조 후보 1.5% 순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유선 전화 면접(10.0%), 무선 ARS(90.%) 병행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2.8%포인트다. 기사에서 언급한 여론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8 09:10 | 홍민성

    • thumbnail
      '尹 당비 300만원'에 이준석 "당비 200만원 낸 내겐 총질하더니"

      ... 당연히 파산"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전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대통령은 한 달에 300만원 당비를 내는데 1년이면 3600만원"이라며 "일반 의원들이 한 달에 아마 30만원을 내고 (대통령이 당비를) 10배는 더 내는데, 당원으로서 할 말이 없을 수 없지 않냐"고 윤 대통령의 전당대회 개입 논란을 반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7 16:09 | 홍민성